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11.3℃
  • 연무서울 8.6℃
  • 흐림대전 8.2℃
  • 연무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11.3℃
  • 흐림광주 7.2℃
  • 구름조금부산 13.5℃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5.0℃
  • 흐림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11.7℃
  • 구름조금거제 13.5℃
기상청 제공

종합

[인터뷰] '스피치가 스펙을 이긴다‘의 저자 공미정 교수에게 듣는다.

  • 등록 2019.03.11 10:54:45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오늘은 요즘 항간에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저서 '스피치가 스펙을 이긴다‘의 저자 공미정 교수와 책 출간에 얽힌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나눠 보도록 하겠습니다.


Q 먼저 간단한 자기 소개부터 해주실까요?

- 안녕하세요? 현재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활동하고 있고, ‘워크 앤 피플 코 칭’ 대표이자 백석예술대학교 관광학부 외래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방송인 공미정입니다. 이제 ‘작가’라는 직업도 생겼네요(웃음). 요즘은 강연 스케줄도 빡빡한 편 이라 나름대로 바쁘게 지내고 있는 편입니다.


Q 책 제목이 ‘스피치가 스펙을 이긴다’인데, 어딘지 강렬한 느낌입니다.

- 사회생활을 하면서 저 역시 제법 많은 ‘스펙’을 쌓은 편입니다.  '스펙’이 없이 무한경쟁시대를 살아가기가 참 힘들다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구요. 그래서 ‘스펙’을 쌓아야 하는 건 누구에게나 당연합니다. 그런데 다들 ‘스펙’의 중요성을 인지하다 보니 모두가 비슷하게 실력을 키우는 상황이 됐지요. 이런 상황에서 ‘스펙을 뛰어넘는 스피치’의 중요성을 절실하게 깨닫게 됐구요.

바야흐로 ‘말하는 것이 능력인 시대’가 도래한 것입니다. 그런 시대 흐름 에 맞춰 누구에게나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질적 노하우가 담긴 책을 쓰고 싶었고, 또 쓰게 됐습니다.


Q 그러면 ‘스피치가 스펙을 이긴다’에는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기술돼 있나요?

- 사람들은 누구나 ‘말’을 잘하고 싶어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의사를 상대방에게 정확하고 완벽하게 전해지기를 희망합 니다. 그러나 자신의 ‘말의 핵심’을 남들에게 알아듣기 쉽고 설득력 있게 전달하기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은 게 사실입니다.

‘스피치’를 통해 자신이 의도하는 바를 충실히 드러낼 수만 있다면, 반드 시 ‘스펙’을 뛰어넘을 수 있습니다. 가파르게 시대의 흐름이 바뀌고 있습 니다.

 요즘은 많은 곳에서 ‘블라인드 면접’, ‘無스펙 채용’을 선호하는 추세입니다. 따라서 호감가는 목소리, 논리적으로 말하는 능력이 뭣보다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최근엔 ‘스피치’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부쩍 높아졌습니다. ‘첫 인상은 3초가 좌우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3초 후’ 사람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가의 여부는 다름아닌 ‘목소리’와 ‘스피치’가 좌우합니다.

이 책을 통하여 ‘스피치’에 대한 자신감이 넘쳐나기를 바라며, 저자가 오랜 기간 방송 현장에서 쌓은 경험에 바탕을 둔 이론과 실제적 방법이 이 책에 충실하게 기술돼 있습니다.


Q 작년 12월 15일에 발간된 초판이 이미 매진되고, 지난 달에 2쇄가 출간됐다고 들었는데, 독자들의 반응이 꽤 좋은 것 같습니다.

- 기억이 생생하네요. 2018년 4월 말에 책을 내기로 마음먹고 하루 8시간 씩 글을 썼습니다. 온몸이 퉁퉁 붓더군요. 책 쓰는 과정이 즐겁기도 했지 만, 한편으론 창작과 자료 검증 등의 작업이 매우 까다롭고 힘들었습니 다.

어느 해 보다도 폭염이 기승이었던 지난 여름엔 면역력마저 크게 떨 어져 ‘수족구병’을 앓기까지 했는데, 참기 힘든 고열과 통증이 엄습한 와중에도 노트북과 씨름하며 글 쓰기를 계속했습니다.

개인적으로 꽤 힘든 과정이긴 했으나 결과는 보람이 있습니다. 원고를 들고 무턱대고 ‘청어 출판사’에 찾아갔는데, 글을 살펴본 이영철 대표께서 흔쾌히 출간을 허락했습니다.

꾸준한 광고와 입소문 등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니 저자로선 더할 나위없이 기쁜 일이 됐습니다.


Q 덧붙이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요?

- ‘말하는 것을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 책은 20년이란 짧지 않은 기간동안 방송 현장에서 구상한 원고를 직 접 작성하고, 국어사전을 펴놓고 고저음과 장단음 등을 열심히 연구하며 노력한 결과물입니다.

독자들이 이 책을 통해 ‘스피치’에 대한 확실한 역량을 키우기 바랍니다. 그리하여 한 단계 성장하고 성숙된 모습으로 변화되길 희망합니다.

이 책은 ‘언어’에 대한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는 확실한 지침서가 될 것입니다. 누군가 말을 ‘팩트로부터 출발해 팩트로 마무리’하면 그 사람은 이미 ‘말 잘하는’ 사람입니다. 감사합니다. 

[인터뷰] '스피치가 스펙을 이긴다‘의 저자 공미정 교수에게 듣는다.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오늘은 요즘 항간에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저서 '스피치가 스펙을 이긴다‘의 저자 공미정 교수와 책 출간에 얽힌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나눠 보도록 하겠습니다. Q 먼저 간단한 자기 소개부터 해주실까요? - 안녕하세요? 현재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활동하고 있고, ‘워크 앤 피플 코 칭’ 대표이자 백석예술대학교 관광학부 외래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방송인 공미정입니다. 이제 ‘작가’라는 직업도 생겼네요(웃음). 요즘은 강연 스케줄도 빡빡한 편 이라 나름대로 바쁘게 지내고 있는 편입니다. Q 책 제목이 ‘스피치가 스펙을 이긴다’인데, 어딘지 강렬한 느낌입니다. - 사회생활을 하면서 저 역시 제법 많은 ‘스펙’을 쌓은 편입니다.'스펙’이 없이 무한경쟁시대를 살아가기가 참 힘들다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구요. 그래서 ‘스펙’을 쌓아야 하는 건 누구에게나 당연합니다. 그런데 다들 ‘스펙’의 중요성을 인지하다 보니 모두가 비슷하게 실력을 키우는 상황이 됐지요. 이런 상황에서 ‘스펙을 뛰어넘는 스피치’의 중요성을 절실하게 깨닫게 됐구요. 바야흐로 ‘말하는 것이 능력인 시대’가 도래한 것입니다. 그런 시대 흐름 에 맞춰 누구에게나 도움이 될 수 있는 실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친환경 도로포장' 2027년부터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시가 2027년부터 모든 노후포장 정비공사에 중온포장 등 친환경 도로포장을 확대한다. 친환경 도로포장은 악화된 환경을 개선할 목적으로 ▴미세먼지 저감 포장 ▴도로소음 저감 포장 ▴도로 이용환경 개선 포장 ▴자원 신‧재생 포장 기술 등을 이용하여 도로를 관리하는 서울시 도로포장 유지관리대책의 하나이다. 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친환경 도로포장 종합대책'을 마련,중온 포장 등을 확대해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고, 그 외 도로소음, 도심열섬 등 개선 대상별로 적합한 친환경 도로포장을 단계별로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첫째, 미세먼지 저감 도로포장엔 현재 기술이 상용화된 '중온 포장', 개발이 진행 중인 '광촉매 포장', 개발 초기 단계인 '상온 포장' 등이 있다. 중온 포장은 일반 아스팔트보다 약 30℃낮게 시공하는 방식으로 생산 온도를 낮추면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시는 앞으로 시공되는 도로포장엔 중온포장을 점차 확대하고, '27년부터는 모든 노후포장 정비공사에 적용할 계획이다. 광촉매 포장은 도로포장면에 광촉매를 뿌려 자동차 배기가스 주성분인 질소산화물을 분해하는 방식으로, 시는 지난해 양재역 일대 시험




서울시의회 신원철 의장, '여성의 날' 맞이 여성청소노동자 격려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시의회 신원철 의장은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해 깜짝 이벤트로 시의회 여성 청소 노동자들에게 장미꽃과 빵을 선물했다. 이날미화실을 직접 찾은 신원철 의장은 “추운 날씨에도 땀을 흘리며 청사내·외부 미화를 위해 힘써주시는 여러분 모습을 볼 때마다 감사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15명의 청소 노동자들을 접견실로 초대해 차담을 나눈 뒤 오찬을 함께 했다. 세계여성의 날은 1908년 열악한 환경의 섬유공장에서 근로 중 화재로 불타 숨진 여성 노동자들을 기리고자 미국 노동자들이 궐기한 날을 기념하는 것으로, UN은 1975년부터 매년 3월 8일을 이날로 공식 지정했다. 평소 여성 인권과 일·가정 양립을 적극 지원하며 히포시(He For She)를실천해온 신원철 의장은 “성 평등은 거창한 일이 아니다. 우리의 어머니, 아내, 그리고 딸들이 사회 구성원으로 당당히 살아갈 수 있도록 공감하는 능력만 있으면 된다”며 “시의회 청소 노동자들이 노동에 대한 충분한 보상을 받고 안전한 근로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서울시의회 의장이 세계여성의 날을 기념해 여성 청소 노동자들과 시간을 가진 것은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친환경 도로포장' 2027년부터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시가 2027년부터 모든 노후포장 정비공사에 중온포장 등 친환경 도로포장을 확대한다. 친환경 도로포장은 악화된 환경을 개선할 목적으로 ▴미세먼지 저감 포장 ▴도로소음 저감 포장 ▴도로 이용환경 개선 포장 ▴자원 신‧재생 포장 기술 등을 이용하여 도로를 관리하는 서울시 도로포장 유지관리대책의 하나이다. 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친환경 도로포장 종합대책'을 마련,중온 포장 등을 확대해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고, 그 외 도로소음, 도심열섬 등 개선 대상별로 적합한 친환경 도로포장을 단계별로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첫째, 미세먼지 저감 도로포장엔 현재 기술이 상용화된 '중온 포장', 개발이 진행 중인 '광촉매 포장', 개발 초기 단계인 '상온 포장' 등이 있다. 중온 포장은 일반 아스팔트보다 약 30℃낮게 시공하는 방식으로 생산 온도를 낮추면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시는 앞으로 시공되는 도로포장엔 중온포장을 점차 확대하고, '27년부터는 모든 노후포장 정비공사에 적용할 계획이다. 광촉매 포장은 도로포장면에 광촉매를 뿌려 자동차 배기가스 주성분인 질소산화물을 분해하는 방식으로, 시는 지난해 양재역 일대 시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