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1.8℃
  • 박무서울 8.8℃
  • 박무대전 8.3℃
  • 연무대구 8.7℃
  • 연무울산 11.2℃
  • 박무광주 8.2℃
  • 맑음부산 11.7℃
  • 구름많음고창 10.2℃
  • 연무제주 14.8℃
  • 맑음강화 10.2℃
  • 구름많음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8.9℃
  • 구름조금경주시 11.3℃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종합

서울병무청, 중앙대에서 3월 병무홍보주간 운영

  • 등록 2019.03.21 09:38:42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은 20일 중앙대학교(동작구 흑석동)에서3월 병무홍보주간을 운영했다.

병무청은 매월 셋째주를 ‘병무홍보주간’으로 지정해 국민 곁으로 찾아가는 현장형 병무행정 안내를 하고 있다.

캠퍼스 내 100주년 기념관 로비에 마련된 병무행정 홍보 부스에서는 모집병 지원 등 1:1 맞춤 병무상담과 금년부터 시행되는 모바일 병역이행통지서 및 경제적 약자에 대한 병역이행 지원 제도 등 다양한 병역 정보를 제공했다.

또 반칙과 특권 없는 공정한 병역문화 조성을 위한 청렴 병무청 캠페인 진행과 대학생들이 평소 병역 이행과 관련한 불편 사항 등에 대한 개선 요구를 현장에서 국민제안으로 접수했다.

홍보 부스를 찾은 김종호 청장은 학생들과 소통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들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현장 방문을 통해 정책현안 해결 모색과 청년들의 성공적인 학업과 병역이행을 위한 현장형 병무상담 프로그램 활성화로 국민이 중심이 되는 정부 혁신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영등포역 노점거리 40여년 만에 철거… ‘탁 트인 거리’로 확 바뀌어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40여 년 만에 영등포역 일대 불법 노점상을 철거하고 영중로 보행환경개선 사업에 나섰다. 구는 지난 3월 25일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에 걸쳐 영등포역 삼거리에서 영등포시장 사거리에 이르는 구간(390m)의 거리가게 45곳을 철거했다. 이날 철거 작업은 사전 자진정비 안내 및 행정대집행 예고가 있었고 사전 대화와 설득을 통해 노점 상인들이 시설 매대와 물품을 어느 정도 정리한 상태였기 때문에 물리적 충돌 없이 순조롭게 진행됐다. 구는 지게차 3대, 5t 트럭 4대, 청소차 4대 등과 인력 59명을 동원해 시설물을 철거한 후 물청소로 거리가게의 잔해물을 깨끗하게 치웠다. 철거된 시설은 양평동에 위치한 자원순환센터로 보내졌다. 이번 철거작업을 계기로 영등포구의 숙원사업이자 민선7기 핵심 공약사업이었던 영중로 보행환경개선 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구는 오는 4월 신규 거리가게 판매대에 연결할 전기·수도공사 및 버스정류소 이전‧설치 등 시설물 공사를 시행하고, 6월 말까지 보도블록, 환기구, 거리조명 등 각종 가로지장물 정비 및 다양한 조경 식재를 통해 보행자 중심의 걷기 편한 거리로 대폭 변화시킬




김정태 시의원, “지방의회법-제정으로 진정한 지방자치 시대 열어야”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지방분권TF 김정태 단장(영등포2, 더불어민주당)은 3월 22일(금)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된 “지방의회 위상정립과 지방의회법 제정 토론회”에 발제자로 참석하여 토론회의 포문을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작년 2월 8일 발의된 「지방의회법」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지방의회법」을 대표발의한 전현희 국회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간사와 서울시의회가 공동주최했다. 노웅래 국회의원, 김두관 국회의원, 김병관 국회의원, 송한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 등 참석했다.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은 개회사에서 “우리 시대가 진정으로 바라는 지방분권은 지방정부가 독립적으로 자생가능한 모습을 갖춰 가는 것"이라며 "지방정부를 구성하는 두 축인 지방의회와 지방자치단체 사이의 균형과 견제 없이는 이러한 의미에서의 자치와 분권을 실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2부 토론회는 김태영 교수(경희대)가 좌장을 맡아 진행했다. 먼저 김정태 단장이 기조발제를 통해 국회에 「국회법」이 있듯이 ‘지방의회 기본법’을 지향하는 「지방의회법」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토론회를 통해 「지방의회법」제정이





영등포역 노점거리 40여년 만에 철거… ‘탁 트인 거리’로 확 바뀌어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40여 년 만에 영등포역 일대 불법 노점상을 철거하고 영중로 보행환경개선 사업에 나섰다. 구는 지난 3월 25일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에 걸쳐 영등포역 삼거리에서 영등포시장 사거리에 이르는 구간(390m)의 거리가게 45곳을 철거했다. 이날 철거 작업은 사전 자진정비 안내 및 행정대집행 예고가 있었고 사전 대화와 설득을 통해 노점 상인들이 시설 매대와 물품을 어느 정도 정리한 상태였기 때문에 물리적 충돌 없이 순조롭게 진행됐다. 구는 지게차 3대, 5t 트럭 4대, 청소차 4대 등과 인력 59명을 동원해 시설물을 철거한 후 물청소로 거리가게의 잔해물을 깨끗하게 치웠다. 철거된 시설은 양평동에 위치한 자원순환센터로 보내졌다. 이번 철거작업을 계기로 영등포구의 숙원사업이자 민선7기 핵심 공약사업이었던 영중로 보행환경개선 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구는 오는 4월 신규 거리가게 판매대에 연결할 전기·수도공사 및 버스정류소 이전‧설치 등 시설물 공사를 시행하고, 6월 말까지 보도블록, 환기구, 거리조명 등 각종 가로지장물 정비 및 다양한 조경 식재를 통해 보행자 중심의 걷기 편한 거리로 대폭 변화시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