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 흐림동두천 19.6℃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0.5℃
  • 흐림대전 21.6℃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24.7℃
  • 흐림고창 20.4℃
  • 구름많음제주 23.6℃
  • 흐림강화 19.0℃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18.9℃
  • 구름조금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2.9℃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전화도 모두 끊겨

  • 등록 2019.09.12 02:30:02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7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의사 요한' 최종회에서는 연락이 두절된 차요한(지성 분) 때문에 마음을 졸이는 강시영(이세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외 연구소로 떠난다는 차요한에게서 어느 날부터 메일도, 전화도 모두 끊겨 강시영은 불안해했다. 차요한의 연구소 동료는 강시영에게 “중요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지만 사실 차요한은 입원해 치료받고 있었다.

강시영이 "한국에 언제 왔냐" 묻자 차요한은 "1년 전"이라고 이야기했다. 상처받은 강시영은 마침 환자 콜을 받고 뒤돌아 갔다. 여유로워 보였던 지성은 긴장이 풀려 한숨을 쉬며 한참 그 자리를 지키다 떠났다.

강시영은 "차요한 교수님께 무슨 일이 있냐. 왜 전화를 받지 않냐"라고 물었다. 그의 동료는 "지금 차 교수는 전화를 받을 수 없다. 지금 중요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