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0 (토)

  • 맑음동두천 4.1℃
  • 구름많음강릉 7.5℃
  • 맑음서울 4.7℃
  • 흐림대전 4.6℃
  • 흐림대구 8.7℃
  • 흐림울산 10.9℃
  • 광주 6.8℃
  • 구름많음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4.9℃
  • 제주 11.6℃
  • 구름조금강화 3.3℃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9.5℃
  • 흐림거제 10.1℃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전체기사 보기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약자와의동행 특위, 돈보스코자립생활관 방문 및 자립준비청년 현안 청취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시의회 국민의힘 약자와의동행특별위원회(위원장 이종배 시의원, 이하 특위)는 지난 19일 자립준비청년 생활시설을 방문해 보호종료 이후 시설에서 생활하는 청년들과 기관종사자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특위는 지난 12일 출범과 함께 보호종료아동의 자립문제를 첫 번째 해결과제로 삼고 영등포구 소재의 돈보스코자립생활관을 찾았다. 보육원 등 시설을 떠나 상대적으로 이른 시기에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이 처한 현실과 지원정책에 대한 의견을 듣고자 마련한 자리다. 이날 현장에는 이종배 위원장을 비롯해 김경훈·김규남·김혜영·이효원·정지웅 시의원 등이 동행했다. 현재 서울에는 약 1,541명의 자립준비 청년이 홀로서기를 준비 중이다. 혈연관계나 지인이 없는 상황에서 자립 준비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이들 중 일부는 극단적 선택의 상황에 놓이게 되며, 최근 발생한 관련 사건들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자립생활관은 만 18세를 넘겨 아동보호 시설 및 그룹홈 등에서 퇴소한 자립준비청년들에게 공동생활숙소를 기반으로 경제적 자립과 정서지원 등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23명의 청년들이 돈보스코자립생활관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날 청년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