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4℃
  • 흐림강릉 11.3℃
  • 서울 10.6℃
  • 대전 12.8℃
  • 대구 13.3℃
  • 울산 14.0℃
  • 광주 13.6℃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13.2℃
  • 제주 17.5℃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종합

중도입국 청소년을 위한 놀이터, '문래교육장' 개소

  • 등록 2018.09.19 09:34:15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온드림교육센터(센터장 김수영)가 9월 18일 중도입국 청소년을 위한 문래 교육장 개소식을 가졌다.

 

교육부 추산 중도입국청소년 수는 2012년 4,288명에서 2016년 7,418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이 수치는 초, 중, 고 대안학교 등록자 기준이기에 기타 통계에 추산되지 않은 수치까지 합치면 더욱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증가를 증명이나 하듯 서울온드림교육센터를 이용하는 중도입국청소년 수는 날로 증가 하고 있으며, 2015년 개소당시 18명이었던 이용자 수는 현재 651명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고, 2018년 8월 기준 월 이용자 수는 180여명에 이른다.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2015년 개소이후 총 22개 국가 출신 중도입국청소년이 이용하고 있으며, 이중 중국출신이 573명(88%)으로 가장 많았고 필리핀, 몽골, 파키스탄, 베트남 순이다. 거주지로 보면 서남권이 373명(70%)으로 가장 많았고 이외 서울지역과 경기도, 인천 등에서도 본 센터를 이용하고 있다.

 

사업별 이용자를 살펴보면, 서울온드림교육센터 중점 사업 중 하나인 한국어 지원 사업을 통해 총 10기 동안 1,589명이 교육을 받았으며, 한국을 이해하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기 위한 한국문화․글로벌문화탐방에는 총 343명이 참여했다. 또, 중도입국청소년의 심신안정과 힐링을 위한 여름․겨울캠프활동에는 총 362명이 참여했다. 또 중도입국청소년 인식개선 및 지역주민과의 친밀감 확대를 위해 월 1회 진행한 ‘마을청소의 날’은 총 239명이 참여했다.

 

중도입국청소년의 안정적인 한국사회 적응과 정착을 위해 노력의 결과, 현재까지 5명이 귀화시험에 합격해 한국 국적을 취득했으며, 대입지도를 통해 8명의 학생이 중앙대, 경희대 등에 합격했다. 이외에도 학력단절을 최소화하기 위한 검정고시 대비반에서도 초등학력 18명, 중등학력 13명, 고등학력 4명에 합격하는 성과를 냈다.

 

한편 서울시 유일의 중도입국청소년 중점지원기관인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지난 2015년 9월 서남권글로벌센터(영등포구 대림동 소재) 3층에 개소한지 3년 만에 추가로 문래 교육장을 열어 확대 운영하게 됐다. 이번에 문을 여는 문래 교육장은 기존 대림 교육장과 마찬가지로 서울시가 장소를 제공하고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 및 사업비를 지원한다. 

권수정 시의원, "서울시, 시장공약사업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 무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이 11월 7일 서울시 기획조정실 행정감사에서 "서울시가 시장 공약사업 이행을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이 자리를 통해 2019년 예산안에 신규 사업으로 예산 편성된 ‘서울형 유급병가’ 추진과 동시에 집행부 사업에 대한 민주당 의원의 졸속 조례발의로 진행한 일처리에 대해 문제를 지적했다. 시는 지난 1일 서울시의회에 예산안을 제출했으며, 제출된 사업들 중 지난 9월 추가경정예산에서 사업계획 부실을 이유로 폐기됐던 ‘유급병가’ 예산이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9월 추가경정예산 소관상임위 회의 시 추경예산으로 올라온 ‘서울형 유급병가’사업은 여러 위원들로부터 "사업계획 수립미흡과 관련 조례 미발의, 예산타당성검사도 받지 않은 사업"이라며 "이는 절차와 형식 모두 무시한 사안으로 집행부의 추경예산 상정이 2019년 예산반영을 위한 밑 작업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많은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또한 9월 당시 11월 열릴 정례회에서 유급병가 관련 조례를 발의할 예정인지 묻는 위원의 질의에 서울시 집행부 담당국장은 "그럴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서울시 집행




권수정 시의원, "서울시, 시장공약사업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 무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이 11월 7일 서울시 기획조정실 행정감사에서 "서울시가 시장 공약사업 이행을 위해 과정.절차.의회 견제기능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이 자리를 통해 2019년 예산안에 신규 사업으로 예산 편성된 ‘서울형 유급병가’ 추진과 동시에 집행부 사업에 대한 민주당 의원의 졸속 조례발의로 진행한 일처리에 대해 문제를 지적했다. 시는 지난 1일 서울시의회에 예산안을 제출했으며, 제출된 사업들 중 지난 9월 추가경정예산에서 사업계획 부실을 이유로 폐기됐던 ‘유급병가’ 예산이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9월 추가경정예산 소관상임위 회의 시 추경예산으로 올라온 ‘서울형 유급병가’사업은 여러 위원들로부터 "사업계획 수립미흡과 관련 조례 미발의, 예산타당성검사도 받지 않은 사업"이라며 "이는 절차와 형식 모두 무시한 사안으로 집행부의 추경예산 상정이 2019년 예산반영을 위한 밑 작업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많은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또한 9월 당시 11월 열릴 정례회에서 유급병가 관련 조례를 발의할 예정인지 묻는 위원의 질의에 서울시 집행부 담당국장은 "그럴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서울시 집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