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6 (일)

  • 맑음동두천 4.1℃
  • 흐림강릉 10.0℃
  • 맑음서울 7.7℃
  • 박무대전 7.3℃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5.4℃
  • 구름조금제주 11.7℃
  • 구름많음강화 9.5℃
  • 구름많음보은 4.6℃
  • 맑음금산 4.6℃
  • 구름조금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9.2℃
  • 구름조금거제 11.9℃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타인은지옥이다’ 풍경이 전파를

  • 등록 2019.09.13 02:30:08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7일 방송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3회에서는 에덴 고시원에 살고 있는 타인들의 정체가 밝혀졌다.

 

살인마의 얼굴을 드러낸 치과의사 서문조(이동욱)의 지휘아래 수상한 행동을 일삼는 쌍둥이 변득종과 변득수(박종환), 발목에 전자발찌를 찬 홍남복(이중옥)이 합심해 조폭 아저씨 안희중(현봉식)을 살해하려 하는 4층 풍경이 전파를 탄 것.

 

새로 입주한 윤종우(임시완)만 모르는 천국의 이름을 가진 지옥 고시원의 정체에 종우의 안전을 바라는 시청자들의 염원이 이어어지는 가운데, 8일 밤 방송되는 4회의 부제 ‘정신착란’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서문조는 "시체라도 버리는 줄 알았다"고 말하자 변득종과 변득수는 "음식물 쓰레기를 버린 것이다"고 답했다.

자루 안에는 고양이 시체가 있었다. 그런가 하면 서문조는 퇴근길에 윤종우(임시완 분)를 마주하게 됐다.

 

쌍둥이 변득종, 변득수(박종환 분)의 수상한 현장을 목격한 후 두 사람은 고시원으로 돌아와 자리를 함께했다.

 

서문조는 윤종우에게 맥주와 함께 고기를 권했고, 고기를 맛본 윤종우의 표정이 좋지 않자 “이 부위가 자기랑 잘 안 맞나보다. 다른 부위도 있는데 먹어볼래요?”라고 재차 권했다.

 

“이상하네... 좋은 고긴데”, “이게 무슨 사람 고기라도 될까 봐 그래요?”라는 섬뜩한 대사로 엔딩을 장식했다.

수상한 고시원 타인들을 향한 종우의 의심도 깊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전 공개된 4회 예고 영상에서 지은에게 “아무래도 여기 사람들이 되게 이상한 거 같아. 누군지 모르겠는데 계속 내 방에 들어오는 것 같아”라는 종우의 대사가 담긴 것.

 

지난 3회부터 본격적으로 에덴 고시원 303호의 전 주인의 실종을 캐고 다니는 듯한 소정화(안은진) 순경에게 “다른 아저씨 실종 신고는 없었어요?”라고 물어보는 종우는 갑자기 사라진 유기혁(이현욱)이나 안희중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예측되는 바. 서문조의 깊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종우 앞에는 또 어떤 지옥이 펼쳐질까.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