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17.3℃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19.9℃
  • 맑음울산 20.0℃
  • 맑음광주 18.2℃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2℃
  • 맑음강화 18.2℃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사회

국내 100대 대기업들, 경기침체에도 작년 8,731명 더 뽑아

  • 등록 2024.04.09 09:46:12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이른바 '3고(高)'에 따른 경기침체 여파에도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은 고용 인원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연합뉴스가 매출 100대 비금융 상장사의 사업보고서를 전수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들 기업의 고용 인원은 총 77만6,520명으로, 2022년(76만7,789명)보다 8,731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 전인 2018년(73만9,992명)과 비교하면 5년 새 3만6,528명이 늘었다. 지난해 경기침체 여파로 반도체 등 국내 주요 산업 업황이 크게 악화했지만, 대기업들은 여전히 고용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는 뜻이다.

 

지난해 직원 수가 가장 많았던 기업은 12만4,804명의 삼성전자였다. 이어 현대차(7만3,502명), 기아(3만5,737명), LG전자(3만5,111명), SK하이닉스(3만2천65명), LG디스플레이(2만7,791명), 이마트(2만2,744명), KT(1만9,737명), 롯데쇼핑(1만9,676명), 대한항공(1만8천1명) 등의 순이었다.

 

 

매출 100대 기업 중에서는 20개사가 1만명 이상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고용이 늘어난 매출 100대 기업은 61개사로 집계됐다.

 

직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삼성전자로, 1년 새 3,400명이 늘었다. 이어 지난해 4월 한화디펜스에 이어 한화 방산 부문을 흡수 합병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같은 기간 직원이 3천126명 늘었다.

 

이어 LG에너지솔루션(1천86명), 삼성중공업(865명), 현대차(813명), 삼성SDI(517명), 포스코퓨처엠(500명), 포스코인터내셔널(481명), 현대모비스(469명) 등의 순으로 고용 인원이 증가했다.

 

특히 자동차, 이차전지, 조선 등의 산업 분야에서 고용 인원이 크게 늘었다. 이들 산업이 지난해 큰 호황을 누렸다는 공통점이 있는 것을 고려하면 고용 증감이 업황에 좌우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차전지 양극재업체 엘앤에프의 경우 직원 수가 2018년 481명에서 2022년 1,482명, 2023년 1,782명으로 늘며 5년 새 3.7배로 급증했다.

 

 

반면 전년 대비 고용이 줄어든 매출 100대 기업은 35개사였다. LG디스플레이가 1년 새 1천481명의 직원이 줄며 가장 큰 감소 폭을 나타냈다.

 

수요 부진 여파로 지난해 3분기까지 6개 분기 연속 적자를 낸 LG디스플레이는 작년 하반기에 고연차 생산직 직원들을 대상으로 4년 만에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도 했다.

 

이어 한화솔루션(-1천217명), 이마트(-1천100명), LG이노텍(-1천95명), 롯데쇼핑(-1천47명), KT(-807명), 네이버(-547명),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504명) 등이 뒤를 이었다.

 

한화솔루션의 경우 사업 부문이 기존 큐셀(태양광)·케미칼(기초소재)·인사이트(국내 태양광 개발사업 등)·첨단소재·갤러리아 5개에서 큐셀·케미칼·인사이트 3개 부문으로 개편되면서 직원 수에 변동이 컸다.

 

첨단소재 부문은 2022년 12월 물적분할해 한화첨단소재를 설립했으며, 백화점 사업부인 갤러리아 부문은 인적분할을 통해 작년 3월 한화갤러리아로 상장했다.

 

LG이노텍은 1년 새 정직원은 1만156명에서 1만434명으로 278명 늘었으나, 업종 특성 및 고객사 물량 주문 변동에 따른 단기 계약직 고용 감소가 반영됐다.

 

업종별로는 유통 분야에서 고용 감소가 두드러졌다. 5년 전인 2018년과 비교하면 롯데쇼핑 직원은 5,407명 줄고, 이마트 직원은 3,274명 감소했다.

 

유통업계는 온라인 쇼핑 급성장으로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 신규 출점이 위축되면서 인력 수요가 대폭 줄어드는 추세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