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목)

  • 맑음동두천 11.0℃
  • 구름많음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13.9℃
  • 맑음대전 13.7℃
  • 박무대구 13.7℃
  • 구름많음울산 18.5℃
  • 맑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9.5℃
  • 맑음고창 13.4℃
  • 흐림제주 20.5℃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3.5℃
  • 구름많음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문화

'제9회 구상한강백일장' 개최

  • 등록 2018.10.04 09:15:22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영등포구가 10월 13일 구 상(具常, 1919~2004) 선생의 시비(詩碑)가 있는 여의도 선착장 진성나루 인근에서 ‘제9회 구상한강백일장’을 개최한다.

 

30여 년간 여의도에 살며 강(江)을 소재로 많은 시를 창작했던 구 상 시인을 기리기 위한 것으로 전국 고교생이나 또래 청소년 및 대학생, 일반인 등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구 상 시인은 프랑스 문인협회가 선정한 세계 200대 문인에 이름을 올린 우리나라 대표 시인 중 한명이다. 대표적인 작품은 ‘초토의 시(1956)’로 1999년과 2000년 연속으로 노벨문학상 후보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 백일장은 고등부와 일반부로 나눠 글짓기 실력을 겨룬다. 운문과 산문(수필 또는 미니픽션) 2개 부문으로 치러지며, 의제는 당일 발표된다. 각 부문별로 장원·차상·차하·가작을 선정하고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소정의 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수상 특전도 주어진다. 고등부 장원과 차상 수상자에게 중앙대학교 총장상을 수여하고 반부 산문 장원 수상자에게는 수필전문지 ‘한국산문’ 등단작가로 대우하고 해당 작품을 게재한다.

 

참여 희망자는 오는 10일까지 구상한강백일장카페(http://cafe.naver.com/kusang100iljang)에서 신청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세상에는 시(詩) 아닌 것이 정녕 하나도 없다’고 말했던 구 상 시인을 생각하며 문학적 감성을 글로 마음껏 표현해 보길 바란다”며 “제2의 구 상 시인을 꿈꾸는 주민들을 위해 다양한 문예창작 활동을 지원해 가겠다”고 전했다.




성중기 시의원, 교통약자 승하차 안전대책 마련 촉구 긴급 간담회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의회 성중기 의원(자유한국당, 강남1)이 지난 10월 1일 긴급간담회를 개최하고, 지하철의 승·하차 시스템의 문제를 지적하며 교통약자의 안전한 승·하차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번 간담회는 9월 20일 독립문역에서 휠체어 이용 장애인이 하차도중 객차와 승강장 사이 틈에 앞바퀴가 걸려 넘어져 발목이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됨에 따라 긴급히 개최됐다. 지하철 승·하차 시 발빠짐 및 휠체어·유모차 바퀴 빠짐 문제는 그 동안 장애인 단체를 비롯한 교통약자 층에서 지속적으로 개선을 요구해 왔으나, 곡선 승강장이 다수를 차지하는 서울시 지하철 역사의 구조적인 문제로 일시 해결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교통공사에서 운영 중인 총 277개의 역 중 곡선승강장 역은 총 133개이며, 이중 도시철도건설규칙 제30조의 2에 해당하는 승강장과 열차사이의 거리가 10cm를 초과하여 안전발판을 설치해야 하는 역은 110역으로, 승차위치 개소로 보면 총 2,866개에 달한다. 이날 간담회에는 성중기 의원 외에도 김소영 의원(바른미래당, 비례), 김화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김소양 의원(자유한국당, 비례) 등 서울시의원과 함께 교통공사 김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