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8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구청

대림2동, ‘골목길 반상회’로 쓰레기 문제 해결

  • 등록 2017.09.05 09:48:01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 대림2동은 지역 내 상습무단투기 장소에서 주민과 함께 무단투기의 심각성을 공유하고 청결한 마을 만들기를 실천하기 위해 ‘골목길 반상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림2동은 영등포구에서도 외국인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이며, 단독주택 사이 좁은 골목길이 많아 열악한 청소 여건에 있다. 구는 현장중심 골목길 반상회를 통해 올바른 쓰레기 배출방법을 정착시키고 무단투기를 근절해 대림2동을 청결한 마을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먼저 사전조사를 통해 주택가 골목길 무단투기 다발지역 58개소를 반상회 장소로 선정, 지난 7월부터 각 통별 골목길 반상회를 실시해오고 있다. 반상회는 매월 통장회의 시 일정을 협의해 통반장, 건물주, 점포주, 인근 거주 주민, 주민센터 동장 및 직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다.


반상회에서는 종량제봉투 사용하기, 배출시간 지키기, 재활용품 투명봉투에 배출, 내집·내점포 앞 청소하기 등을 알리고 이러한 내용이 담긴 중국어병기 쓰레기배출 방법 홍보물을 배포한다. 인근 상가를 대상으로 대면 홍보도 병행 실시한다.


반상회 후에는 주민들과 함께 현장에 버려져 있는 쓰레기 청소 및 환경을 정비하고 동주민센터 직원 및 통반장이 순찰 및 관리현황을 공유해 사후관리를 지속해 나간다.


골목길 반상회는 지난 7월 시작으로 8월말까지 집중 무단투기 장소 20개소에서 실시됐으며 무단투기 근절 시까지 단속활동과 병행해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


구에서는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을 위해 외국인 대상 올바른 쓰레기 배출 방법을 전파하는 ‘찾아가는 현장홍보’, 배출방법 홍보 현수막 게첨, ‘깨끗한 마을 만들기’ 참여 동의 자율적 서명운동 전개 등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길형 구청장은 “현장에서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한 심각성을 직접 느끼고 개선해 나가자는 취지에서 골목길 반상회를 실시하고 있다”며 “더 많은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 다함께 깨끗한 영등포를 만들어 나가겠다” 고 전했다.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