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30 (토)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5.7℃
  • 흐림서울 4.1℃
  • 흐림대전 4.5℃
  • 대구 8.2℃
  • 울산 8.9℃
  • 흐림광주 5.7℃
  • 흐림부산 11.9℃
  • 흐림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0.8℃
  • 흐림강화 3.7℃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8.3℃
  • 흐림거제 12.9℃
기상청 제공

사회

명절해 조심해야 할 성차별 표현은? '서울시 성평등 생활사전' 발표

  • 등록 2019.02.01 12:47:35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명절에 흔히 겪는 '개선해야 할 성차별 언어·호칭' 7건과 '쓰지 말아야 할 속담 및 관용표현 TOP7'을 담은 「서울시 성평등 생활사전_설특집」을 발표했다. 


아울러 이번 설 연휴 동안 가족들이 사다리 게임으로 집안일을 나누는 모습을 인증하면 5천 원 상당의 기프티콘을 증정(50명 추첨)하는 ‘집안일 나누기’ 캠페인도 진행한다. 작년 추석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발표한 「성평등 생활사전_추석특집」편에서 남녀가 뽑은 명절 성차별 1위는 ‘여성만 하는 가사노동(전체 의견의 53.5%)’이었다. 


명절에 흔히 겪는 성차별 언어 7건은 가족을 부를 때나 다른 사람에 소개할 때 주로 쓰이는 단어들이다. 지난해 시민이 직접 제안했던 성차별 언어 중 가족 호칭 등 관련 총 522건을 별도로 모아 국어·여성계 전문가 자문을 통해 선정했다. 사회적 영향력이 높아 우선 공유·확산해야 할 대표적인 단어들이다.


집사람‧안사람‧바깥사람→ 배우자 : 남성 쪽은 집 밖에서 일하고, 여성 쪽은 집 안에서 일한다는 인식에서 비롯된 집사람‧안사람‧바깥사람이라는 말을 지양하고 ‘배우자’로 부르자는 주장이다.


외조‧내조 → 배우자의 지원, 도움 : 남편의 도움을 외조로, 아내의 도움을 내조로 표현하는 것을 배우자의 지원, 도움 등으로 고쳐 부르자는 의견이다.


친가‧외가→ 아버지 본가·어머니 본가 : 친할 친(親), 바깥 외(外) 자를 써 구분하는 것을 아버지 본가, 어머니 본가로 풀어 쓰자는 요구다.


장인‧장모·시아버지‧시어머니→ 어머님·아버님 : 장인, 장모, 시아버지, 시어머니 등 처가와 시가를 구분하는 호칭을 ‘어머님, 아버님’으로 통일하자는 제안이다.


주부 → 살림꾼 : 한 가정의 살림살이를 맡아 꾸려 가는 안주인, 여성을 지칭해 쓰이는 ‘주부’라는 말을 ‘살림꾼’으로 바꾸고 남성과 여성 모두 쓸 수 있게 하자는 주장이다.


미망인 → 故○○○의 배우자 : 남편과 함께 죽어야 할 것을 아직 죽지 못하고 있는 사람이라는 ‘미망인’을 쓰지 말고 사망한 남편의 이름 등을 사용해 故○○○의 배우자로 풀어쓰기를 권장한다.


미혼모 → 비혼모 : ‘미혼모’라는 단어는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주체적으로 아이를 키우는 아닐 비(非)자를 써 ‘비혼모’로 순화가 필요하다.

 

또한 성차별 속담 및 관용표현으로는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가 1위를 차지했다. ‘남자는 돈, 여자는 얼굴’, ‘남자는 일생에서 세 번만 울어야 한다’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재단이 작년 추석특집편 제작 당시 시민이 제안한 시가·처가 명절 방문 순서를 각색해 만든 ‘설 명절 할머니 단톡방 클라~쓰’ 동영상(https://youtu.be/kgUC9ltp1Pw)도 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설에는 시가→처가, 추석에는 처가→시가 등의 순으로 방문하는 ‘교대 방문’ ▴설에는 시가만, 추석에는 처가만 가는 ‘1명절 1본가 방문’ ▴각자 자신의 본가에서 명절을 보내는 ‘각자 자기집 방문’으로 구성됐다. 

서울병무청장, 서울정민학교 사회복무요원 방문․격려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김종호 서울지방병무청장은 지난 3월 29일(금) 노원구에 있는 서울정민학교(지체장애 특수학교)를 찾아 병역의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는 사회복무요원을 격려했다. 이번 방문은 현장에서 복무 중인 사회복무요원을 격려하고 복무기관장의 관심을 제고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애로사항 및 그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서울정민학교는 2001년 3월에 개교하여 유치원 과정부터 취업준비 과정까지 54학급 237명의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지체장애 공립특수학교다. 복무 중인 31명의 사회복무요원은 유치원, 전공과정 등 각 학급에 배치되어 학습활동을 보조하고 있으며, 수중운동실, 재활운동실 등 특별실에도 배치되어 장애학생의 재활프로그램을 보조하는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김종호 서울병무청장은 학교장과의 환담을 통해 사회복무요원들이 장애학생 활동지원 업무를 성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인성교육 및 직무교육 실시 등 학교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협조하였고, 사회복무요원에게는 장애인의 인권침해 방지와 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한 역할 수행을 특별히 당부했다. 서울지방병무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맡은 바 직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는 사회복무









서울병무청장, 서울정민학교 사회복무요원 방문․격려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김종호 서울지방병무청장은 지난 3월 29일(금) 노원구에 있는 서울정민학교(지체장애 특수학교)를 찾아 병역의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는 사회복무요원을 격려했다. 이번 방문은 현장에서 복무 중인 사회복무요원을 격려하고 복무기관장의 관심을 제고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애로사항 및 그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서울정민학교는 2001년 3월에 개교하여 유치원 과정부터 취업준비 과정까지 54학급 237명의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지체장애 공립특수학교다. 복무 중인 31명의 사회복무요원은 유치원, 전공과정 등 각 학급에 배치되어 학습활동을 보조하고 있으며, 수중운동실, 재활운동실 등 특별실에도 배치되어 장애학생의 재활프로그램을 보조하는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김종호 서울병무청장은 학교장과의 환담을 통해 사회복무요원들이 장애학생 활동지원 업무를 성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인성교육 및 직무교육 실시 등 학교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협조하였고, 사회복무요원에게는 장애인의 인권침해 방지와 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한 역할 수행을 특별히 당부했다. 서울지방병무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맡은 바 직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는 사회복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