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5.7℃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0.3℃
  • 흐림광주 -0.9℃
  • 맑음부산 1.2℃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3.4℃
  • 흐림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사회

‘대형화물차 졸음운전 방지장치’ 장착, 올해까지 지원

  • 등록 2019.02.11 10:20:18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가 화물차 등 대형차량에 대한 차로이탈경고장치 설치 무화에 따라 작년에 이어 올해까지 장착비 지원을 통해 교통안전을 강화한다.

 

특히 올해는 차량총중량 20톤 초과 화물․특수자동차 중, 그동안 제외됐던 4축 이상 차량과 특수용도형 화물자동차, 구난형 특수자동차, 특수작업형 특수자동차에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


교통안전법 개정으로 2017년 7월 18일 이후 총 중량 20톤 초과 화물·특수차에 대한 장착이 의무화 된데 이어, 올해 1. 18일자로 4축 이상 차량 등에까지 의무 대상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차로이탈경고장치란 졸음운전 등 운전자 의지와 무관한 차로이탈을 지해 운전자에게 시각, 청각, 촉각 등의 경고를 주는 장치이다. 자동차 전방카메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향각 센서, 차속센서 등으로 이탈여부를 감지한다.


주행 중인 자동차의 전방레이더 센서가 동일방향의 선행자동차 속도를 감지하여 충돌예상시간 이전에 경고를 주는 장치인 ‘전방충돌경고장치(FCWS : Forward Collision Warning System)’의 기능도 포함되어 있다.

 

올해 서울시는 등록된 화물․특수자동차 총 5,700여대를 상으로, 국·시비를 1대1로 분담해 총 22억 7천만 원을 차로이탈경고장치를 장착하는데 지원한다.

 

장치 비용(장착비용 포함)의 80%를 지원, 대당 최대 40만 원까지 보조한다. 차량총중량 20톤 초과 화물‧특수자동차 중 덤프형 화물자동차, 피견인자동차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장치원가와 장착에 소요되는 총 비용을 기준으로 하며, 50만 원 미만인 경우 80% 지원, 50만 원 이상인 경우 최대 40만 원까지 지원한다.


화물 운송사업자 또는 위․수탁차주는 서울용달화물협회를 통해 선착순으로 신청해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장치 부착확인서와 보조금 지급청구서 등을 해당협회에 제출하면, 중복지급 여부를 확인해 보조금을 지급한다.  


보조금을 지급받기 위해서는 성능이 인증된 차로이탈경고장치를 장착해야 한다. 또한 장치 최소보증기간 내 차로이탈경고장치를 탈거하는 경우, 보조금 지급이 제한되거나 기 지급된 보조금 등이 회수될 수 있다.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화에 따른 보조금 지원 사업은 올해까지만 진행된다. 시는 지원 예산이 조기에 소진될 수 있다며 가급적 상반기에 설치 완료하도록 권장했다. 2020년부터는 관련법에 따라 미장착 차량에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지원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택시물류과(02-2133-2339), 또는 서울용달협회 관리과(02-415-3611)로 문의하면 된다. 






‘스캇 브링크’ 특별초청 조찬 강연, 조직은 기술적 발전을 못 따라간다… 혁신만이 살 길이다 [영등포신문=관리자 기자] 3월 8일 마케팅 테크 구루 ‘스캇 브링크’, ‘파괴적인 마케팅 테크놀로지와 마케팅 패러다임의 변화’ 그 어떤 기업에게도 마케팅 테크놀로지의 진화와 변화를 무시할 수 없다. 이 흐름과 현상에 우리기업은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좋을까. 이에 대한 명확한 인사이트를 공유할 자리가 마련된다. 마케팅 기술이 급부상하고 있다. 오늘날 상품이나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마케팅은 더 이상 마케팅이 아니다. 부인하고 싶지만, 지금의 마케팅 세계는 그 실행이 디지털로 일어나고 있고, 온통 데이터와 소프트웨어로 둘러싸여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마케팅 솔루션들은 마케팅 전문가들이 설계를 하는 경우도 많고, 그들이 이제 데이터 과학자가 되거나 프로그래머가 되기도 한다. 반대로 데이터 과학자와 시스템 엔지니어들이 마케팅 부서에서 더 전문가 대접을 받고 일하고 있다. 마케팅 전문가가 소프트웨어는 전혀 모른다고 하기 어려운, 그래서 그것은 IT 부서에서 하는 일이라고 말하기 어려운 세상이 되어 버린 것이다. 마케팅 소프트웨어는 최근 불어닥친 인공지능 광풍과 무한 경쟁 속에서도 성공하는 솔루션은 일확천금에 공룡에게 팔리기도 하지만 사라지는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