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 (금)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17.1℃
  • 흐림서울 23.5℃
  • 대전 19.1℃
  • 대구 19.3℃
  • 흐림울산 19.3℃
  • 흐림광주 19.9℃
  • 박무부산 19.6℃
  • 흐림고창 19.4℃
  • 흐림제주 18.8℃
  • 흐림강화 22.8℃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8.4℃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호국보훈의 달 맞아 추념행사 개최

  • 등록 2019.06.07 09:24:19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월 한 달을 추모의 기간으로 지정해 다양한 추념 행사를 추진한다.

 

구는 보훈 의식과 애국정신을 고취시키고 나라를 위한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6월을 추모 기간으로 지정하고, 11일부터 20일까지 ‘감사의 기간’, 21일부터 30일까지를 ‘화합과 단결의 기간’으로 정해 테마가 있는 호국보훈의 달로 운영한다.

 

우선 오는 17일에는 롯데시네마 영등포점에서 보훈단체와 함께하는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평소 문화생활이 어려운 국가유공자를 위해 영화를 상영하며 문화 향유의 기회를 확대한다. 이어 평화의 메시지 퍼포먼스가 오는 25일 당산공원에서 열린다. 이는 보훈단체 회원들과 주민들이 함께 모여 화합을 도모하는 자리로, 퍼포먼스 내용은 당일 공개돼 주민들에게 큰 울림을 선사하게 될 것이다.

 

감사의 기간에는 학생들의 편지를 국가유공자들에게 전달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지역 내 초등학생들이 직접 편지를 써 국가유공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애국심을 드높인다. 구에서 작성된 편지를 모아 지역 내 국가유공자들에게 직접 우편으로 보낼 예정이다.

 

또한 6월 한 달 간 구청 및 동주민센터로 전화 연결 시 호국보훈 관련 멘트가 흘러나온다. 주민들이 통화연결음을 들으며 숭고한 희생을 기릴 수 있도록 추진하는 것이다.

 

아울러 지역 보훈지도를 제작해 지역 내 초․중․고등학교, 복지시설 등에 배포한다. 영등포 지도에 반공순국용사 위령탑, 만세운동을 펼쳤던 장소 등을 표시 및 소개하며 주민들의 역사 의식을 고취시킨다. 이밖에도 구는 직원 대상 호국보훈의 달 스티커 배부, 지역 보훈단체 행사 지원, 국가유공자 집에 명패 부착 등을 통해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그들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라며 “영등포구에서는 국가유공자가 존경받을 수 있는 보훈 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서울시, 6~11월 주말 북촌·덕수궁길·감고당길 등 야외 국악당 변신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서울시는 6월부터 11월까지 주말마다 북촌 일대와 덕수궁길 등 보행자 전용거리에서 ‘국악 둘레여행 IN 북촌&도심’이라는 주제로 흥겨운 국악 한마당을 펼친다. 이번 공연은 시민들이 국악을 쉽고 편안하게 접할 수 있도록 유동인구가 많은 북촌 일대와 덕수궁·감고당길 등 주말 차 없는 거리에서 무료로 진행되며, 국악 실내악, 가야금병창, 전통연희, 무용 등 전통예술과 창작민요 등 다양한 장르의 우리 음악을 선보인다. 6월부터 7월까지는 매주 토요일, 북촌 한옥 및 보행자 전용거리에서 공연이 진행되며, 이후 11월까지 매월 다른 장소에서 다양한 우리 음악을 만날 수 있는 공연이 계속되어, 매주 주말 서울 곳곳에서 총 50회의 무료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공연 시작 전 국악 해설, 버나 및 돌리기 체험, 악기 체험을 병행하여 국악에 대한 시민들의 흥미와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6월 8일 오후 1시 ‘북촌전통공예체험관’과 오후 3시 ‘북촌단청 공방’에서 ‘월드퓨전시나위’와 ‘다올소리’의 신명나는 공연을 시작으로, 창작 국악부터 가야금 병창까지 다채로운 국악의 매력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서울문화재단, 서울남산국악당,







서울시, 6~11월 주말 북촌·덕수궁길·감고당길 등 야외 국악당 변신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서울시는 6월부터 11월까지 주말마다 북촌 일대와 덕수궁길 등 보행자 전용거리에서 ‘국악 둘레여행 IN 북촌&도심’이라는 주제로 흥겨운 국악 한마당을 펼친다. 이번 공연은 시민들이 국악을 쉽고 편안하게 접할 수 있도록 유동인구가 많은 북촌 일대와 덕수궁·감고당길 등 주말 차 없는 거리에서 무료로 진행되며, 국악 실내악, 가야금병창, 전통연희, 무용 등 전통예술과 창작민요 등 다양한 장르의 우리 음악을 선보인다. 6월부터 7월까지는 매주 토요일, 북촌 한옥 및 보행자 전용거리에서 공연이 진행되며, 이후 11월까지 매월 다른 장소에서 다양한 우리 음악을 만날 수 있는 공연이 계속되어, 매주 주말 서울 곳곳에서 총 50회의 무료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공연 시작 전 국악 해설, 버나 및 돌리기 체험, 악기 체험을 병행하여 국악에 대한 시민들의 흥미와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6월 8일 오후 1시 ‘북촌전통공예체험관’과 오후 3시 ‘북촌단청 공방’에서 ‘월드퓨전시나위’와 ‘다올소리’의 신명나는 공연을 시작으로, 창작 국악부터 가야금 병창까지 다채로운 국악의 매력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서울문화재단, 서울남산국악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