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4 (화)

  • 맑음동두천 8.7℃
  • 흐림강릉 12.0℃
  • 맑음서울 8.4℃
  • 흐림대전 10.9℃
  • 구름많음대구 14.1℃
  • 구름많음울산 15.2℃
  • 구름조금광주 10.4℃
  • 흐림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9.4℃
  • 흐림제주 12.9℃
  • 맑음강화 7.9℃
  • 흐림보은 8.9℃
  • 구름많음금산 10.2℃
  • 흐림강진군 11.0℃
  • 구름많음경주시 15.0℃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사회

건강식품 '노니' 쇳가루 기준치 56배 초과 검출

  • 등록 2018.12.04 17:28:26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는 최근 건강식품으로 알려지며 판매가 증가한 ‘노니’ 제품에 대해 안전성 조사결과, 27건 중 33%인 9개 노니 분말·환제품에서 쇳가루가 기준치(10.0mg/kg미만) 보다 6~56배 초과 검출돼 즉시 회수·폐기하고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시는 10월 23~31일 노니제품 중 온라인 판매제품 12건, 오프라인 판매제품 15건 등 총 27건을 수거해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금속성 이물’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결과 노니제품 27건 중 9개 제품이 금속성 이물(쇳가루) 기준치(10.0mg/kg미만)를 초과해 약 33%가 ‘부적합’으로 나타났다.


부적합 9개 제품은 환제품 3건, 분말제품 6건으로 금속성 이물 기준치의 6배(63.5mg/kg)에서 최대 56배 이상(560.2mg/kg)까지 쇳가루가 초과 검출됐다.


특히 수거제품 27건 중 수입 완제품(외국에서 분말로 가공한 제품) 4건에서는 부적합 제품이 없으며, 부적합 9건 모두 국내 제조·판매제품(국내에서 분말, 환으로 제조한 제품)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부적합 제품에 대해 즉시 유통을 차단하고 회수·폐기 조치 했으며 위반업소에 대해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또 허위·과대광고로 노니제품을 판매한 8개 업소도 적발해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시는 국내 제조 노니제품에 대한 안전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지역 내 노니제품(분말·환제품) 식품제조·가공업소에 대한 지도·점검, 수거·검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노니제품 온·오프라인 판매업소의 허위·과대광고 모니터링도 강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