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강은미 의원, “의료대란 해결 위해 국회 보건복지위 개최하자”

  • 등록 2024.03.18 16:32:41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강은미 의원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서 “초비상 상황인 지금, 국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며 보건복지위 상임위 소집을 요구했다.

 

정부의 의대정원 2,000명 확대 발표 후 전공의들은 반발하며 집단으로 사직서를 제출하고 의료현장을 떠났고, 이제 전문의, 의대교수들까지 사직서 제출을 예고 하는 초비상 상황을 목전에 두고 있다.

 

특히, 강은미 의원은 “양당의 경선이 끝나고 공천이 마무리된 만큼 공천 결과와 관계없이 복지위 소속 의원들은 책임감을 가지고 긴급현안 질의를 통해 의료대란 해소를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소집 요구 이유를 밝혔다.

 

강 의원은 “국회가 의사 집단의 목소리를 경청해 정부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이끌고, 의사 집단이 의료현장 복귀를 할 수 있도록 중재자로서 국회의 역할이 필요한 때”라고 역설했다.

 

 

계속해서 “후보 등록이 22일 마무리되면, 상임위 개최가 더 어려워질 수 있는 만큼, 이번 주 내 상임위가 개최되어야 할 것”이라며 “보건복지위 소속 국회의원이라면, 열일 재치고 상임위에 출석해 현안 해결을 위한 노력을 해 줄 것”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촉구했다.

영등포구체육회, 임원 및 종목단체 단합대회 개최

[영등포신문=신민수 기자] 영등포구체육회(회장 오성식)는 지난 13일 일영랜드에서 ‘2024 영등포구체육회 임원 단합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체육회는 체육회 임원 및 종목단체 간 소통과 화합에 기여하고 단합을 도모하고자 2019년 이후 6년 만에 개최된 임원 및 종목단체 단합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체육회 임원, 각 종목단체, 스포츠공정위원을 포함한 70여 명이 참여해 족구, 피구, 이어달리기, 제기차기 레크레이션 등 친목을 도모하는 경기를 진행했다. . 족구는 종목팀, 피구는 임원팀이 각각 승리하며 서로의 기량을 마음껏 뽐내며 즐겼고, 단합대회인 만큼이나 다양한 OX게임과 넌센스 퀴즈 및 레크레이션 등으로 풍부한 경품을 전달했다. 오성식 회장(마약이불, 패드), 곽찬섭 부회장(주류, 생수 등), 안수동 부회장(완도 다시마), 신동훈 이사(신세계서울병원 MRI 검진권), 윤석주 감사(휴대용 자동 면도기)의 후원 및 체육회 임원들의 찬조 납부금으로 경품을 마련했다. 오성식 회장은 “청명한 날씨에 야외에 나와 영등포구 생활체육인들의 단합대회를 위해 함께 참여하고 수고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영등포구 체육인들의 화합을 위해 노력

전공의 1,360명, "복지장차관 직권남용"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의대 증원 등 정부의 의료개혁 방침에 반대하며 사직한 전공의 1,300여 명이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과 박민수 복지부 제2차관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소한다. 15일 의료계에 따르면 사직 전공의 1,360명은 이날 오후 박 차관을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우편으로 고소한다. 이들은 이날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정책피해 전공의 박민수 복지부 제2차관 집단고소' 기자회견을 열고 고소 이유 등을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전공의와 의대생 약 20명은 '대한민국 의료는 죽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검은색 정장을 맞춰 입었다. 전공의들은 정부가 의대 증원 정책과 집단사직 전공의들에 대한 업무유지명령을 강행해 피해를 봤다며 고소의 배경을 밝혔다. 기자회견명에서 알 수 있듯 전공의들은 박 차관이 이번 의정갈등 사태를 키운 장본인으로 보고 있다. 다만 고소장에는 박 차관의 상급자이자 복지부 수장인 조규홍 장관도 포함됐다. 정근영 전 분당차병원 전공의 대표는 "정부는 각 수련병원장에게 직권남용을 해 정책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사직서를 수리 금지했고, 업무개시명령을 내려서 젊은 의사들이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