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6 (일)

  • 맑음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13.3℃
  • 구름조금서울 9.8℃
  • 맑음대전 8.7℃
  • 맑음대구 15.1℃
  • 맑음울산 15.1℃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4.4℃
  • 구름조금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9.7℃
  • 구름많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일로만난사이’ 시청자들에게

  • 등록 2019.09.12 02:30:08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일로 만난 사이’에서 케미 요정다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효리, 차승원과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소소한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유희열 정재형은 강화도에 화문석을 만든는 곳을 찾았다.

60만번의 사람의 손을 거쳐야 완성되는 화문석의 재료, 왕골을 수확에 나섰다. 노동 당일 강화도로 향하는 차량에서 이들은 '피크닉 박스'에 가까운 아이스박스 구성품으로 유재석을 당황하게 했다.

"우리가 두 번째로 찍는 거냐"고 묻는 유희열에게 유재석은 "녹화는 두 번째, 방송 횟수로는 세 번째지"라고 설명했다. 방송 순서가 바뀌는 이유가 궁금한 정재형이 갸우뚱하자, 유재석은 "다음 주 것이 더 먼저 나간대"라고 설명했다.

정재형이 왜인지 계속 궁금해하자 유재석은 "그쪽 게스트가 더 스타인가 봐"라고 '팩트 폭격'을 가해 웃음을 안겼다. 이는 어느 정도의 보장된 재미를 선사할 수 있는 게스트를 첫 회 섭외함으로써 프로그램의 화제성과 시청률 두 마리의 토끼를 다 잡으려는 제작진의 의도가 다분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