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흐림동두천 13.9℃
  • 맑음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14.3℃
  • 구름많음대전 16.4℃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17.5℃
  • 흐림부산 19.8℃
  • 흐림고창 15.8℃
  • 흐림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4.0℃
  • 흐림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8.8℃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문화

영등포구자율방범연합대, 제5회 한마음 체육대회 개최

  • 등록 2018.10.08 09:55:24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지역 범죄예방과 치안질서 유지에 앞장 서고 있는 영등포구자율방범연합대(회장 서천열)가 지난 7일 안양천 신정교 옆 엉롱이 억새1축구장에서 '제5회 한마음 체육대회'를 성대히 개최했다.

허승교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유귀남 수석부회장의 개회선언, 이경남 부회장의 자율방범대 행동강령 낭독, 서천열 회장의 참석 내빈 소개, 구태회 명예회장의 격려사, 내빈 합동 인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해외 출장중인 채현일 구청장을 대신해 참석한 김인문 행정국장을 비롯해 윤준용 구의회 의장, 신경민 국회의원, 김정태.양민규 서울시의원, 권영식 구의회 부의장, 김용숙 연합회 상임고문, 구태회 명회회장 등 많은 내빈과 각 동 대원들이 참석했다.

서천열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지역 안전지킴이 자율방범대, 방범순찰 범죄예방 주민행복"을 강조하며, "오늘 하루만큼은 승부에 집착하지 말고 대원 상호 간 화합과 친목을 다지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대회는 중앙지구대를 비롯해 7개 지구대와 파출소 팀이 참가한 가운데 럭비공 굴리기, 줄다리기, 족구, 승부차기 등의 게임을 즐기며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또 문래지구대 팀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엉터리 미세먼지 처리장치' 무등록 시공 업체 무더기 적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 시민건강을 위협하는 자동차 도장 작업시 발생되는 분진과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등을 제거하는 미세먼지 처리장치를 부적정하게 설계·시공한 B업체 등 7개 환경전문공사업체와 이를 거짓 신고한 자동차 정비공장 1개소를 적발했다. 이번에 적발된 무등록 공사업자 B업체 등 6개소는 자동차 정비공장 기기 납품업체로 방지시설에 대한 이해가 낮음에도 불구하고 기계 설비를 연결만 하면 된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주먹구구식으로 중고시설을 구매해 조립하거나, 중국산 완제품을 수입 설치하는 등 무등록 설계·시공업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서울시 민사경은 '환경분야 시험·검사에 관한 법률' 위반 업체도 2개소 최초로 적발했으며,이번에 적발된 피의자 총 10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관할기관에 지도점검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안승대 단장은 “설계·시공 능력이 없는 무등록 업자가 공사한 방지시설은 오염물질을 제대로 처리할 수 없다”며 “대기질 개선을 위해 엉터리 대기오염물질 처리시설을 설치하는 무등록업체와 환경오염 수치를 허위로 작성하는 업체등에 대해서는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앞으로도 강력 수사해 엄정 관리해 나가겠다”고









‘엉터리 미세먼지 처리장치' 무등록 시공 업체 무더기 적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 시민건강을 위협하는 자동차 도장 작업시 발생되는 분진과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등을 제거하는 미세먼지 처리장치를 부적정하게 설계·시공한 B업체 등 7개 환경전문공사업체와 이를 거짓 신고한 자동차 정비공장 1개소를 적발했다. 이번에 적발된 무등록 공사업자 B업체 등 6개소는 자동차 정비공장 기기 납품업체로 방지시설에 대한 이해가 낮음에도 불구하고 기계 설비를 연결만 하면 된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주먹구구식으로 중고시설을 구매해 조립하거나, 중국산 완제품을 수입 설치하는 등 무등록 설계·시공업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서울시 민사경은 '환경분야 시험·검사에 관한 법률' 위반 업체도 2개소 최초로 적발했으며,이번에 적발된 피의자 총 10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관할기관에 지도점검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안승대 단장은 “설계·시공 능력이 없는 무등록 업자가 공사한 방지시설은 오염물질을 제대로 처리할 수 없다”며 “대기질 개선을 위해 엉터리 대기오염물질 처리시설을 설치하는 무등록업체와 환경오염 수치를 허위로 작성하는 업체등에 대해서는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앞으로도 강력 수사해 엄정 관리해 나가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