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조금강릉 30.2℃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5.8℃
  • 흐림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7.1℃
  • 흐림광주 24.0℃
  • 박무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4.2℃
  • 박무제주 22.1℃
  • 흐림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0℃
  • 흐림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사회

국민연금, 기초연금, 4월부터 최대 30만원으로 인상

  • 등록 2019.04.12 15:13:0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국민연금공단 영등포지사(지사장 조재문)는 올해 소득인정액이 단독가구 5만 원 이하, 부부가구 8만 원 이하의 생활이 어려운 어르신은 기초연금액이 월 최대 30만 원으로 인상되어 25일부터 받게 됨에 따라 4월 한 달간 기초연금제도 및 기초연금 신청에 대한 집중홍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기초연금은 2014년 7월 도입당시 월 최대 20만 원을 지급하고, 매년 4월 물가인상분 반영하여 지급하던 것을 지난해 9월 최대 25만원으로 인상하고 올해 4월 저소득 어르신에게 최대 30만 원으로 인상하게 되었다.

 

그동안 공단에서는 정부의 제도개선과 더불어, 더 많은 어르신이 기초연금을 받으시도록 신청안내 및 홍보에 힘써왔다. 거동 불편 등으로 방문 신청이 어려운 어르신에 대하여는 공단 직원이 방문하여 신청서를 접수하는 ‘찾아뵙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뿐만 아니라 신청안내문을 받고도 상담·신청하지 않는 65세에 도달하는 어르신들에게 2018년 모바일 안내를 실시하고, 단전․단수 가구 등 기초연금이 꼭 필요한 분들을 발굴하여 1:1 맞춤형 개별상담을 했다. 그 결과, 2018년 한 해 동안 기초연금수급자 51만 명을 신규로 확보하여 기초연금을 받는 어르신이 512만 명이 되었다. 영등포구의 경우 2만 5천 명이 기초연금을 받고 있다.

 

조재문 지사장은 “정부는 기초연금 최대 30만원을 받는 대상을 단계으로 확대할 예정인 만큼 더 많은 어르신들이 기초연금 혜택을 받으실 수 있도록 안내하여 기초연금이 국민연금과 함께 어르신들의 노후소득보장의 근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폭염대비 물놀이장 및 피서 프로그램 무료 운영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장마철이 끝나면 다가올 폭염에 대비,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 더위를 피해 집 가까운 공원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8월까지 17개구 50개소 공원 및 광장 등에 물놀이장을 운영한다. 물놀이장의 형태는 공원에 조성된 시설형과 여름철 임시로 운영하는 특설형, 물의 흐름을 이용한 자연형, 그리고 물놀이형 바닥분수 등의 수경시설로 나눌 수 있다. 시설형은 덕의근린공원, 천왕근린공원, 각심어린이공원, 공릉동근린공원, 당고개지구공원, 방학사계광장, 보라매공원, 중랑캠핑숲 등 17개소이며, 특설형은 북서울꿈의숲, 경춘선숲길, 문화비축기지, 월드컵공원(장승마당), 다락원체육공원, 안양천생태공원, 효창공원, 응봉공원, 용산가족공원의 9개소이고, 자연형은 관악산도시자연공원과 어린이대공원, 그리고 물놀이형 바닥분수가 22개소 있다. 운영시간은 장소마다 다르지만 대략 오전 10~12시부터 시작해 17~18시까지 운영되고 입장료는 모두 무료이다.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제외한 시설형과 가설형에는 안전요원이 배치되고 별도의 샤워실과 탈의실이 마련되며 여름철 수인성 질병 예방을 위해 매일 수질관리가 진행되나 물놀이시설을 건강하게 이용하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