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구름많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7.0℃
  • 연무서울 6.0℃
  • 연무대전 7.4℃
  • 구름조금대구 8.1℃
  • 구름조금울산 9.1℃
  • 연무광주 9.3℃
  • 구름조금부산 10.7℃
  • 구름많음고창 7.1℃
  • 연무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4.3℃
  • 맑음보은 7.6℃
  • 구름조금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8.1℃
  • 구름조금경주시 9.3℃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신년인사회 개최

  • 등록 2019.01.11 17:15:01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회 의원들이 14일 오전 11시 30분 설가온 아띠홀(세종문화회관 지하1층)에서 ‘2019년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신년인사회’를 개최한다.

 

신년회에는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을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및 구청장, 그리고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102명 의원이 참석한다.

 

‘함께 잘 사는 포용적 성장’을 슬로건으로 한 이번 신년회는 2019년 한반도 평화와 자치분권에 관한 폭넓은 논의를 하고, 이어 올해 서울시의회 신년 목표인 ‘배제 없는 포용도시, 서울’을 만들어 갈 것을 결의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김용석 대표의원은 “이번 신년회를 통해 ‘경제 살리기’를 2019년 최우선 과제로 한 서울시와 함께 민생을 책임지고, 서울 지역 모두가 고르게 발전하는 균형 잡힌 서울시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책임감 있는 성실한 의정활동을 해나갈 수 있도록 초심을 다지는 자리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신년사] 서순탁 영등포소방서장

[신년사]구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최우선으로 -서순탁 영등포소방서 서장 다사다난했던 무술년 (戊戌年) 한해가 지나고, 희망찬 기해년(己亥年)새해가 밝았습니다. 황금 돼지의 해, 희망찬 새해를 맞아 영등포구민 모두의 가정에 계획하시는 모든 일들이 뜻대로 이루어지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지난 한해 영등포소방서는 “안전한 영등포”를 목표로 화재, 구조, 구급 활동 등 각종 재난현장에서 최선을 다하여 구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그 결과 대형사고 없이 한 해를 잘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이는 구민 여러분께서 소방행정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고 많은 관심을 보내주셨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이글을 빌어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소방서에서는 올해에도 안전한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구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다음사항에 역점을 두고 소방행정을 추진 하겠습니다 첫째, 화재 및 재난 취약 요소에 대한 지속적인 예방활동을 통해 구민 모두가 안전한 삶을 영위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둘째, 재난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구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구민의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 하겠습니다. 셋째, 전통시장 등 화재취약지역




천정배, "언론인 청와대 직행 금지법 추진할 것" [영등포신문=김용숙 기자] 국회 천정배 의원(민주평화당,광주 서구을)이11일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 연석회의에서“언론을 떠난 지3년간 청와대를 가지 못하게 국가공무원법을 고쳐 언론인 청와대 직행 금지법을 발의하겠다”며, “이 법을 조속히 만들어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처음부터 뿌리 뽑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정배 의원은MBC윤도한 전 논설위원,여현호 전 한겨레 선임기자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과 국정홍보 비서관의 청와대행에 대해“권력을 감시할 위치에 있는 언론인이 하루아침에 권력 핵심부의 공직자로 자리를 옮겼다.언론윤리를 무너뜨리고,언론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허물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천 의원은 야당 시절의 민주당이 박근혜 정부가 현직 언론인을 청와대로 불러들인 것에 대해“언론의 앞날이 캄캄하다고 비판하던 일이 생생한데,전형적인‘내로남불’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강력 비판했다. 또한,천 의원은“어제 대통령께서는 자신의 정부는 권언유착이 아니라고 말씀했다.맞는 말일지도 모르겠다”면서도, “그러나,이러한 인사가 적어도 권언유착을 조장하는 인사이다.이런 일이 벌어지면 권언유착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천 의원은“언론의 공정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