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금)

  • 흐림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4.6℃
  • 구름많음서울 -10.1℃
  • 구름많음대전 -7.4℃
  • 흐림대구 -3.5℃
  • 흐림울산 -2.8℃
  • 흐림광주 -4.0℃
  • 흐림부산 -0.6℃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1.6℃
  • 흐림강화 -11.2℃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0.2℃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배드민턴협회, 신임 이평훈 회장 취임

  • 등록 2019.02.07 13:20:50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구 배드민턴협회(회장 이평훈)는 지난 1월 31일  영등포구 다목적 배드민턴체육관 3층 체육회 사무실에서 제2대 회장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신임 이평훈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영등포구배드민턴협회를 투명하고 소통과 배려심이 넘치며 화합하는 협회를 만들고, 서울시 25개구에서 가장 모범적인 협회로 발전시켜 선진화된 협회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경민 의원은 축사를 통해 “구민들의 참여도가 높은 배드민턴 종목은 날로 인기가 높아 가고 있다”며 “멋진 체육관에서 땀 흘리며 운동하는 구민들의 모습이 보기 좋고, 신임 협회장의 당찬 포부처럼 협회의 발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취임식에는 신경민 국회의원을 비롯해 김정태.양민규 서울시의원, 영등포구의회 권영식 부의장과 고기판.오현숙.허홍석.유승용 의원, 이기현 영등포구청 문화체육과장, 영등포구체육회 한종수.이종수 부회장, 영등포구축구협회 나형철 회장 등 많은 내.외빈들이 참석해 신임 이평훈 협회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워싱턴서 50대 한인 여성 무참히 살해당해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워싱턴주 소재 한 모텔에서 한인 여사장이무참하게 살해당했다. 미국 경찰에 따르면 워싱턴주 서남부에 위치한 애버딘의 헤론St.에 위치한‘게스트하우스’모텔 여주인인 김성실(53)씨가 지난달30일, 업소 사무실에서 브리아 제시 대너(35.사진)에게 난자당해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너는지난달 30일 오후4시께 모텔 사무실로 들어와 책상에 앉아 있던 김씨를 다짜고짜 칼로 난자했고 김씨가 바닥에 쓰러지자 발길을 돌렸다가 다시 돌아와 수차례 더 찔렀다. 방에서 일하고 있던 김씨의 남편은 사무실에서 참변을 당한 부인을 발견하고 응급 소생술을 시도했지만 회복하지 못했다. 대너는 사건 이후 몇시간 뒤 인근 수퍼마켓에서 손에 피가 묻은 채 체포됐으며1급 살인혐의로 기소돼 지난달31일 인정신문을 받고 보석금50만 달러가 책정된 상태다. 그녀는 현재 정심감정이 진행중이다. 현재까지 조사결과,대너는 지난해 게스트하우스 모텔에 투숙했었고,당시 업주로부터 난폭한 행동을 자제하도록 경고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의 딸은 "대너가 지난해11월 쯤 모텔에 투숙했을 때 어머니로부터 난폭행위를 자제하지 않으면 퇴출시키겠다고 경고를 받았다"며 "대너가 어머니를 발

영등포구, 관내 '예술인 동호회' 활동보조금 지원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지역 문화예술 발전과 저변 확대를 위해아마추어 예술인들의동호회 활동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최근1년 이상 영등포구에서 순수문화예술 활동실적이 있는 동호회로공연,전시 등 발표활동이 가능해야 한다.단,정치․종교․영리를 목적으로 활동하는 동호회 등은 제외된다. 심의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선정된 동호회는 활동보조금을 지원받게 된다.또,지하철9호선 당산역,여의도역,샛강역 내 조성된 문화공간과 당산․영등포․문래공원,오목교 및 안양천 등 야외무대 등을 동호회 활동 공간으로이용할 수 있는 혜택도 주어진다. 이와 함께 구는 여의도 봄꽃축제,단오제 등과 같은 지역 행사와 복지관 등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방문 공연 및 전시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참여를 유도함으로써지속적인 활동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자긍심을 높인다는 취지다. 지난해 구는 색소폰,하모니카,밴드,고전무용,합창 등13개의 문화예술 동호회를 지원한 바 있다. 신청을 원하는 동호회는 오는21일까지 지원사업신청서와 활동실적 증빙서류 등을 작성해 구청 문화체육과로 방문 또는 우편 제출하면 된다.기타 자









워싱턴서 50대 한인 여성 무참히 살해당해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워싱턴주 소재 한 모텔에서 한인 여사장이무참하게 살해당했다. 미국 경찰에 따르면 워싱턴주 서남부에 위치한 애버딘의 헤론St.에 위치한‘게스트하우스’모텔 여주인인 김성실(53)씨가 지난달30일, 업소 사무실에서 브리아 제시 대너(35.사진)에게 난자당해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너는지난달 30일 오후4시께 모텔 사무실로 들어와 책상에 앉아 있던 김씨를 다짜고짜 칼로 난자했고 김씨가 바닥에 쓰러지자 발길을 돌렸다가 다시 돌아와 수차례 더 찔렀다. 방에서 일하고 있던 김씨의 남편은 사무실에서 참변을 당한 부인을 발견하고 응급 소생술을 시도했지만 회복하지 못했다. 대너는 사건 이후 몇시간 뒤 인근 수퍼마켓에서 손에 피가 묻은 채 체포됐으며1급 살인혐의로 기소돼 지난달31일 인정신문을 받고 보석금50만 달러가 책정된 상태다. 그녀는 현재 정심감정이 진행중이다. 현재까지 조사결과,대너는 지난해 게스트하우스 모텔에 투숙했었고,당시 업주로부터 난폭한 행동을 자제하도록 경고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의 딸은 "대너가 지난해11월 쯤 모텔에 투숙했을 때 어머니로부터 난폭행위를 자제하지 않으면 퇴출시키겠다고 경고를 받았다"며 "대너가 어머니를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