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8℃
  • 흐림강릉 26.2℃
  • 서울 25.3℃
  • 대전 26.0℃
  • 흐림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5.6℃
  • 광주 25.4℃
  • 구름조금부산 25.5℃
  • 구름많음고창 25.9℃
  • 흐림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4.6℃
  • 흐림보은 24.9℃
  • 흐림금산 24.4℃
  • 흐림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조금거제 26.9℃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서울형책방’ 통해 지역서점 활성화 도모

  • 등록 2019.06.04 10:57:39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독서문화를 확산하고, 지역의 문화공간 역할을 하는 책방을 ‘서울형책방’으로 선정, 독서문화 프로그램 및 홍보를 지원해 서울시 지역서점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한다. 올해 처음으로 총 50곳의 동네책방을 서울형책방으로 선정했으며, 6월부터 책방별 다양한 문화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도서관은 지난 4월, 사전 공개모집을 통해 접수를 받아 전문 심사위원단의 정량평가를 통해 최종 50곳을 2019년 ‘서울형책방’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책방에는 고유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제공하고, 문화 행사 개최 지원 및 다양한 형태의 온·오프라인 홍보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지속가능성, △문화 서점으로서의 위상, △다양성 기여 정도, △문화 행사 개최 역량, △발전가능성 등을 평가해 선정된 서울형책방을 통해 서울시 소재 작은 책방의 문화적 위상을 제고하고, 동네책방이 지역 사회에 뿌리내리는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6월부터 ‘서울형책방’에서 본격적인 문화 행사가 진행된다. 서울도서관은 책방별 성격에 맞는 희망 프로그램을 신청 받았으며, 각 책방에서 기획한 문화 행사에 소요되는 예산을 지원한다. 작가와의 만남 뿐 아니라 글쓰기 워크숍, 어린이 교육 프로그램, 공연과 독서 모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이러한 다양한 행사를 통해 동네책방이 지역의 문화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시는 동네책방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시민들과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서울형책방’ 온라인 채널 구축 및 오프라인 매체 활용을 통해 적극적인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변화에 따라 책방별 홍보 영상을 제작해 각 책방의 매력과 장점을 비롯해 그들이 펼치는 문화 행사까지 담아내고자 한다. 홍보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집중적으로 노출하며, 다양한 채널로 확장할 예정이다.

리플렛, 단행본, 지도 등 오프라인 매체를 통한 홍보도 함께 진행해 올해 ‘서울형책방’의 면면과 운영자의 이야기를 풍부하게 수록한 단행본, 책방의 위치를 안내하는 지도 등도 제작 및 배포할 계획이다. 동시에 각 책방별 굿즈, 카드 뉴스, 인포그래픽 기반 콘텐츠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입체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한다.

 

이 외에도 서울형책방 50곳에는 시민과 동네서점을 이어주는 표식인 ‘서울형책방’ 브랜드 아이덴티티(B.I.)가 액자 형태로 부착된다. ‘브랜드 아이덴티티(B.I.)’는 서울형책방의 시작을 알리는 이미지를 넘어 바람직한 동네서점 생태계를 구축하려는 시의 포부를 보여주는 상징물이기도 하다. 이번 ‘브랜드 아이덴티티(B.I.)’는 책갈피를 상징하는 아이콘을 이용해 책을 형상화함으로써 많은 사람들이 인지할 수 있게 ‘즐겨찾기’ 해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서울도서관은 2019년 서울형책방 50곳에서 개최할 문화 행사를 종합하여 발표할 예정이며, 올해 사업을 시범 운영해 동네책방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서울형책방이 지역 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첫 행사는 6월 7일 종로구에 위치한 오래된 서점 동양서림에서 시작한다. 동양서림은 1953년 개업 이후 같은 장소에서 60여 년 동안 운영하며 혜화동 일대의 시대적 모습을 보여주는 서점으로 서울 미래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동양서림에서 ‘푸르른 틈새’,‘안녕 주정뱅이’,‘레몬’ 등의 저자 소설가 권여선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올해 11월까지 총 50회에 걸쳐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사하며, 각 서점의 행사 일정과 프로그램 내용은 월별로 별도 공지할 예정이다.

 

서울형책방의 행사 일정 및 참가 신청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서관 공식블로그(blog.naver.com/seoul_library) 또는 서울형책방 홍보채널(유튜브,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도서관(02-2133-0213)으로 연락하면 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2019년은 서울형책방이 출범하는 첫 해로 올해 성과를 바탕으로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계획을 수립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동네책방의 자율성과 차별성을 존중하며 지역 내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 가격 폭락 경남 지역 '마늘‧양파' 소비촉진 지원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박원순 시장은 26일 최근 작황 호조로 가격이 폭락한 경상남도 마늘‧양파의 소비촉진을 위해 서울에서 열리는 다양한 행사에 참석해 시름에 빠진 농가 지원에 나섰다. 먼저 박원순 시장은 오전 11시 15분 농협하나로유통 서울시 양재점에서 경상남도농협이 주최하는 '경상남도 마늘‧양파 소비촉진을 위한 경남농산물 특판전 개장식'에 참석해 경남 지역에서 수확한 마늘‧양파로 직접 장아찌를 담궜다. 이 자리에는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를 비롯해 김성찬‧엄용수‧강석진 국회의원, 이선두(의령)‧한정우(창녕)‧장충남(남해)‧서춘수(함양)‧문준희(합천) 군수 등과 미래 먹거리 세대인 어린이 25명이 함께했다.이어 경남의 우수 농산물을 홍보하는 채소 특판전 코너를 돌아본 후 참석자들과 마늘과 양파로 만든 요리를 시식했다. 또 박원순 시장은 오후 1시 30분 서울지하철 2호선 사당역 지하1층에마련된 '창녕군 양파‧마늘 특판전'에 한정우 창녕군수와 함께 방문해 시민들에게 창녕군 양파‧마늘과 가공식품 판촉 홍보에 나섰다. 박 시장은 서울시가 지난 5월 29개 기초자치단체와 '서울-지방 상생'을 선언하고, 그 실현전략으로 발표한 ‘서울시 지역상생 종합계획’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