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9 (화)

  • 흐림동두천 8.5℃
  • 맑음강릉 7.9℃
  • 흐림서울 9.8℃
  • 흐림대전 11.3℃
  • 구름많음대구 7.6℃
  • 구름조금울산 10.3℃
  • 구름많음광주 11.4℃
  • 구름많음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11.7℃
  • 구름조금제주 15.1℃
  • 흐림강화 10.0℃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9.5℃
  • 흐림강진군 11.7℃
  • 흐림경주시 5.5℃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종합

영등포구, 4월부터 아동학대 방지 종합대책 수립·추진

  • 등록 2019.04.09 09:26:43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4월부터 아이돌보미 대상 아동학대 방지 종합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이번 종합 대책은 최근 아이돌보미의 아동학대 사건으로 인한 우려를 불식하고, 아이돌봄 서비스를 이용하는 부모들이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아이돌봄 서비스는 12세 이하 아동을 둔 맞벌이 가정 등에 아이돌보미가 방문해 아동을 돌봐주는 제도이다. 영등포구에서는 현재 137명의 아이돌보미가 지역 내 가정 231가구에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먼저 구는 지난 6일은 지역 내 모든 아이돌보미를 대상으로 아동학대 예방 및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은 오전과 오후로 2회 진행됐으며, 내용은 △아동학대 현황 △아동복지법의 이해 △아동학대 발견 시 신고절차 △사례로 보는 아동학대 유형 등으로 구성됐다.

 

그리고 구는 돌봄 서비스 이용 가정 231가구를 빠짐없이 방문해 아이돌보미 활동을 점검하고 익명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 만족도를 평가한다. 1회차는 오는 20일까지 36개월 미만 아동이 있는 가정 129가구를 방문하고, 2회차는 20일부터 30일 사이에 36개월 이상 아동을 둔 가정 102가구에 들른다.

 

아울러 아이돌보미 신규 채용 시 자격심사 및 인․적성 등 검증 절차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아이돌보미에게는 올바른 자질 및 소양 함양을 위해 아동학대 예방교육을 실시하여 돌보미의 전문성을 높일 예정이다.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 가정에 대하여는 민원 발생 시 지속적인 활동점검과 모니터링을 통해 서비스 이용 애로사항과 만족도를 점검할 계획이다.

 

아이돌보미의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경우 영등포구 건강가정지원센터(☎2678-2193)로 연락하면 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아이돌보미의 아동학대가 없도록 철저히 대책을 세워 아이들을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돌봄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병무청, 국가안전대진단 참여로 청사 시설물 안전관리 강화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병무청(청장 김종호)은 범국가적으로 실시하는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방침에 따라 오는 19일까지 청사 시설물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사회 각지에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동반한 안전사고 및 자연 재난 등에 따른 피해가 잇따름에 따라 안전한 사회 만들기의 일환으로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2015년부터 범 국가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금년에는 2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61일간 진행한다. 서울병무청은 민간 안전진단 전문가, 유관부서 등과 협조하여 종합적인 점검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민관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안전진단을 하고 있으며, 시설물의 구조적 안전 뿐 아니라 안전규정 준수 여부,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체계 현황, 안전 사각지대 발굴 등에 중점을 두어 다각적인 점검을 하고 있다. 특히, 병력동원훈련소집대상 예비군 및 사회복무요원 교육생의 차량 수송 시 안전사고 발생을 대비한 위기대응 절차를 연습하여 실제 상황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처리매뉴얼을 점검함으로써 실질적인 점검이 되도록 내실을 기하고 있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청사 시설물 등의 관리 실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