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7℃
  • 흐림강릉 23.2℃
  • 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31.5℃
  • 흐림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0.0℃
  • 흐림부산 28.5℃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조금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5℃
  • 구름많음강진군 29.1℃
  • 흐림경주시 30.4℃
  • 흐림거제 29.4℃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휴먼다큐사람이좋다’ 굉장히 여린

  • 등록 2019.09.08 15:09:13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3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3인조 혼성그룹 코요태(김종민, 빽가, 신지)가 출연했다.

 

빽가는 “신지가 당찬 모습 때문에 센 캐릭터로 느껴질 수 있는데, 실제로는 굉장히 여린 모습도 있다”고 말했다.

 

김종민은 “신지는 혼자 상처받기도 하지만 쿨하게 지나간다. 우리가 걱정하는 걸 미안해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김종민은 이내 제작진을 향해 "코요태가 20년이 됐지만 신지는 아직 마흔이 안 됐다"고 수습했다.

 

신지는 “사람들이 나만 보면 약간 그 장면을 떠올릴 것 같고 노래하는 게 좋아서 가수가 됐는데 노래하면서 떨고 있는 내가 너무 싫고 모든 상황이 다 싫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