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흐림동두천 -7.9℃
  • 맑음강릉 -0.6℃
  • 구름많음서울 -5.2℃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0.2℃
  • 맑음부산 -0.9℃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5.2℃
  • 흐림강화 -5.2℃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7.3℃
  • 구름조금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문화

‘허효정의 인문학 리사이틀’ 2월 13일 개최

  • 등록 2019.01.21 09:54:30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2월 13일 예술의 전당 리사이틀 홀에서 ‘허효정의 인문학 리사이틀 시리즈’의 첫 번째 순서로 ‘숭고의 파노라마: 클래식 음악은 어떻게 숭고해졌는가?’가 열린다. 피아니스트 허효정은 ‘음악의 정신성’이라는 화두를 가지고 피아노, 미학, 서양음악학, 종교음악, 합창지휘를 넘나들며 학업의 지평을 넓혀왔으며, 최근 3년에는 18, 19세기 음악관련 간행물을 비롯한 여러 사료를 바탕으로 ‘클래식 음악’이라는 개념이 형성된 시대와 그것을 둘러싼 지성사의 담론을 연구해왔다. ‘인문학 리사이틀 시리즈’는 이와 같은 허효정의 오랜 숙고를 담은 프로젝트로, 음악회와 세미나가 합쳐진 형식의 시리즈이다.

이번 인문학 리사이틀 ‘숭고의 파노라마: 클래식 음악은 어떻게 숭고해졌는가?’에서는 클래식 음악이 지금과 같이 ‘진지한 음악’으로서의 성격을 갖게 된 경위를 근대 지성사에서 일어난 숭고에 대한 논의의 연장선에서 살피며, 한 시대의 인문학적 담론이 클래식 음악의 어법과 정체성에 미친 영향을 고찰한다. 롱기누스, 버크, 칸트로 이어지는 숭고 담론의 역사와 그 이후 이어지는 관념론자들의 논의를 다루며, 관련 음악작품으로 리스트의 단테 소나타, 이신우의 코랄판타지 5번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슈만의 유머레스트를 연주할 예정이다.

허효정은 뉴욕 카네기 홀, 비엔나 무직베라인 홀을 비롯한 주요 무대에서 연주해왔고, 뉴욕 콘서트 리뷰로부터 ‘우월한 피아니즘: 우뢰와 같은 클라이막스, 천상의 피아니시모, 서정성, 아름다운 음색, 그리고 전적으로 몰입한 연주’라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폴란드의 둑스 레이블로 작곡가 이신우의 코랄판타지 1, 2, 3번을 녹음하여 피아노 독주 앨범을 발매하였으며, 3년간 미국 동부의 라이프뷰 마케팅 매니지먼트의 소속 연주자로 활동하였고, 그의 연주는 미국의 라디오 채널 WFMT 시카고, WMRA-VA, WEMC-VA와 TV채널 Newsplex, 그리고 한국 KBS 라디오에서 수 차례에 걸쳐 방송된 바 있다.

문예출판사, 각 분야 전공자가 모인 비평동인회 크리티카의 첫 단행본 ‘소설을 생각한다’ 출간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문예출판사가 국문학·영문학·불문학·독문학·러시아문학·중문학·미학 등을 전공한 연구자들이 지난 2003년 결성한 비평동인회인 ‘크리티카’의 성과를 모은 책 ‘소설을 생각한다’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크리티카’는 지난 2003년부터 매달 한 차례 정기적인 모임을 통해 함께 공부하고 토론한 성과를 모아 동인지인 ‘크리티카’를 발행한 적이 있다. ‘소설을 생각한다’는 비평동인회 크리티카가 발행하는 첫 단행본으로 벤야민, 프레드릭 제임슨, 로런스, 루카치, 바흐친, 사르트르, 아도르노, 제임슨, 루쉰, 최재서, 백낙청, 임화, 김현 등의 작가가 저술한 비평 또는 작품에 크리티카 동인이 해설을 덧붙였다. 각 해설은 원문의 역사적, 문화사적, 이론사적 맥락을 짚어줘 문학을 이해하는 깊이를 키워준다. 비평동인회 크리티카의 첫 단행본 ‘소설을 생각한다’에 참가한 동인은 아래와 같다. · 김경식: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에서 게오르크 루카치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8년 현재 ‘자유연구자’로 공부하면서 글을 쓰고 옮기는 일을 하고 있다. 루카치의 ‘소설의 이론’ 번역으로 2007년 제12회 한독문학번역상을 받았다. · 김성호:

영등포구, 영화관.공연장 등 문화시설 안전점검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구가21일부터영화관,공연장 등 문화복합시설대상 특별 안전점검에 나선다. 설 연휴기간 동안 문화생활을 즐기려는 주민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사전에 안전위험 요인을 제거해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점검 대상은영화상영관 및 공연장11곳과 유원시설11곳,등록문화재 제135호 구(舊)경성방직 사무동 등 총23곳이다. 담당 공무원으로 구성된2인1조 점검반이 현장을 방문하며,소방,전기,건축시설 등 분야별 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영화관이나 어린이 유원시설이 대형 쇼핑몰에 위치하고 있어 화재 발생 시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구는화재 예방을 위한 소방시설 유지관리와 피난시설 확보에 중점을 두고 점검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사항은▲소화기 및 화재경보기 설치 여부▲피난 장애 비상구 및 계단 적치물 유무▲비상구 유도등 설치 및 유지관리 상태▲소화용수 적정 관리 여부등이다. 이와 함께 공연장의 무대시설 안전기준 준수 여부와누전차단기 등 전기설비 작동 여부,계단 부식‧난간대 파손 등 구조물 변형 상태,가스밸브 작동 및 가연성 물질 방치 여부 등 기타 재난 위험요인도 꼼꼼하게 살핀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






문예출판사, 각 분야 전공자가 모인 비평동인회 크리티카의 첫 단행본 ‘소설을 생각한다’ 출간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문예출판사가 국문학·영문학·불문학·독문학·러시아문학·중문학·미학 등을 전공한 연구자들이 지난 2003년 결성한 비평동인회인 ‘크리티카’의 성과를 모은 책 ‘소설을 생각한다’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크리티카’는 지난 2003년부터 매달 한 차례 정기적인 모임을 통해 함께 공부하고 토론한 성과를 모아 동인지인 ‘크리티카’를 발행한 적이 있다. ‘소설을 생각한다’는 비평동인회 크리티카가 발행하는 첫 단행본으로 벤야민, 프레드릭 제임슨, 로런스, 루카치, 바흐친, 사르트르, 아도르노, 제임슨, 루쉰, 최재서, 백낙청, 임화, 김현 등의 작가가 저술한 비평 또는 작품에 크리티카 동인이 해설을 덧붙였다. 각 해설은 원문의 역사적, 문화사적, 이론사적 맥락을 짚어줘 문학을 이해하는 깊이를 키워준다. 비평동인회 크리티카의 첫 단행본 ‘소설을 생각한다’에 참가한 동인은 아래와 같다. · 김경식: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에서 게오르크 루카치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8년 현재 ‘자유연구자’로 공부하면서 글을 쓰고 옮기는 일을 하고 있다. 루카치의 ‘소설의 이론’ 번역으로 2007년 제12회 한독문학번역상을 받았다. · 김성호:



영등포구, 영화관.공연장 등 문화시설 안전점검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구가21일부터영화관,공연장 등 문화복합시설대상 특별 안전점검에 나선다. 설 연휴기간 동안 문화생활을 즐기려는 주민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사전에 안전위험 요인을 제거해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점검 대상은영화상영관 및 공연장11곳과 유원시설11곳,등록문화재 제135호 구(舊)경성방직 사무동 등 총23곳이다. 담당 공무원으로 구성된2인1조 점검반이 현장을 방문하며,소방,전기,건축시설 등 분야별 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영화관이나 어린이 유원시설이 대형 쇼핑몰에 위치하고 있어 화재 발생 시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구는화재 예방을 위한 소방시설 유지관리와 피난시설 확보에 중점을 두고 점검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사항은▲소화기 및 화재경보기 설치 여부▲피난 장애 비상구 및 계단 적치물 유무▲비상구 유도등 설치 및 유지관리 상태▲소화용수 적정 관리 여부등이다. 이와 함께 공연장의 무대시설 안전기준 준수 여부와누전차단기 등 전기설비 작동 여부,계단 부식‧난간대 파손 등 구조물 변형 상태,가스밸브 작동 및 가연성 물질 방치 여부 등 기타 재난 위험요인도 꼼꼼하게 살핀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