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1℃
  • 구름조금강릉 19.5℃
  • 흐림서울 20.6℃
  • 맑음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20.8℃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조금광주 20.6℃
  • 구름조금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19.5℃
  • 맑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0.4℃
  • 구름조금보은 20.5℃
  • 구름조금금산 19.9℃
  • 맑음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사회

'문재인 케어 1년' 건보공단, 기념 체험수기 공모

  • 등록 2018.10.08 16:03:04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오는 10월 8일부터 11월 30일까지 국민 의료비 부담 경감을 위한 보장성 강화 정책 1주년을 기념해 ‘문재인 케어 1주년 기념 체험수기’를 공모한다.

 

공모전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최근 1년간 의료비 경감정책으로 가계에 도움이 된 사연이나 긍정적 체험 등 다양한 이야기를 주제로 실시되며, 직접 혜택을 본 환자나 가족 등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공모 주제는 ‘병원비 걱정 없는 든든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지난해 8월 9일 정부가 발표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에 대한 내용으로, 선택진료비 폐지․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의 2․3인실 건강보험 적용․아동의 입원 진료비 본인부담 인하․난임시술 건강보험 적용․상복부 초음파 건강보험 혜택 확대 등 국민 의료비 경감을 위한 각종 정책을 중심으로 한다.

 

접수는 건보공단 홈페이지(www.nhis.or.kr)에 게시된 소정의 응모서식에 4~6페이지 분량으로 작성하여 10월 8일부터 11월 30일 18시까지 이메일(0074100@nhis.or.kr)이나 우편(07223,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238 2층, 국민건강보험공단 문재인 케어 1주년 기념 체험수기 담당자 앞)으로 제출하면 된다.

 

수상작은 12월 하순, 총 14편의 수상작을 선정하며 당선자에게는 최우수상(1명) 300만원, 우수상(3명) 각 100만원, 장려상(10명) 각 50만원과 상장을 수여한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이번 체험수기 공모를 통해 ‘병원비 걱정없는 든든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정책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 혜택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www.nhis.or.kr)를 참고하거나, 급여보장실 체험수기 담당자(033-736-4290)에게 문의하면 된다.

이훈 의원, "공기업 한국남동발전 국민세금 407억 날려"

[영등포신문=김용숙 기자] 발전공기업인 한국남동발전이 타당성이 없는 사업의 사업성을 조작하고 각종 특혜와 위법한 수의계약을 통해 사업을 추진해407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더불어민주당)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받은‘남동발전 석탄건조설비사업 조사 및 처분결과’에 의하면 남동발전은 석탄건조설비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짜맞추기식 사업 기획,무자격 계약업체에 위법한 특혜 제공,그리고 경제성 평가 없이 무분별한 추가사업 투자 등 매우 방만한 자세로 사업을 운영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석탄건조설비는 수분이 많은 저급의 석탄을 건조시켜 발전에 활용하기 위한 설비를 말한다.남동발전은 지난2013년 한국테크놀로지로부터260억원 규모의 석탄건조설비사업을 제안 받고 사업계약을 체결한바 있다. 그런데 이 사업은 애초부터 불가능한 사업이었지만 남동발전 전 사장인 장도수 사장의 압력에 의해 진행된 것으로 드러났다.사업계획 당시 해당 사업의 경제성 평가(B/C)는0.61로 사업성이 없었지만 남동발전은 의도적으로 사업비를140억원(실계약금액136억원)으로 축소해B/C분석을 인위적으로1.05로 맞춰 경제성을 짜 맞




이훈 의원, "공기업 한국남동발전 국민세금 407억 날려" [영등포신문=김용숙 기자] 발전공기업인 한국남동발전이 타당성이 없는 사업의 사업성을 조작하고 각종 특혜와 위법한 수의계약을 통해 사업을 추진해407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더불어민주당)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받은‘남동발전 석탄건조설비사업 조사 및 처분결과’에 의하면 남동발전은 석탄건조설비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짜맞추기식 사업 기획,무자격 계약업체에 위법한 특혜 제공,그리고 경제성 평가 없이 무분별한 추가사업 투자 등 매우 방만한 자세로 사업을 운영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석탄건조설비는 수분이 많은 저급의 석탄을 건조시켜 발전에 활용하기 위한 설비를 말한다.남동발전은 지난2013년 한국테크놀로지로부터260억원 규모의 석탄건조설비사업을 제안 받고 사업계약을 체결한바 있다. 그런데 이 사업은 애초부터 불가능한 사업이었지만 남동발전 전 사장인 장도수 사장의 압력에 의해 진행된 것으로 드러났다.사업계획 당시 해당 사업의 경제성 평가(B/C)는0.61로 사업성이 없었지만 남동발전은 의도적으로 사업비를140억원(실계약금액136억원)으로 축소해B/C분석을 인위적으로1.05로 맞춰 경제성을 짜 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