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6.8℃
  • 맑음서울 6.2℃
  • 흐림대전 6.0℃
  • 대구 7.4℃
  • 흐림울산 8.4℃
  • 광주 5.2℃
  • 흐림부산 8.8℃
  • 흐림고창 4.2℃
  • 흐림제주 11.2℃
  • 구름많음강화 5.4℃
  • 흐림보은 6.1℃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문화

김식 한국화 작가, ‘무언의 여백 UNSPOKEN BLANK’ 전 개최

  • 등록 2019.02.27 10:02:48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우리가 늘 하고 있는 ‘말’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해 줄 전시가 있어 눈길을 끈다. 동덕아트갤러리가 27일부터 3월 11일까지 한국화 작가 김식의 ‘무언의 여백 UNSPOKEN BLANK’ 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노장사상에서는 ‘보이지 않는 힘의 세계를 하나의 이름으로 묶고 규정하는 것은 의미 없는 일’이라고 여긴다. 노·장자는 ‘보이지 않는 힘의 세계’를 ‘도’라 쓰면서 이들을 다시 지우기 위해 또다시 글을 썼는데 이러한 과정은 이들에게 언어의 한계를 넘어서는 일이었다.

노자는 이를 희언, 장자는 치언으로 표현한다. 희언과 치언은 지나치게 논리적인 언어의 체계를 무력화해 개방시켜주는 수준 높은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노장사상의 침묵은 ‘언어의 포기’가 아니라 희언과 치언이라는 수준 높은 말 ‘무언의 여백’을 기록하는 글쓰기로 설명될 수 있다.

작가에게 있어 무언의 여백이란 말할 수 없는 것이 언어 안에 남아 형성하게 되는 파토스의 흔적과도 같다.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은 작가가 전하는 무언의 여백에 대한 공적(空寂) 감성을 전해 받을 것이다.

김식 작가는 “인간과 자연의 매개체를 언어라고 보면 그것은 존재와 의미 사이 관계를 이미지로 표현해내는 것”이라며 “그러나 언어 중심의 시선으로 바라본 자연이 언어의 의미론적 중력을 벗어나면 보다 아름답고 경이롭게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작가는 "동이 틀 무렵 다가오는 숲의 이미지를 시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며 “이번 전시가 평소 인식하지 못하는 자연에 고마움과 그 아름다움을 전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무언의 여백 UNSPOKEN BLANK’ 전의 관람은 동덕아트갤러리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할 수 있다.

서울시, 2만9천여 '안전취약가구' 생활안전시설 정비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가2월~10월까지 총 2만9,000여재난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생활안전 정비사업을 실시한다.올해는 지난해 대비 21% 증가한 13억 4000만 원이 투입된다. 시는 안전사고 등 각종 위험에 노출되어 있음에도 스스로 안전조치를실시하기 어려운홀몸 어르신, 소년소녀 가장, 쪽방촌 거주자 등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07년부터 매년 ‘안전취약가구 안전점검 및 정비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정비 분야는 전기설비(누전차단기, 콘센트, 등기구 등), 가스설비(가스타이머, 가스밸브 등), 보일러설비(보일러 연통 및 보일러 설비)등으로안전점검 실시 후 노후‧불량 설비는 정비 또는 교체한다.또한, 전기‧가스‧보일러 설비의 안전한 사용법과 화재예방‧가스누출방지를 위한 점검 방법, 화재‧풍수해 등 재난시 대처요령 등의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긴급 신고 전화번호와 전기‧가스에 대한 안전 매뉴얼도 배부할 예정이다. 안전취약가구에 대한 방문조사는 동 주민센터에서 실시하며, 이후 각구청 선정심의회의 적격 여부 판단을 통해 지원 대상 가구가 선정된다.방문조사와 별도로 안전점검 및 정비를 희망하는 주민은 동 주민센터에 신청할 수 있고,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김식 한국화 작가, ‘무언의 여백 UNSPOKEN BLANK’ 전 개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우리가 늘 하고 있는 ‘말’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해 줄 전시가 있어 눈길을 끈다. 동덕아트갤러리가 27일부터 3월 11일까지 한국화 작가 김식의 ‘무언의 여백 UNSPOKEN BLANK’ 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노장사상에서는 ‘보이지 않는 힘의 세계를 하나의 이름으로 묶고 규정하는 것은 의미 없는 일’이라고 여긴다. 노·장자는 ‘보이지 않는 힘의 세계’를 ‘도’라 쓰면서 이들을 다시 지우기 위해 또다시 글을 썼는데 이러한 과정은 이들에게 언어의 한계를 넘어서는 일이었다. 노자는 이를 희언, 장자는 치언으로 표현한다. 희언과 치언은 지나치게 논리적인 언어의 체계를 무력화해 개방시켜주는 수준 높은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노장사상의 침묵은 ‘언어의 포기’가 아니라 희언과 치언이라는 수준 높은 말 ‘무언의 여백’을 기록하는 글쓰기로 설명될 수 있다. 작가에게 있어 무언의 여백이란 말할 수 없는 것이 언어 안에 남아 형성하게 되는 파토스의 흔적과도 같다.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은 작가가 전하는 무언의 여백에 대한 공적(空寂) 감성을 전해 받을 것이다. 김식 작가는 “인간과 자연의 매개체를 언어라고 보면 그것은 존재와 의미 사이 관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