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9 (월)

  • 흐림동두천 26.8℃
  • 흐림강릉 31.5℃
  • 흐림서울 27.7℃
  • 구름조금대전 29.9℃
  • 흐림대구 30.2℃
  • 흐림울산 29.6℃
  • 구름많음광주 29.4℃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9.5℃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1.3℃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문화

온라인 미술관, ‘영등포 미술여행’

  • 등록 2019.01.18 09:11:33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구가 온라인 미술관 영등포 미술여행을 오픈했다.

 

영등포 미술여행지역에 산재해 있는 공공조형물을 한곳에 총망라한 문화관광 콘텐츠로 그동안 주민들의 낮은 관심으로 방치돼 있던 공공조형물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주민들의 인식 제고 및 공공미술 향유 기회를 확대한다는 취지로 구에서 자체 개발했다.

 

영등포 미술여행은 영등포구 홈페이지(www.ydp.go.kr)를 통해 쉽게 접속할 수 있다. 다양한 예술 작품을 지역별로 구분해 주민들의 접근 편의성을 높였으며, SNS 연계 기능을 마련해 주변 사람들과도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소개된 작품은 양평동, 문래동, 당산동, 여의동 4개 지역에 있는 대형 조각품 74점이다. 해당 작품사진을 클릭하면 작품명과 작가, 작품에 대한 감상 포인트 등 상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주민들이 해당 작품을 직접 찾아가서 감상할 수 있도록 지도와 위치 정보까지 보여준다.

 

구는 앞으로 벽화, 미디어아트, 회화, 부조 등 지역별 다양한 공공조형물을 발굴해 영등포 미술여행을 18개 동 전 지역으로 확대해 간다는 계획이다.

 

공공조형물은 문화예술진흥법 제9조에 따라 연면적 1이상의 건축물을 지을 경우 설치가 의무화돼 있다. 영등포구 공공조형물 설치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설치하게 되며, 위원회는 공공조형물의 작품성, 주변 환경과의 조화, 파급효과, 재료의 안전성 등을 종합 검토해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현재 영등포구에 설치된 공공조형물은 약 310점으로 구는 공공조형물이 파손·훼손돼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매년 1회 이상 관리점검을 실시하며 공공조형물의 보존 관리에 힘쓰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공공조형물이 도심 속 흉물이 아닌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사후 관리와 홍보 활동을 병행할 계획이라며, “구민 누구나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지역 문화자원을 적극 발굴하고 품격있는 문화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서울시, 영등포‧경인로 일대 ‘근대 산업‧문화유산 재생사업 공모’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서울시가 한때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을 이끌어온 공장 등이 밀집해 있는 영등포‧경인로 일대의 지역 특성을 살리고 도시활성화를 위해 ‘근대 산업‧문화유산 재생사업 공모’를 7월 29일부터 시행한다. 영등포‧경인로 일대는 지역경제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지난해 7월 경제기반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약 51만㎡)으로 지정됐다. 시는 쇠퇴한 영등포 도심권 일대에 새로운 도시기능을 부여하고, 고용기반 창출을 통해 서남권 경제의 중심지로 재도약하는 기반을 마련코자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이번 공모결과는 도시활성화계획에 반영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는 영등포‧경인로 일대의 사라져가는 산업·문화유산을 보존하기 위한 것으로, 시는 민간소유 유산에 대해 보존을 ‘권고’하는 기존 방식에서 더 나아가 민·관이 협력해 산업문화유산을 적극적으로 보존하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영등포․경인로 일대는 한때 경성방직, 종연방직 경성공장, 동양제지 등 공장이 밀집하여 한국경제 발전을 이끌었지만, 경제구조 변화와 지가 상승으로 대규모 아파트단지와 상업시설(타임스퀘어)이 들어서며 과거 흔적이 빠르게 사라지고 있다. 이에 도시재생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