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구름많음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10.9℃
  • 흐림서울 9.2℃
  • 구름많음대전 11.8℃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2.1℃
  • 맑음광주 13.4℃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12.1℃
  • 맑음제주 13.3℃
  • 흐림강화 7.7℃
  • 구름조금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사회

‘국회로 생태문화학교’ 운영

  • 등록 2019.03.14 15:56:50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영등포구가 4월부터 7월까지 지역 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국회로 생태문화학교’를 운영한다.

 

생태문화학교는 지역자원을 활용한 친환경 생태문화프로그램으로 초등학교 교과과정(과학, 사회)과 연계한 생태체험활동을 통해 생활 속 자연생태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고 있다.

 

구는 2015년부터 여의도 샛강생태공원의 살아있는 생태환경을 체험하는 ‘잠자리 생태문화학교’를 운영해 왔다. 서울교에서 여의교까지 6km의 산책로를 따라 걷는 코스로 생태계 탐방과 자연물을 활용한 창작활동을 통해 어린이들의 오감을 자극하고 자연친화적인 감수성을 키워왔다.

 

올해는 잠자리 생태문화학교와 더불어 국회, 민간단체(생태해설가)와 협업을 통한 자연‧인문 통합교육프로그램을 추가 운영한다. 기존 잠자리생태문화학교가 자연관찰에 중점을 뒀다면 국회로 생태문화학교는 토론학습을 가미해 어린이들의 체험의 폭을 넓히고 사고력 향상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여의도의 1/8을 차지하고 있는 국회는 대한민국 민주정치의 중심지이자 영등포구의 대표 명소이다. 417,000㎡ 규모의 풍부한 녹지공간은 물론 소나무 등 129종의 수목과 수서류, 초화류 등 자연 그대로의 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는 도심 속 힐링 공간이기도 하다.

 

수업은 생태해설가와 함께 국회도서관, 헌정기념관, 식물원, 분수대, 의원동산 등으로 이어지는 국회 둘레길을 따라 걸으며 다양한 생태계를 경험하고 주제별 놀이와 참여 학습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 사회교과 과정에 맞춰 국회가 하는 일과 역할을 배울 수 있도록 환경법안을 만들어 보고 토론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잠자리 생태문화학교는 초등학교 전 학년 대상이며, 국회로 생태문화학교는 3학년~6학년 대상으로 진행된다. 참가비는 전액 무료다. 관심 있는 학교는 오는 27일까지 영등포구청 푸른도시과(2670-3769)로 신청하면 된다.

‘국회로 생태문화학교’ 운영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영등포구가 4월부터 7월까지 지역 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국회로 생태문화학교’를 운영한다. 생태문화학교는 지역자원을 활용한 친환경 생태문화프로그램으로 초등학교 교과과정(과학, 사회)과 연계한 생태체험활동을 통해 생활 속자연생태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고 있다. 구는 2015년부터여의도 샛강생태공원의 살아있는 생태환경을 체험하는 ‘잠자리 생태문화학교’를 운영해 왔다. 서울교에서 여의교까지 6km의 산책로를 따라 걷는 코스로 생태계 탐방과 자연물을 활용한 창작활동을 통해 어린이들의 오감을 자극하고 자연친화적인감수성을 키워왔다. 올해는 잠자리 생태문화학교와 더불어 국회, 민간단체(생태해설가)와 협업을 통한 자연‧인문 통합교육프로그램을 추가 운영한다. 기존 잠자리생태문화학교가 자연관찰에 중점을 뒀다면 국회로 생태문화학교는 토론학습을 가미해 어린이들의 체험의 폭을 넓히고 사고력 향상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여의도의 1/8을 차지하고 있는 국회는 대한민국 민주정치의 중심지이자 영등포구의 대표 명소이다. 417,000㎡ 규모의 풍부한 녹지공간은 물론 소나무 등 129종의 수목과 수서류, 초화류 등 자연 그대로의 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는

1회용품 줄이기, '한살림서울' 29만 조합원 동참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가 3월 15일 15시 20분 한살림서울 광화문 매장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한살림서울 권옥자 이사장, 쓰레기줄이기 시민운동본부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살림서울과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운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1986년 12월에 개설한 비영리 생활협동조합 한살림은 생산자‧소비자 직거래운동으로 먹을거리 나눔을 통해, 밥상과 농업을 지키며,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이 더불어 살아가는 생명살림운동을 실천해 오고 있다. 한살림은 친환경 유기농산물 등 안전한 먹을거리 나눔활동과 ‘가까운 먹을거리(탄소발자국)’ 운동, 병 재사용, 장바구니쓰기, 에너지와 물 사용을 줄이는 캠페인, 햇빛발전소 건립 등 다양한 생활 속 환경보전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더욱 높아지면서 한살림은 우리나라 유일의 세척공장을 설치하여 병 재사용 운동을 꾸준히 해 오고 있다. 올해 회수율 40%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현재 100% 수입되는 우유갑을 모아 휴지로 만드는 재활용 운동을 펼치고 있다. 이처럼 환경을 보호하고 지구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생활 속 실천운동을 펼쳐




신경민 의원, 약물 성범죄 가중처벌 2법 발의 [영등포신문=김용숙 기자] 국회 신경민의원(더불어민주당,영등포을)이 마약류를 이용해 성범죄를 저지르거나 타인의 의사에 반해 마약류를 투약할 경우 가중처벌하는 '형법 일부개정법률안'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최근 클럽과 유흥업소에서‘물뽕’으로 불리는 중추신경 억제제GHB와 졸피뎀,최음제 등 향정신성의약품을 이용하여 피해자를 강간하는 약물 성범죄 실상이 드러나며 이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데이트강간 약물’로도 불리는 이런 향정신성의약품은 오‧남용 시 투약자를 사망에 이르게 할 정도로 위험한 물질이다.이를 타인에게 임의로 사용하는 행위는 피해자에게 돌이킬 수 없는 신체적·정신적 피해를 끼치는 범죄행위로서 강력히 규제하고 처벌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현행법은 약물을 이용해 강간하거나 간음 또는 추행하는 경우에 대해서 따로 규정하지 않고 일반적인 강간 등과 같이 처벌하고 있다.또한,타인의 의사에 반해 마약류를 투약하는 경우도 특별히 가중하여 처벌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신경민 의원은 '형법'을 개정해 마약류 등을 이용하여 강간과 추행의 죄를 범할 경우 가중처벌하도록 하도록 하고, '마약류 관리





‘국회로 생태문화학교’ 운영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영등포구가 4월부터 7월까지 지역 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국회로 생태문화학교’를 운영한다. 생태문화학교는 지역자원을 활용한 친환경 생태문화프로그램으로 초등학교 교과과정(과학, 사회)과 연계한 생태체험활동을 통해 생활 속자연생태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고 있다. 구는 2015년부터여의도 샛강생태공원의 살아있는 생태환경을 체험하는 ‘잠자리 생태문화학교’를 운영해 왔다. 서울교에서 여의교까지 6km의 산책로를 따라 걷는 코스로 생태계 탐방과 자연물을 활용한 창작활동을 통해 어린이들의 오감을 자극하고 자연친화적인감수성을 키워왔다. 올해는 잠자리 생태문화학교와 더불어 국회, 민간단체(생태해설가)와 협업을 통한 자연‧인문 통합교육프로그램을 추가 운영한다. 기존 잠자리생태문화학교가 자연관찰에 중점을 뒀다면 국회로 생태문화학교는 토론학습을 가미해 어린이들의 체험의 폭을 넓히고 사고력 향상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여의도의 1/8을 차지하고 있는 국회는 대한민국 민주정치의 중심지이자 영등포구의 대표 명소이다. 417,000㎡ 규모의 풍부한 녹지공간은 물론 소나무 등 129종의 수목과 수서류, 초화류 등 자연 그대로의 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