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흐림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3.1℃
  • 서울 12.5℃
  • 대전 14.1℃
  • 박무대구 15.1℃
  • 흐림울산 18.8℃
  • 광주 16.3℃
  • 흐림부산 18.3℃
  • 흐림고창 16.8℃
  • 흐림제주 20.2℃
  • 흐림강화 12.6℃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8.6℃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사회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 운영, "구청장이 직접 갑니다"

  • 등록 2018.12.03 14:03:34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취임과 동시에 개설된 영등포1번가는 구민 정책제안 창구로써 지난 10월말까지 온‧오프라인 운영을 통해 총 4천여 건에 이르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영등포구는 11월부터 기존 영등포1번가의 구민참여 기능을 유지하고 현장중심의 소통행정을 강화한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를 운영한다. 


기존 여론 수렴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공론장에서 구민들과 직접 대화하겠다는 채현일 구청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주민밀착형 구정운영을 통해 명실상부한 소통구(區)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는 월 2회 정기적으로 운영되며, 구청장이 직접 분야별 주요 현안과 관련된 민생 현장을 찾아 주민들과 격의 없는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

 

참여 대상은 주부, 직장인, 청년, 자영업자, 예술인 등 다양하다. 주민들에게 친숙한 지역 커뮤니티 공간에서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토론하며 구정발전을 위한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특히 11월 29일에는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의 첫 현장 방문이 이루어졌으며, 채현일 구청장은 선유문화공방(선유로51길 28)울 찾아 양평동에서 활동하고 있는 예술인 15명을 만나 미술, 공예, 음악, 전시, 설치‧영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예술 활동을 펼치고 있는 주민들로 소소한 생활민원부터 문화예술사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제언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주요 내용은 ‘선유도역 걷고 싶은 거리 조성사업’ 추진 시 예술가 의견 반영, 양평동 개성을 살린 마을환경‧인프라 개선 요청, 양평동 구 청사 예술 활동 공간 활용 방안, 젠트리피케이션 예방을 위한 건물주와의 임대료 동결 및 예술가 자립지원 등이다.

 

이날 채현일 구청장은 "예술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문화‧예술과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거버넌스 구축을 강조하며 문화중심 도시로 발전시켜 가겠다"고 뜻을 밝혔다.

 

또한 구는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를 통해 현장에서 제안된 주민 건의사항은 해당부서 검토를 거쳐 구정운영에 적극 반영하고, 처리 결과를 15일 이내 주민에게 안내할 계획이며, 12월에는 자영업자와 어린이집 학부모를 찾아간다. 주민 실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지역경제와 보육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고 다양한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할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소통과 협치를 구정운영의 근간으로 삼고 구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참여의 문을 활짝 열어뒀다”며, “주민과의 소통이 일상화 되는 프로세스를 구축해 구민 생각이 곧 정책으로 이어지는 열린 행정을 구현해 가겠다”고 전했다.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 운영, "구청장이 직접 갑니다"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취임과 동시에 개설된 영등포1번가는 구민 정책제안 창구로써지난 10월말까지 온‧오프라인 운영을 통해 총 4천여 건에 이르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영등포구는 11월부터 기존 영등포1번가의 구민참여 기능을 유지하고 현장중심의 소통행정을 강화한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를 운영한다. 기존 여론 수렴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공론장에서 구민들과 직접 대화하겠다는 채현일 구청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주민밀착형 구정운영을 통해 명실상부한 소통구(區)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는 월 2회 정기적으로 운영되며, 구청장이 직접 분야별 주요 현안과 관련된 민생 현장을 찾아 주민들과 격의 없는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 참여 대상은 주부, 직장인, 청년, 자영업자, 예술인 등 다양하다. 주민들에게 친숙한 지역 커뮤니티 공간에서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토론하며 구정발전을 위한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특히 11월 29일에는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의 첫 현장 방문이 이루어졌으며, 채현일 구청장은 선유문화공방(선유로51길 28)울 찾아 양평동에서 활동하고 있는 예술인 15명을 만나미술, 공예, 음악, 전시, 설치‧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 운영, "구청장이 직접 갑니다"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취임과 동시에 개설된 영등포1번가는 구민 정책제안 창구로써지난 10월말까지 온‧오프라인 운영을 통해 총 4천여 건에 이르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영등포구는 11월부터 기존 영등포1번가의 구민참여 기능을 유지하고 현장중심의 소통행정을 강화한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를 운영한다. 기존 여론 수렴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공론장에서 구민들과 직접 대화하겠다는 채현일 구청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주민밀착형 구정운영을 통해 명실상부한 소통구(區)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는 월 2회 정기적으로 운영되며, 구청장이 직접 분야별 주요 현안과 관련된 민생 현장을 찾아 주민들과 격의 없는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 참여 대상은 주부, 직장인, 청년, 자영업자, 예술인 등 다양하다. 주민들에게 친숙한 지역 커뮤니티 공간에서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토론하며 구정발전을 위한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특히 11월 29일에는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의 첫 현장 방문이 이루어졌으며, 채현일 구청장은 선유문화공방(선유로51길 28)울 찾아 양평동에서 활동하고 있는 예술인 15명을 만나미술, 공예, 음악, 전시,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