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7.1℃
  • 구름많음서울 28.2℃
  • 천둥번개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7.8℃
  • 흐림울산 25.4℃
  • 흐림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5.9℃
  • 흐림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8.1℃
  • 구름많음강화 25.7℃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5.7℃
  • 흐림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사회

워싱턴서 50대 한인 여성 무참히 살해당해

  • 등록 2019.02.08 09:08:19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워싱턴주 소재 한 모텔에서 한인 여사장이 무참하게 살해당했다.

미국 경찰에 따르면 워싱턴주 서남부에 위치한 애버딘의 헤론 St.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 모텔 여주인인 김성실(53) 씨가 지난달 30일, 업소 사무실에서 브리아 제시 대너(35.사진)에게 난자당해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너는 지난달 30일 오 4시께 모텔 사무실로 들어와 책상에 앉아 있던 김씨를 다짜고짜 칼로 난자했고 김씨가 바닥에 쓰러지자 발길을 돌렸다가 다시 돌아와 수차례 더 찔렀다.

방에서 일하고 있던 김씨의 남편은 사무실에서 참변을 당한 부인을 발견하고 응급 소생술을 시도했지만 회복하지 못했다.

대너는 사건 이후 몇시간 뒤 인근 수퍼마켓에서 손에 피가 묻은 채 체포됐으며 1급 살인혐의로 기소돼 지난달 31일 인정신문을 받고 보석금 50만 달러가 책정된 상태다. 그녀는 현재 정심감정이 진행중이다. 

현재까지 조사결과, 대너는 지난해 게스트하우스 모텔에 투숙했었고당시 업주로부터 난폭한 행동을 자제하도록 경고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의 딸은 "대너가 지난해 11월 쯤 모텔에 투숙했을 때 어머니로부터 난폭행위를 자제하지 않으면 퇴출시키겠다고 경고를 받았다"며 "대너가 어머니를 발로 걷어차고 달아난 적도 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조사결과, 정신질환 경력자인 대너는 전에도 약물중독과 폭행 등 말썽을 일으켜 여러 차례 경찰국을 드나든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제공=시애틀N(제휴사)

박원순 시장, 가격 폭락 경남 지역 '마늘‧양파' 소비촉진 지원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박원순 시장은 26일 최근 작황 호조로 가격이 폭락한 경상남도 마늘‧양파의 소비촉진을 위해 서울에서 열리는 다양한 행사에 참석해 시름에 빠진 농가 지원에 나섰다. 먼저 박원순 시장은 오전 11시 15분 농협하나로유통 서울시 양재점에서 경상남도농협이 주최하는 '경상남도 마늘‧양파 소비촉진을 위한 경남농산물 특판전 개장식'에 참석해 경남 지역에서 수확한 마늘‧양파로 직접 장아찌를 담궜다. 이 자리에는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를 비롯해 김성찬‧엄용수‧강석진 국회의원, 이선두(의령)‧한정우(창녕)‧장충남(남해)‧서춘수(함양)‧문준희(합천) 군수 등과 미래 먹거리 세대인 어린이 25명이 함께했다.이어 경남의 우수 농산물을 홍보하는 채소 특판전 코너를 돌아본 후 참석자들과 마늘과 양파로 만든 요리를 시식했다. 또 박원순 시장은 오후 1시 30분 서울지하철 2호선 사당역 지하1층에마련된 '창녕군 양파‧마늘 특판전'에 한정우 창녕군수와 함께 방문해 시민들에게 창녕군 양파‧마늘과 가공식품 판촉 홍보에 나섰다. 박 시장은 서울시가 지난 5월 29개 기초자치단체와 '서울-지방 상생'을 선언하고, 그 실현전략으로 발표한 ‘서울시 지역상생 종합계획’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