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3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소방서

영등포소방서, 은빛사랑요양원 소방안전교육 실시

  • 등록 2017.09.13 09:26:28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소방서(서장 이귀홍)는 지난 12일 대림동 소재 은빛사랑요양원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했다.


주로 고령자들의 거주가 많은 요양원이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례를 중심으로 진행된 이날 교육은 화재안전교육, 연기대피요령, 소화기 사용법 순으로 진행됐다.


화재발생시 가장 먼저 대피가 필요한 요구조자들이 주로 고령자이기 때문에 요양원 직원들의 교육은 노인들의 대피를 원활하게 하기 위한 신속한 탈출방법에 대해 교육이 집중됐으며 소규모 화재를 가장해 소화기를 직접 사용해 초기에 화재를 진화하는 맞춤형 교육도 같이 진행됐다.

영등포구, 안 쓰는 아이용품 공유사업 실시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는 어린이들의 장난감 및 도서 등을 이웃과 함께 나누는 ‘아이용품 공유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이용품 공유사업은 0~13세 어린이들이 성장해서 더 이상 쓰지 않는 아동전집이나 장난감 등 아이용품을 서울시 지정 아이용품 공유기업에 제공하고 필요한 물품이 있을 경우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이다. 구매한지 일 년도 채 되지 않아 어느새 헌 것이 돼버리는 아이용품을 이웃과 함께 나눠씀으로써 육아 비용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구는 아이용품 공유사업에 대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거나 마을장터나 농수축산물 직거래 장터, 건강 체험관과 같이 주민이 많이 모이는 각종 행사와 연계하여 홍보부스를 운영하는 등 적극적으로 공유사업 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공유하기를 원한다면 참여 방법은 간단하다. 도서의 경우는 '아이베이비'로, 장난감의 경우는 '픽셀'로 각 기업의 홈페이지나 모바일앱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해피콜을 통해 방문 일정과 예상 책정가를 상담하고 나면 업체 직원이 직접 방문해 물품을 수거해 간다. 부피가 큰 장난감이나 도서의 경우 엄마들이 직접 들고 이동하거나 한 쪽에서 배송비를 부담해야 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신경민 의원, 녹색소비자연대와 '알뜰폰' 토론회 개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신경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은 오는 15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통신비 인하 첨병, 알뜰폰의 미래는?’라는 제목으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는 신민수 한양대 교수가‘알뜰폰의 가계통신비 인하 효과와 지원정책 방안’을 주제로 발제하며토론 사회는이주홍 녹색소비자연대 사무총장이 맡을 예정이다. 토론자로는 송재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경쟁정책과장, 김재철 방송통신위원회 통신시장조사과장, 황성욱 한국알뜰폰통신사업자협회 부회장, 김형곤 통신사업자연합회 사업협력실장, 윤철한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국장, 이성엽 고려대 기술경영대학원 교수가 참여한다. 토론회를 주관하는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은“알뜰폰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9%가 ‘지속적으로 알뜰폰을 이용할 것’이라고 답하고 있으나 알뜰폰의 미래는 여전히 불투명하다”며 “토론회에서 적극적으로 미래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론회가 열리는 9월 15일은 선택약정할인율 25% 상향이 시행되는 첫 날로, 해당 정책에 대한 사업자와 정부부처, 시민단체 등의 의견도 제시될 전망이다. 신경민 의원은 “알뜰폰이 출범한지 만 5년이 지났고,


영등포구, 안 쓰는 아이용품 공유사업 실시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는 어린이들의 장난감 및 도서 등을 이웃과 함께 나누는 ‘아이용품 공유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이용품 공유사업은 0~13세 어린이들이 성장해서 더 이상 쓰지 않는 아동전집이나 장난감 등 아이용품을 서울시 지정 아이용품 공유기업에 제공하고 필요한 물품이 있을 경우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이다. 구매한지 일 년도 채 되지 않아 어느새 헌 것이 돼버리는 아이용품을 이웃과 함께 나눠씀으로써 육아 비용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구는 아이용품 공유사업에 대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거나 마을장터나 농수축산물 직거래 장터, 건강 체험관과 같이 주민이 많이 모이는 각종 행사와 연계하여 홍보부스를 운영하는 등 적극적으로 공유사업 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공유하기를 원한다면 참여 방법은 간단하다. 도서의 경우는 '아이베이비'로, 장난감의 경우는 '픽셀'로 각 기업의 홈페이지나 모바일앱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해피콜을 통해 방문 일정과 예상 책정가를 상담하고 나면 업체 직원이 직접 방문해 물품을 수거해 간다. 부피가 큰 장난감이나 도서의 경우 엄마들이 직접 들고 이동하거나 한 쪽에서 배송비를 부담해야 하는 경우가 있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