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7.2℃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10.3℃
  • 맑음고창 7.5℃
  • 맑음제주 12.6℃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문화

‘2019년 2회 나나 인권페스티벌’ 성료

  • 등록 2019.09.11 17:44:19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이 위탁운영하는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관장 공상길)은 지난 5일과 6일 이틀간 장애, 문화, 국적, 종교, 나이 등 다르지만 같은 지역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토크콘서트와 영화, 공연으로 풀어낸 다르거나 같거나 ‘2019년 2회 나나 인권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첫째 날인 5일에는 ‘만나는 목요일’에서는 조윤경 사무국장의 사회로 꿈에 대한 각자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로아트 소속 발달장애인 송상원 작가의 ‘사랑의 나무’ 작품 제작 과정과 인터뷰를 담은 리더영상을 통해 서로 다른 점을 인정하며 더불어 살자는 메시지로 문을 열었다. 이어 청각장애인 당사자의 수어 발언과 발달장애인 당사자의 직업과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이야기를 나눴다.

 

계속해서 자립을 꿈꾸고, 자립생활을 하고 있는 탈시설 당사자의 인권뮤지컬 ‘자립의 요정’, 인권이 보장되는 사회를 꿈꾸며 활동하는 서울여성회 활동가 박지아 부회장과 경기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최정규 변호사의 랜덤Talk도 이어졌다. 이 시간을 통해 참가자들은 장애, 여성, 이주 등에 상관없이 각자의 꿈과 그리는 삶에 대해 나눌 수 있었으며, 시립문래청소년센터 보컬팀 디아만떼에서 꿈에 대한 개사를 한 공연까지 진행해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오후 7시부터 진행된 개막식에서는 ‘의사소통 권리’를 중심으로 성과 재생산 포럼 나영 활동가가 진행하고, 소통에 초점을 맞춘 영화인 ‘일리야스 시물의 다이어리’, ‘AAC(보완대체의사소통), 선택 아닌 권리!’를 상영하는 등 의사소통 권리의 중요성과 존중하는 방법에 대해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둘째 날인 6일에는 ‘안조용한 금요일’로 누구나 이야기하고, 참여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 이어졌다. 장애와 인권 발바닥 행동의 조아라 활동가의 밝은 목소리로 시작해 지역 내 다르지 않은 삶을 꿈꾸는 인권영화‘어른이 되면’을 상영했다. 이어 인권그림책을 낭독극과 노래로 공연하고, 음악과 춤으로 새로운 문화를 만드는 쿨레칸과 윌리엄스협회 소속 아리아난타팀의 공연을 통해 문화로 소통할 수 있었다. ‘문화향유 권리’를 중심으로 각자 이야기하고 싶은 주제를 영화, 노래, 공연을 통해 소통하고, 팝콘, 헤나, 솜사탕 등 부대행사로 다양한 체험 거리를 제공했다.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진행된 폐막식에서는 김지원 전문아나운서의 사회로 영등포에서 제작한 인권영화인 ‘외국인A, 이사오다’, ‘백말띠여성생존기-90에서 100으로’, ‘발달장애인의 지역사회생존기, 동네에서 살고 싶다’를 상영하고 감독과의 대화가 진행됐다. 또 발달장애 학생과 또래, 음악치료사 3개 단체 연합 국악공연과 인권을 주제로 한 공연과 시립문래청소년센터 소속 트와일라잇, 마블링 공연팀의 공연으로 제 2회 ‘나나페스티벌’의 막을 내렸다.

 

이틀 동안 진행됐던 ‘나나 인권페스티벌’에서는 장애, 이주, 성별 등 당사자의 이야기를 ‘꿈, 의사소통, 문화’를 중심으로 묶어내 영화와 공연, 토크콘서트로 풀어냈다.  페스티벌은 막을 내렸지만 ‘인권갤러리’는 문래청소년센터 1층 달촌갤러리에서 30일까지 인권캘리그라피, 서예, 인권그림책, 그림 전시가 진행된다.

 

영등포의 6개 단체가 인권이 보장되는 사회를 꿈꾸며 공동주관한 이번 페스티벌은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이음장애인자립생활센터, 꿈더하기지원센터, 아시아미디어컬쳐팩토리(AMC Factory), 영등포구수어통역센터, 서울여성회부설 언니네작은 도서관이 함께했다. 사랑의열매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후원하며 영등포구청, 시립문래청소년센터, 사람과 소통, 꿈더하기학교, 로아트,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가 협력하여 진행될 수 있었다.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관계자는 “지역사회 내에서 서로의 인권을 지켜주며 모두가 당당한 주민으로 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희망하며 향후에는 참여 단체 및 영역을 더욱 확대해 다양한 인권 이야기를 담아낼 예정으로 영등포를 대표할 수 있는 인권페스티벌로 발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보훈청, 찾아가는 치매예방활동 실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보훈청(청장 오진영)은 고령 보훈가족의 치매를 예방하고 아름다운 기억을 지키기 위해 찾아가는 치매예방활동 ‘반짝반짝 뇌운동’을 11월부터 시행한다. 찾아가는 치매예방활동 ‘반짝반짝 뇌운동’은 보훈섬김이가 고령, 퇴행성 또는 만성질환 등으로 거동이 불편해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가족으로부터 적절한 수발을 받지 못하는 보훈대상자의 가정을 찾아가서 가사활동, 건강관리, 편의지원 등을 제공하는 보훈재가복지서비스의 일환이다. 이번 찾아가는 치매예방활동 ‘반짝반짝 뇌운동’은 보훈대상자 자택에서 보훈섬김이와 함께하는 워크북, 퍼즐놀이, 종이접기 등의 다양한 활동으로 구성됐다. 올해 서울보훈청 소속 보훈대상자 55명과 보훈섬김이 22명이 우선 참여한 후, 내년에는 활동 대상과 내용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활동에 참여하기로 한 국가유공자 박〇〇(83세) 어르신은 “날이 점점 추워져서 바깥 활동도 많이 못하고 실내에서 우두커니 있어 답답할 것 같았는데, 섬김이가 집에 찾아와서 함께 퍼즐도 하고 종이접기도 한다고 하니 설레고 기대가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진영 청장은 “고령화 사회에서 치매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본인과 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