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4.8℃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5.7℃
  • 구름많음고창 5.2℃
  • 흐림제주 10.6℃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 등록 2019.08.12 17:19:00

“내 손톱이 빠져나가고 내 귀와 코가 잘리고 내 다리가 부러져도 그 고통은 이길 수 있사오나 나라를 잃어버린 고통만큼은 견딜 수가 없습니다.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밖에 없는 것이 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입니다.”

 

모진 고문에도 불구하고 마지막까지 독립에 대한 의지를 놓지 않았던 유관순 열사는 1902년 11월 17일 충남 천안에서 5남매 가운데 둘째 딸로 태어났다. 동네 친구이자 독립운동가인 남동순 선생은 유관순 열사의 어릴 적 모습은 씩씩하고 총명했다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역사는 유관순 열사에게 평범한 삶을 허락하지 않았다. 우리나라는 1910년 국권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이후 일제에 항거하기 위해 일어난 3·1운동에서 유관순 열사는 서울의 만세운동 소식을 고향에 전하고, 본격적으로 천안 아우내 장터에서 만세 운동을 주도한다.

 

그러나 일제 경찰의 무자비한 탄압으로 유관순 열사의 부모님은 현장에서 사망하고, 체포돼 감옥에 갇힌 유관순 열사 또한 가혹한 고문으로 1920년 10월 12일 18세의 나이로 순국했다. 악명 높은 서대문 감옥에서 온갖 탄압과 고문에도 지속적으로 ‘대한독립만세’를 불러 옥에 갇힌 동지들의 사기를 북돋았다는 유관순 열사!

 

그런 유관순 열사의 모습이 2019년 8월 서울 광화문의 한 빌딩 외벽에 등장했다. 유관순 열사의 얼굴과 태극기를 흔드는 모습을 담은 가로 49m, 세로 19.5m 크기의 초대형 래핑(Wrapping) 광고물로써, 한 기업에서 올해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진행 중인 대국민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했다고 한다. 대다수의 국민이 존경하는 인물로 꼽는 유관순 열사를 통해 독립운동의 정신을 기억하고 이를 미래지향적 가치로 삼아 나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는 것이다.

 

얼마 후면 제74주년 광복절이다. 매해 광복절 연휴를 기해 캐리어를 끌고 여행을 떠났다면, 올해는 태극기를 들어보는 건 어떨까? 우리가 너무나도 당연히 여기고 있는 독립국가로서의 대한민국의 지위와 그 속에서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는 유관순 열사와 같이 광복을 위해 헌신한 수많은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 위에서 싹튼 것이기 때문이다.

 

역사를 잊지 않고 돌아보며 감사하는 마음, 순국선열들의 애국정신을 이어 나가는 마음으로 다가오는 광복절을 맞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김경 시의원, “교육감 치적 위한 전시사업 그만둬야”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김경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지난 15일 제290회 교육위원회 종합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감 중점사업으로 시작된 악기나눔사업이 ‘1학생 1악기 실현’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나, 목적과 취지에 맞지 않는 대표적인 예산 낭비 사업으로 전락되고 말았다”며 “광고비와 수리·배송비 등을 포함해 지난 2개월 간 총 6억 2천만 원이라는 예산이 쓰였으나 실제 학생들에게 나눠준 악기는 총 886개에 불과해 문제가 심각하다”고 교육감에 질책했다. ‘악기나눔’은 서울시교육청이 서울시민과 학교로부터 기증받은 중고악기와 유휴악기를 수리해 학생들에게 재기증하는 사업으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광고비와 수리·배송비 등을 예산으로 편성해 집행했다. 김경 시의원은 “악기나눔사업 광고비 약 4억5천만 원, 수리·배송비 1억5천만 원, 낙원상가 악기나눔접수처 임대료까지 총 6억2천만 원이 두 달 짜리 교육감 중점사업에 소요됐다”며, “6억 2천만 원이면 바이올린의 경우 약 4,133대를 구매할 수 있고, 기타는 약 3,100대를 구매할 수 있는 예산규모인데 예산의 효율성 측면에서도 새 제품을 구매하는 것보다 떨어진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