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8 (금)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7.4℃
  • 맑음서울 3.5℃
  • 박무대전 2.7℃
  • 박무대구 5.0℃
  • 맑음울산 8.0℃
  • 박무광주 2.5℃
  • 연무부산 10.2℃
  • 맑음고창 1.0℃
  • 맑음제주 8.2℃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0.9℃
  • 흐림금산 -1.4℃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정치

성일종 의원,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30% 감축 공약 왜 안 지키는가?” 성명서 발표

  • 등록 2019.03.08 09:49:38

[영등포신문=김용숙 기자] 성일종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서산·태안)이 문재인 정부의 미세먼지 대응의 무능함을 비판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성일종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미세먼지 30% 감축 공약 왜 안 지키는가?’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미세먼지 배출량의 30%를 저감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하고 취임 후 제3호 대통령 업무지시로 ‘미세먼지 응급 감축’을 지시했지만, 임기 3년 차인 현재 미세먼지 문제는 국가적 재앙이 됐다”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문 대통령 취임 전인 2017년 1~2월 40회에 불과했던 미세먼지(PM10) 주의보·경보가 2018년 58회, 2019년 72회로 점차 증가했고,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경보도 동 기간 67회에서 2018년 11회, 2019년 298회로 급증해 2017년 대비 344%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수도권의 경우 사상 처음으로 7일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성 의원은 “참다 못한 시민들이 방독면을 쓰고 광장으로 뛰쳐나와 시위에 나섰고, 정부를 믿지 못해 개인적 대응을 시작해 공기청정기 및 보건용마스크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제 숨 쉬는 데도 돈을 내야하는 사회가 됐다”고 지적했다.

  

성일종 의원은 “미세먼지에 갇힌 현재 대한민국에서 미세먼지는 전쟁보다 무서운 공포가 됐고, 학부모들은 아이들을 집밖으로 보내기 두려운 상황에 직면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국정과제로 미세먼지를 다뤄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