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8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구청

영등포구, 청년 네트워크 '천·취·창·조' 운영

  • 등록 2017.08.31 09:07:30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가 지역 내 청년들을 대상으로 청년 네트워크 ‘천·취·창·조’ 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천·취·창·조’는 취업과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목표에 이르는 길을 스스로 창조해나간다는 의미로 지어진 명칭이다.


청년 네트워크는 청년들이 직접 정책을 제안·평가하고 청년문화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팀 프로젝트를 실행하며 취·창업, 문화활동 등 다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자기계발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구는 청년지원 정책에 있어 일자리와 청년을 일회적, 단기적으로 연결하던 기존 지원방식에서 시야를 확대해 청년 다수에 대한 지속적, 장기적인 지원방안을 다각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7월 신설된 청년지원팀의 목표를 일자리로의 진입지원 및 환경조성에 맞춰나간다는 방침이다. 오늘날 청년들에게 일이라는 것은 반드시 먹고살기 위한 것이 아닌 자신이 시간과 노력을 들일 가치가 있다고 여기는 활동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영등포구 청년 네트워크는 지난 7월 청년정책 관련 설문조사와 함께 참여자 모집을 시작했다. 영등포에 거주, 근무, 활동 중인 15~39세의 청년들을 대상으로 하며 올 연말까지 지원할 수 있다..


지원방법은 영등포구청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현재 80명의 회원이 모집돼 있으며 10월에 발대식이 있을 예정이다.


구는 청년 네트워크 ‘천·취·창·조’ 가 앞으로 청년문화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실험과 실현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길형 구청장은 “청년들이 직접 원하는 것을 말하고 이룰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청년 네트워크를 운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청년의 욕구에 맞춘 현실적인 일자리 창출과 민관협력 청년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