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남부교육지원청, 중학생 대상 독서캠프 열어

  • 등록 2017.08.31 17:32:12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김용수)은 남부중등교육지원과에서 주관하는 ‘남부중등 독서캠프’를 9월 1일 문래동 엘리시안에서 남부 중학교 학생 68명을 대상으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남부중등 독서캠프를 지원하기 위한 8명의 교사로 구성된 운영지원단이 3번의 사전 협의를 통해 운영방안을 정하고 남부청 소속 68명의 학생들이 사전에 안내된 2권의 책을 읽고 참여한다.


2권의 책은 김중미 작가의 '그날 고양이가 내게로 왔다'와 장성익 작가의 '내 이름은 공동체입니다'로 운영진들의 논의에 의해 선정됐다.


캠프는 나눔마당과 공간마당으로 진행되며 나눔마당는 북퀴즈를 통해 주제도서에 대한 이해와 파악의 시간, 저자 2인이 참여하는 저자와의 북토크, 저자의 강의 듣기, 모둠토의하면서 심화 질문 발표하기, 오후 전체토론에 활용할 주제 및 호스트 선정하기로 진행된다.


공간마당에서는 전체 월드카페 토론이 진행되고 학생들은 토론하고 싶은 주제의 자리로 이동해 새로운 모둠 구성을 1~2차례 실시하면서 모둠별 토론을 실시하고 모둠 토론 내용 전체 발표하기를 진행한다. 마지막으로 소감문 쓰기 및 나누기 활동을 통해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번 독서캠프는 남부 중학생들이 인문 독서를 통해 삶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과 이해, 비전 찾기가 가능한 전환점 마련의 계기를 마련하고 학교현장에서 인문 독서토론 캠프 일반화 모델정립 및 확산을 위한 플랫폼이 될 전망이다.


신주은 운영지원단 대표는 "캠프를 준비하는 남부중학생들이 인문학에 대한 이해를 새롭게 하고 비전 찾기 및 독서 활동에 대한 강한 관심을 보이며 상호 협력형 토론을 통해 생각의 공유와 배려의 능력 향상 및 비판력이 함양되는 것을 보면서 지도교사로서 큰 보람을 느끼게 됐다"고 전했다.

[기고]따뜻한 규제개혁

규제는 기업이나 상공인 같은 특정집단에만 해당되는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그 어떤 무엇보다 국민의 생활에 밀접하고 나에게도 큰 영향을 끼친다. 주거·교통·교육·문화 등 민생과 직접적으로 닿아 있는 영역에까지 규제가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새 정부의 규제개혁 추진방향은 ‘민생과 혁신을 위한 규제 재설계로, 4차 산업혁명 선제적 대응 및 국민 개개인 삶의 질 향상’이다. 이를 위해 ‘신산업·신기술 분야 규제를 과감히 혁파’, ‘일자리 창출 저해 규제 집중 개혁’, ‘민생불편과 부담 야기 규제 적극 해소’, ‘국민편익관련 규제 중점 개선’을 추진한다. 국가보훈처에서도 이에 발을 맞춰 ‘보훈대상자의 불편한 점 및 애로사항 해소로 편익증진’과 ‘보훈가족의 명예와 자부심을 높여드리는 따뜻한 보훈’을 중점으로 규제개혁을 추진한다. 주요 규제개혁 추진내용으로는 치매 등 의사능력이 없는 분들의 보상금 관리지원, 국립묘지 안장대상 확대 및 안장형태 개선, 서면 신체검사 대상 확대,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가능표지 발급대상 확대, 응급진료비 지급신청 구비서류 간소화, 제대군인 위탁교육 접수 시 제출서류 간소화, 참전명예수당 국민기초생활소득 산정 제외, 보훈급여금 등 지급확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