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5 (수)

  • 흐림동두천 1.2℃
  • 흐림강릉 6.6℃
  • 흐림서울 2.0℃
  • 흐림대전 4.1℃
  • 구름많음대구 9.5℃
  • 구름많음울산 10.7℃
  • 흐림광주 8.7℃
  • 구름조금부산 12.6℃
  • 흐림고창 4.6℃
  • 맑음제주 10.5℃
  • 흐림강화 0.5℃
  • 흐림보은 5.3℃
  • 흐림금산 4.7℃
  • 흐림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10.0℃
  • 구름조금거제 10.1℃
기상청 제공

사회

LH, 청년·신혼부부 주택 164호 임대

  • 등록 2018.12.05 17:15:20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강서권주거복지센터(센터장 배문호)가 청년 및 신혼부부의 주거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강서구, 구로구, 금천구에 소재한 임대주택 164호를 대상으로 입주자 및 예비자 492명을 모집한다


청년임대주택은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LH가 매입한 주택을 개․보수하거나, 재건축하여 대학생, 취업준비생 및 청년(19세~39세)에게 시중 전세가의 30% 수준으로 저렴하게 임대하는 사업이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며, 임대기간 경과 후 2년 단위로 2회까지 재계약이 가능해 최대 6년 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고 12월 7일까지 모집하며, 19년 2월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LH 청약센터(https://apply.lh.or.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은 기존 다가구‧다세대 주택 등을 LH가 매입하여 신혼부부에게 시중 전세가의 30% 수준으로 저렴하게 임대하는 사업이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며, 임대기간 경과 후 2년 단위로 9회까지 재계약이 가능해 최대 20년 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고, 12월 10~14일 LH 청약센터(https://apply.lh.or.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예술로 재탄생한 종로 신영동 육교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종로의 가장 오래된 육교이자 신영동, 평창동, 부암동을 연결하는 신영동삼거리 육교바닥이 공공미술 작품으로 새롭게 변신했다. 금년 신영동 육교 바닥에 펼쳐진 ‘자하담(紫霞談)’ 작품은 예로부터 창의문 밖 일대를 일컫던 ‘자하(紫霞)’라는 별명에서 이름을 따왔다. ‘자줏빛 노을이 지는 땅(자하)’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談)’를 작품에 담는다는 뜻이다. ‘자하담(紫霞談)’은 북악산, 북한산, 인왕산의 풍경이 병풍처럼 걸린 세갈래 육교위에 지역과 세대를 연결하는 공공미술 작품이다.‘자하담’은 바닥설치 작품인자하담돌, AR 작품인 자하신화,QR속에 동네이야기를 담은 자하교감의 총 3개 작품으로 구성됐다. 3명의 젊은 예술가(장석준,박제성,정소영)가 참여한 ‘자하담(談)’ 프로젝트는 조형물 설치로 여겨지는 공공미술의 틀에서 벗어나, 신소재와 신기술을 활용한 작품으로 의미가 크다. 도시의 풍경과 공간의 침범 없이 특별한 공중 예술카펫을 작품으로 구현해 냈다. 밤과 낮의 반전이 인상적인 자하담돌(정소영作)은, 낮에 흡수한 태양빛을 밤에 발산하는 친환경 축광석이 소재로 사용됬다. ‘자하담돌’은 어두운 밤에 더 특별해 진다. 자줏빛 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