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9 (수)

  • 구름조금동두천 7.5℃
  • 구름조금강릉 16.9℃
  • 박무서울 9.8℃
  • 박무대전 9.4℃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5.4℃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종합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타운홀미팅 통해 1200여 명과 소통

  • 등록 2019.05.15 22:49:46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채현일 구청장이 지난해 7월 시작한 총 12번의 타운홀미팅으로 구민 1,200여 명을 만났다.

 

타운홀미팅은 각계각층의 지역주민이 한자리에 모여 정책과 지역 현안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하며, 구정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양방향 소통 창구이다.

 

이는 소통과 협치를 통해 ‘구민이 주인이 되는 탁 트인 구정’을 실현하겠다는 채현일 구청장의 철학이 반영된 것이다.

 

지난해 7월 개최한 ‘열린 공론장’을 시작으로 △사회적 경제 활성화 △청년․청소년 정책 △학부모와 함께 하는 교육정책 △지역사회혁신 △여성․복지 정책 구민 제안 △신길 특성화 도서관 건립 △영등포 전통시장 발전 등 다양한 생활밀착형 주제로 타운홀미팅을 개최했다.

 

첫 타운홀미팅, ‘2018 열린 공론장’에서는 200명의 구민과 함께 청소, 보육, 일자리 등 민‧관 협력사업 대해 논의했다. 지역사회의 문제와 해결방안을 담은 실행계획에 대해 토론하고, 투표로 직접 선정한 9개의 사업을 ‘2019 지역사회혁신계획’에 100% 반영했다.

 

그동안 정책결정과정에 소외됐던 청소년을 비롯해 청년, 여성, 시장 상인 등 다양한 계층과 타운홀미팅을 실시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개최한 ‘청소년 타운홀미팅’은 청소년에게 정책 참여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사회 구성원으로써 책임감과 자긍심을 부여했다. 청소년 시각에 맞춰 새로운 소통채널도 시도했다. ‘카카오톡 채팅창’을 열어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자유로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가장 많이 나온 의견은 ‘청소년을 위한 휴식 공간 조성’ 이었다. 구는 올해 4월 오픈한 청소년 자율 문화공간 ‘언더랜드’ 조성에 청소년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언더랜드’라는 명칭 선정부터 프로그램 기획까지 청소년이 주체가 되어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청년을 위한 거점 공간 ‘무중력지대’도 올해 7월 개관한다. 지난 2월 개최한 ‘청년 타운홀미팅’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하여 취업과 창업, 여가, 문화예술 분야의 다양한 가치관을 반영한 멀티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타운홀미팅에서 합의된 주민 의견은 민선 7기 공약사업 추진에 든든한 지원군이 됐다. 여성 200여 명과 함께한 ‘지역 여성 타운홀미팅’에서 나온 ‘공동육아 돌봄 공간 조성’은 채 구청장의 공약과 일치해 올해 3월 권역별 맘든든센터 4곳 개소로 현실화됐다.

 

구는 오는 6월까지 ‘내가 만드는 우리 동네 도서관’이라는 주제로 청소년과 학부모, 교육 전문가와 릴레이 타운홀미팅을 개최할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타운홀미팅은 구민 여러분과의 공감대 형성을 통해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하나의 방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민과의 다양한 소통의 자리를 마련해 구민 맞춤형 공감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권수정 시의원, “김포공항 일대지역 고용재난지역 선포해야”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김포공항 일대지역을 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적극적인 구제대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지난 27일 열린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상임위에서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을 상대로 코로나19 여파로 도산위기에 처한 항공업계와 하청업체들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권수정 시의원은 “코로나19 여파로 가장 피해가 심각한 업종중 하나가 항공업종이다. 그러나 사람들 인식에 대기업, 귀족노조, 높은 연봉직군 등 경제적 어려움과 연관이 어려운 단어들로 항공업종이 포장돼 있다”며 “수많은 하청업체들이 복잡하게 얽힌 항공업계에 닥친 코로나19 여파는 업체도산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이는 일자리, 실업, 노동자 경제건전성, 직접적 생계문제까지 큰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항공업계 종사자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몇몇 대상을 제외하고 지상여객지원, 기내청소 등 많은 업무들이 하청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김포공항에서 근무하는 항공업계 종사자는 80~90% 축소운영과 업무단축으로 대폭 감소된 급여 수령이 장기화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