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1 (월)

  • 흐림동두천 17.6℃
  • 구름조금강릉 20.1℃
  • 흐림서울 17.7℃
  • 구름많음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19.2℃
  • 맑음울산 20.2℃
  • 구름조금광주 20.9℃
  • 맑음부산 20.7℃
  • 흐림고창 18.8℃
  • 구름조금제주 22.0℃
  • 흐림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7.9℃
  • 구름조금금산 16.4℃
  • 구름조금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0.0℃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문화

여의도 물빛무대, '누워서 보는 콘서트'

  • 등록 2018.10.01 16:54:48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10월 한 달간 여의도 물빛무대에서 ‘가을과 사랑에빠지다’ 라는 주제의 무료 문화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먼저 물빛무대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인 누워서 보는 콘서트, '눕콘'은 매주 금․토요일 저녁 1부(18시~19시)와 2부(19시~20시)로 진행되며, 팝.뮤지컬 음악.재즈.아카펠라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이 펼쳐져 깊어가는 가을에 한강을 찾는 시민들에게 진정한 휴식을 선사한다.


‘눕콘’ 에 이어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20시부터 진행되는 '한강무비페스티벌'은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상영된다. 친구, 연인, 가족이 함께 나와 가을밤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특히 공휴일인 10월 3일과 10월 9일에 열리는 '스탠드업 코미디'는 공연자 한 명이 마이크 하나로 무대를 이끌며 관객과 소통하는 공연으로 정재형, 이용주 등 KBS, SBS 방송사 공채 출신의 코미디언들이 유쾌한 무대를 꾸며줄 예정이다.


물빛무대는 한강 내 유일한 수상무대로 가을 일교차가 크고 밤이 되면 온도가 떨어질 수 있으니 따뜻한 담요나 옷, 돗자리와 간단한 다과를 챙겨오는 것을 추천한다.


물빛무대는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출구로 나와서 마포대교 방면으로 걸어오거나 자가용 이용시에는 여의도한강공원 제3주차장을 이용하면 된다.


공연 등 일정은 변동될 수 있으며, 자세한 문의는 물빛무대 홈페이지 (http://www.floating-stage.com)와 한강사업본부(3780-0799)로 하면 된다.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은 민간외교이며 국위선양"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더불어민주당, 동작3)이 9월 28일 오후 2시 시의회 의장실에서 '제17회 대학로문화축제'를 맞아 방문한 캄보디아 앙코르대학교 한국어학과 학생들과 만났다. 방문단에는 앙코르대학교 한국어학과 최인규 선임교수와 한국어학과 학생 음 다라, 리우 리후어, 소안 댄 등이 포함됐다. 앙코르대학교는 지난 2004년 캄보디아 씨엠립에 설립됐으며 2007년에는 2년 과정의 한국어학과를 개설해 연구와 교류에 힘쓰고 있다. 방문단은 지난해 9월 양준욱 전 의장을 예방한 데 이어 올해 박기열 부의장을 예방하게 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캄보디아의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과 이를 더욱 고조시키기 위한 전문적인 한국어, 한국문화 교육 전문가 양성 등에 대한 다양한 방법들이 논의됐다. 박기열 부의장은 “한국에 대해 관심을 가져주시고 서울시의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드리며 한국에서 많은 것을 느끼고 많은 것을 얻고 가시기 바란다”며 “최인규 교수님 이하 많은 분들께서 쉽지 않은 환경에서도 학생들을 가르쳐 주시는 것이 민간외교이고 또 국위선양하시는 일이라 생각하며 그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인규 교수는 “한국인들이 한국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은 민간외교이며 국위선양"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더불어민주당, 동작3)이 9월 28일 오후 2시 시의회 의장실에서 '제17회 대학로문화축제'를 맞아 방문한 캄보디아 앙코르대학교 한국어학과 학생들과 만났다. 방문단에는 앙코르대학교 한국어학과 최인규 선임교수와 한국어학과 학생 음 다라, 리우 리후어, 소안 댄 등이 포함됐다. 앙코르대학교는 지난 2004년 캄보디아 씨엠립에 설립됐으며 2007년에는 2년 과정의 한국어학과를 개설해 연구와 교류에 힘쓰고 있다. 방문단은 지난해 9월 양준욱 전 의장을 예방한 데 이어 올해 박기열 부의장을 예방하게 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캄보디아의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과 이를 더욱 고조시키기 위한 전문적인 한국어, 한국문화 교육 전문가 양성 등에 대한 다양한 방법들이 논의됐다. 박기열 부의장은 “한국에 대해 관심을 가져주시고 서울시의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드리며 한국에서 많은 것을 느끼고 많은 것을 얻고 가시기 바란다”며 “최인규 교수님 이하 많은 분들께서 쉽지 않은 환경에서도 학생들을 가르쳐 주시는 것이 민간외교이고 또 국위선양하시는 일이라 생각하며 그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인규 교수는 “한국인들이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