2024.02.12 (월)

  • 맑음동두천 6.2℃
  • 맑음강릉 10.1℃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8.9℃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8.5℃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8.1℃
  • 맑음고창 9.1℃
  • 맑음제주 11.9℃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문화

"흥국, 완전체로"...양 팀 감독도, 김연경도 인정한 윌로우 효과

  • 등록 2024.02.12 19:30:45

 

[영등포신문=신민수 기자] 여자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윌로우 존슨(등록명 윌로우)은 흥국생명의 복덩이다.

흥국생명(승점 62)은 12일 리그 선두 현대건설(승점 65)을 세트 점수 3-0(25-14 25-18 25-20)으로 완파하고 승점 3 차이로 따라붙었다.

올스타 휴식기까지만 해도 현대건설과 승점 8 차이였는데, 윌로우가 합류한 뒤 4연승을 달리며 격차를 단숨에 좁혔다.

당초 윌로우는 지난 2년간 V리그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선택받지 못했던 터라 과연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등록명 옐레나)의 공백을 메울 수 있을지 물음표가 따라붙었다.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투수 랜디 존슨의 딸로서 더 주목받기도 했다.

하지만 윌로우는 자신의 힘으로 경쟁력을 입증해나가고 있다.

윌로우는 이날도 서브 에이스 3개를 포함해 14득점(공격 성공률 36.67%)을 터뜨려 김연경(17점), 레이나 토코쿠(등록명 레이나·11점)와 굳건한 삼각편대를 이뤘다.

경기 전후로 만난 마르첼로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과 김연경은 한목소리로 '윌로우 효과'를 말했다.

아본단자 감독은 "(윌로우의 합류 이후) 공격적인 퀄리티뿐만 아니라 코트 안에서의 태도가 좋아졌다"면서 "선수들의 호흡이 예전보다 잘 맞고 팀 정신이 좋아졌다"고 평가했다.

 

윌로우 영입 과정을 지켜봤던 김연경도 엄지를 치켜세웠다.

김연경은 "저는 다른 나라 리그를 보는 것도 좋아하는데, 윌로우의 적극적인 모습을 영상을 통해 봤었다"면서 "기대보다도 더 좋은 태도와 실력을 갖춘 선수다. 팀에 정말 보탬이 된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우리 팀 선수들의 MBTI(성격유형검사)를 보면 내향적인 선수들이 많아 적극성이 떨어지는 부분이 있다"면서 "경기를 끌어나가고 주도적인 윌로우가 오면서 (팀이) 완전체가 됐다"고 말했다.

경기에 앞서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도 윌로우에 대해 "테크닉은 있어 보이지만, 높이나 힘이 압도적인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윌로우의 합류로) 팀이 뭉치는 분위기로 바뀌었다"고 평가했다.

윌로우는 "V리그에서 경기하는 것이 즐겁다"면서 "팀에서 필요로 하는 에너지를 채워줄 수 있는 선수라고 해줘서 너무 좋다"고 웃어 보였다.

서울시, 현장복지TF 구성…복지정책에 현장 목소리 반영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복지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반영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현장복지 특별반을 꾸려 운영한다. 서울시는 노인 빈곤·고독사·장애인 돌봄 등 분야별로 현장복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시 복지정책실 산하 5개 부서별로 각 2∼3개 분야의 주제를 선정해 TF가 꾸려졌으며 복지정책과는 모든 TF를 아우르는 '행복복지추진단'을 총괄 운영한다. 각 TF에는 학계 전문가와 협회 관계자를 비롯해 현장 경험이 풍부한 종사자를 대거 포함해 복지 종사자의 생생한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되게 한다. 부서별 TF에서 수렴된 의견 중 즉시 반영할 수 있는 건 반영해 개선하고, 부서에서 즉시 반영하기 어려운 사안이나 정교한 정책 수립이 필요한 사안은 행복복지추진단에 상정한다. 행복복지추진단은 각 TF에서 논의된 사안을 매월 모니터링하고 논의된 사안과 관련 시설을 직접 현장 점검한다. 이밖에 필요시 별도 정책 연구나 실태조사를 추가로 추진해 유관기관 협의·전문가 자문 등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정책화할 계획이다. 정상훈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복지정책이 현장에서 효과를 내고 있는지, 현장 종사자의 시각에서 필요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