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4.2℃
  • 흐림서울 -1.7℃
  • 박무대전 2.3℃
  • 대구 1.6℃
  • 비 또는 눈울산 1.4℃
  • 광주 0.5℃
  • 부산 2.9℃
  • 흐림고창 0.2℃
  • 제주 6.2℃
  • 흐림강화 -3.0℃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0.8℃
  • 흐림경주시 1.3℃
  • 흐림거제 3.0℃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문화재단, 생활예술매개자 모집

지역사회 동아리 매개 활동가 ‘생활예술매개자’ 2월 18일까지 모집
5개 분야 총 64명 선발, 월평균 120만원 활동비 및 FA 역량강화 교육 지원
사람·공간·콘텐츠 등 발굴해 네트워킹… 지역·장르별 생활문화 가교 역할

  • 등록 2019.01.31 09:36:2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자생적 생활예술 활동의 확산을 돕는 전문가인 생활예술매개자 64명을 지난 29일부터 2월 18일 오후 2시까지 공개 모집한다.

이번 공모는 자치구의 생활권을 기반으로 활동할 ‘지역 매개자’ 50명과 장르별 매개활동을 지원할 ‘장르 매개자’ 14명 등 총 64명을 선발한다.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선발된 생활예술매개자는 3월부터 12월까지 활동하며 월평균 120만원의 활동비와 작년보다 발전된 역량강화 교육을 받게 된다.

‘생활문화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7년 시작된 생활예술매개자는 시민이 중심이 되는 생활문화 기반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생활예술매개자의 주된 역할은 생활예술 동아리 등 각종 모임의 문화예술 활동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모임을 운영하며 겪는 어려움이나 한계를 넘을 수 있도록 다양한 자원을 연결해주거나 전문가 매칭, 연습 공간 정보 제공, 발표회 활성화 등 다양한 인적·공간 자원을 지원한다. 또한 생활문화 동아리와 각종 예술 단체를 연결해줌으로써 시민의 주체적 문화예술 활동을 촉진시킨다.

모집분야는 지역 매개자 분야의 ‘생활문화 거버넌스25’와 장르 매개자 분야의 ‘생활예술 오케스트라’, ‘생활예술 댄스’, ‘동아리 네트워크’, ‘일상예술’등 총 5개 사업 분야로 나뉜다.

‘생활문화 거버넌스25’에서는 25개 자치구를 기반으로 생활예술 동아리를 발굴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동아리와 자치구를 연계할 지역매개자 50명을 모집한다. 소속된 자치구 혹은 자치구 문화재단 담당자와 함께 지역 중심으로 활동하게 된다.

‘생활예술 오케스트라’ 사업에서는 오케스트라 영역의 장르매개자 5명이 활동한다. 이들은 국내 오케스트라 발굴, 아마추어 단체 실태조사, 오케스트라 활동공간과 연습실 조사 등을 비롯해 9월 개최될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에 참여하는 국내외 아마추어 오케스트라의 활동을 매개한다.

건강한 춤 문화의 저변 확대를 목적으로 하는 ‘생활예술 댄스’ 사업에서는 3명의 장르매개자가 각 자치구에서 활동하는 춤 동아리를 발굴하고 동아리 간의 교류를 강화한다. 또한 시민과 함께하는 춤 축제 ‘위댄스 페스티벌’과 ‘서울 춤자랑’ 등을 매개한다.

‘일상예술 활성화’ 사업에서는 3명의 장르매개자가 일상에서 창조적 활동을 하는 생활예술인을 발굴하고 네트워크를 매개하는 역할을 한다. 서울문화재단은 2018년부터 개인의 취미활동을 지원하는 ‘생활예술 해커톤’ 등 동아리와는 차별된 별도의 트랙을 신설해 서울 시민 개개인의 활동이 활발해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동아리 및 단체를 공모를 통해 모집하고 장르별 네트워크 구축과 역량 강화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동아리 네트워크’ 사업에서는 신규 생활예술 동아리 조사와 발굴, 동아리 간 교류를 지원하는 분야에서 장르매개자 3명이 활동하게 된다.

이번 생활예술매개자 공모는 문화예술 활동 혹은 생활예술 매개 활동 경험을 2년 이상 경험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세부 지원자격은 생활예술매개자 활동을 하고 있거나 과거 활동 경험이 있는 자, 지역 문화예술활동, 생활문화예술 관련 분야에서 활동한 자, 문화예술 분야에서 시민 문화예술활동을 중심으로 기획 및 활동 경력이 있는 자 등이다.

이번 공모에 관한 사업설명회는 2월 8일 오후 2시 청계천박물관 3층 강당에서 열리며 생활예술매개자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2월 18일 오후 2시까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지원양식을 내려받아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 행정서비스에 블록체인 도입 추진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가 1월 15일시민 100명으로 구성된'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을 발족하고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본격 추진한다. 위촉된 블록체인 거버넌스 단원들은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는 다양한 직종의 시민들로써 임기는 2020년 12월까지 2년간 이다. 블록체인 거버넌스 단원에는 77세 최고령 단원부터 21세 최연소 단원까지,그리고 학생, 개발자, 예비창업자, 협회임원, 기업대표 등 다양한 직종의단원들이 참여하여 각계각층의 의견을 꼼꼼히 챙겨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의 주요활동 내용은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정책에 대한 제안과 시험운영 서비스 사용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다. 또한 시에서추진하는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개발과정도 거버넌스 단원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2월에 마무리 되는 블록체인 시범사업의 엠보팅, 장안평자동차매매사업조합의 중고차 매매 신뢰체계 서비스에 대한 시험운영에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금년도 발주 예정인 마일리지 통합 관리, 서울시민카드 서비스확대,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하도급 대금자동지급등의 행정서비스 개발과정을 블록체

'함께 맞는 설' 서울시, 노숙인 합동차례 행사 개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가노숙인과 쪽방주민이 따뜻하고 훈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명절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현재서울시에는 거리 노숙인 301명과시설입소 노숙인2,832명등 노숙인3,133명과 홀몸어르신 등3,183명의쪽방주민이 있다. 이들을 위해 시는 ▲합동차례, 만두 빚기, 윷놀이 등 명절 프로그램진행▲거리 및 시설노숙인에 대한 1일 3식 급식 ▲응급환자 치료를위한 의료지원서비스제공 ▲노숙인 보호를 위한 24시간 시설운영과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지역별 노숙인 시설에서는 가족이나 사회에서 분리돼 자칫 소외되기쉬운우리 이웃들이 새해를 시작하며 조상을 기리는 합동차례를 지내고,만두 빚기 등으로 명절음식을 만들어 함께 나눠 먹으면서 친목을 도모한다. 서울시립 시설인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 브릿지종합지원센터, 비전트레이닝센터, 은평의마을, 영등포보현의집, 게스트하우스 등 노숙인 시설에서는 설날(2/5, 화) 아침 노숙인 합동차례를 지낸다. 이와 함께 설날 전후 연휴기간 동안 서울시 43개 노숙인 시설에서는 노숙인들의 외로움을 달래고, 명절의 의미를 느낄 수 있도록특별 영화상영, 윷놀이, 제기차기 등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




이정미 의원, "GS25 거짓 광고, 편법적 최저임금 위반 심각"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정의당 이정미 의원(비례대표)이GS25편의점이 '최저임금법'을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저임금법'제5조에서 '1년 이상의 기간을 정해 근로계약을 체결한 근로자'에게는 단순노무업무가 아닌 직종 종사자에 한 해3개월 수습기간 동안 최저임금의90%를 지급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즉 단순노무업무 종사자는 최저임금의100%를 지급해야 한다. 인천 BGS25편의점에 3개월을 근무했던 A씨는점주를 상대로 고용노동부에 최저임금 위반과 주휴수당 미지급에 대한 진정을 했으나 노동부 근로감독관은 근로계약서를 기준으로 최임 위반에 해당되지 않은다며 주휴수당만 지급받을 것을 안내했다. 또한 본사가 안내해 준 근로계약서 하단에는‘계약기간이1년 이상인 경우에 수습기간3개월간 최저임금의90%를 지급할 수 있음’이 안내돼 있다. A씨는1년 이상의 기간을 정한 근로계약이라 하더라도 편의점 알바도 단순노무업무에 해당되어 최저임금 전액을 지급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으나,근로감독관은 고용노동부 고시(‘18.3.20.시행)를 안내하며 한국표준직업분류표에 따른“대분류9단순노무 종사자”만 최저임금100%를 지급해야 하고편의점 또는 슈퍼마켓 매장판매종사원(대분류‘5’에 해


서울문화재단, 생활예술매개자 모집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자생적 생활예술 활동의 확산을 돕는 전문가인 생활예술매개자 64명을 지난 29일부터 2월 18일 오후 2시까지 공개 모집한다. 이번 공모는 자치구의 생활권을 기반으로 활동할 ‘지역 매개자’ 50명과 장르별 매개활동을 지원할 ‘장르 매개자’ 14명 등 총 64명을 선발한다.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선발된 생활예술매개자는 3월부터 12월까지 활동하며 월평균 120만원의 활동비와 작년보다 발전된 역량강화 교육을 받게 된다. ‘생활문화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7년 시작된 생활예술매개자는 시민이 중심이 되는 생활문화 기반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생활예술매개자의 주된 역할은 생활예술 동아리 등 각종 모임의 문화예술 활동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모임을 운영하며 겪는 어려움이나 한계를 넘을 수 있도록 다양한 자원을 연결해주거나 전문가 매칭, 연습 공간 정보 제공, 발표회 활성화 등 다양한 인적·공간 자원을 지원한다. 또한 생활문화 동아리와 각종 예술 단체를 연결해줌으로써 시민의 주체적 문화예술 활동을 촉진시킨다. 모집분야는 지역 매개자 분야의 ‘생활문화 거버넌스25’와 장르 매개자 분야의 ‘생활예술 오케



서울시, 행정서비스에 블록체인 도입 추진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가 1월 15일시민 100명으로 구성된'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을 발족하고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본격 추진한다. 위촉된 블록체인 거버넌스 단원들은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는 다양한 직종의 시민들로써 임기는 2020년 12월까지 2년간 이다. 블록체인 거버넌스 단원에는 77세 최고령 단원부터 21세 최연소 단원까지,그리고 학생, 개발자, 예비창업자, 협회임원, 기업대표 등 다양한 직종의단원들이 참여하여 각계각층의 의견을 꼼꼼히 챙겨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의 주요활동 내용은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정책에 대한 제안과 시험운영 서비스 사용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다. 또한 시에서추진하는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개발과정도 거버넌스 단원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2월에 마무리 되는 블록체인 시범사업의 엠보팅, 장안평자동차매매사업조합의 중고차 매매 신뢰체계 서비스에 대한 시험운영에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금년도 발주 예정인 마일리지 통합 관리, 서울시민카드 서비스확대,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하도급 대금자동지급등의 행정서비스 개발과정을 블록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