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3 (수)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4.8℃
  • 구름조금서울 4.0℃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5.6℃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7.2℃
  • 맑음제주 8.3℃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문화

50돌 맞은 낙원악기상가, 3월 한 달 풍성한 이벤트 진행

  • 등록 2019.03.13 09:34:27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세계 최대 악기상점 집결지 낙원악기상가가 3월 한 달간 풍성한 이벤트를 펼친다. 올해로 건립 50주년을 맞아 매주 토요일 진행되는 통큰 세일과 함께 방문 고객을 위한 ‘인증샷 이벤트’와 직장인들에게 기타, 보컬, 우쿨렐레 강습을 무료로 지원하는 ‘미생 응원 이벤트’가 열리는 것이다.

먼저 ‘50주년 통 큰 세일 인증샷 이벤트’는 지난 3월 9일부터 매주 토요일에 열리는 ‘50주년 통 큰 세일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추가 이벤트다.

낙원악기상가를 방문해 할인 쿠폰, 악기 선물, 굿즈 등 1500만원 상당의 경품을 받을 수 있는 룰렛 이벤트 등에 참여하고, 현장에서 받은 경품 인증사진을 개인 SNS에 업로드하면 또 다른 상품을 받을 수 있다. 응모 기간은 지난 3월 11일부터 24일까지다. 추첨을 통해 30만원 상당의 블루투스 스피커, 영화 관람권, 커피 기프티콘을 증정할 계획이다. 당첨자는 26일에 우리들의 낙원상가 공식 SNS를 통해 발표한다.

직장인에게 기타, 보컬, 우쿨렐레 무료 강습을 제공하는 ‘미생 응원 이벤트’도 시작됐다. ‘미생 응원 이벤트’는 낙원악기상가가 남녀노소 누구나 악기를 평생 친구로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반려악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부터 꾸준히 이어오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소그룹으로 진행돼 악기를 다룬 적 없는 초보자들도 기초부터 꼼꼼하게 배울 수 있어서 수강생들의 만족도가 높다. 강습은 4월과 5월, 두 달 간 진행되며, 강습은 퇴근 시간을 고려해 오후 7시에 진행된다. 기타 클래스는 올해부터 8시 수업도 신설됐다.

참여 신청은 3월 20일까지 우리들의 낙원상가 공식 SNS에서 원하는 강습을 선택하고 배우고 싶은 이유를 작성해 신청서를 제출하면 완료된다. 당첨자는 총 15명이며, 3월 22일에 발표된다.

낙원악기상가에서 진행되는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우리들의 낙원상가 공식 페이스북과 블로그,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리들의 낙원상가는 최근 음악영화가 인기를 끌고, 워라벨을 실천하려는 분들이 많아지면서 악기를 배우려는 분들의 문의가 많아졌다며 3월에는 통큰 세일과 함께 무료 악기 강습 이벤트도 시작되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서울시, '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지원 추진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가 13일 오전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근로복지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지원 업무협약식'을 체결한다. 협약을 통해고용보험지원, 노란우산공제, 유급병가제 도입의 이른바 ‘자영업자 3종세트’ 중 핵심이라 할 수 있는 ‘1인 자영업자 대상 고용보험료 지원’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현재 1인 소상공인의 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률은 0.8%로 일반근로자 가입률 71.9%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 시는 최근 경영환경악화와 비용 증가 등으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특히 1인 영세자영업자는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더욱 크다며 고용보험 가입 촉진을 통한 사회안전망 확충에 나섰다고 덧붙였다. 영업자 고용보험에 1년 이상 가입할 경우 가입 기간에 따라 실업급여, 직업능력개발훈련지원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근로자가 의무적으로 가입하는 ‘근로자 고용보험’과는 달리, ‘자영업자 고용보험’은 자영업자가 선택에 따라 가입하며, 가입률 저조로 많은 소상공인들이 보험에 따르는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울시는 1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3년간 매월 고용보험료납입액의 30%를 지원한다. 지난해부터 추









서울시, '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지원 추진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가 13일 오전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근로복지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지원 업무협약식'을 체결한다. 협약을 통해고용보험지원, 노란우산공제, 유급병가제 도입의 이른바 ‘자영업자 3종세트’ 중 핵심이라 할 수 있는 ‘1인 자영업자 대상 고용보험료 지원’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현재 1인 소상공인의 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률은 0.8%로 일반근로자 가입률 71.9%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 시는 최근 경영환경악화와 비용 증가 등으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특히 1인 영세자영업자는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더욱 크다며 고용보험 가입 촉진을 통한 사회안전망 확충에 나섰다고 덧붙였다. 영업자 고용보험에 1년 이상 가입할 경우 가입 기간에 따라 실업급여, 직업능력개발훈련지원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근로자가 의무적으로 가입하는 ‘근로자 고용보험’과는 달리, ‘자영업자 고용보험’은 자영업자가 선택에 따라 가입하며, 가입률 저조로 많은 소상공인들이 보험에 따르는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울시는 1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3년간 매월 고용보험료납입액의 30%를 지원한다. 지난해부터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