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2 (토)

  • 흐림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7.2℃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3.0℃
  • 광주 21.8℃
  • 박무부산 19.7℃
  • 흐림고창 22.7℃
  • 흐림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29.6℃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오는 28일 제24회 구민의 날 개최

  • 등록 2019.09.19 09:27:15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지역의 주체인 구민들의 염원과 소망을 담아 더 나은 미래를 함께 다짐하는 ‘제24회 영등포 구민의 날 축제’를 오는 28일 오후 4시 영등포아트홀에서 구민 1천여 명과 함께 개최한다.

 

구민의 날은 지난 1946년 영등포구가 서울시로 편입되면서 서울시 영등포구라는 지명을 사용하게 된 것을 기념하는 날로, 지난 1996년 제정된 이래 매년 주민들과 기념해 왔다.

 

이날은 영등포의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를 눈에 담아 미래를 조망하는 주민 대화합의 자리로, 구민이라면 누구나 행사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이날 행사는 최희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며, 식전공연으로 최형배 마술사의 마술 공연과 영등포구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을 선보인다.

 

이어 이날의 하이라이트인 큐브 퍼포먼스로 구민의 날 기념식의 시작을 알린다. 이는 빔 프로젝터를 이용한 3D 그래픽 퍼포먼스로, 구정 핵심 가치와 목표를 화려한 영상미로 엮어내 구민의 시선을 압도한다.

 

다음으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해 타의 귀감이 된 주민 및 단체를 봉사상, 교육상, 복지상, 지역공헌상 등 부문별로 시상한다. 그리고 구민 대표가 구민헌장을 낭독하며 1천여 명의 주민 앞에서 영등포의 밝은 미래를 위한 다짐을 선언한다.

 

계속해서 ‘더 높은 가능성의 도시, 영등포!’를 주제로 기획영상을 상영한다. 이 영상에는 영등포의 역사뿐 아니라 △영중로 노점상 철거 및 환경개선 △영등포 로터리 공원화 사업 △주민 편의와 직결되는 청소․주차․보행 환경 개선 등 민선 7기의 주민을 위한 정책을 5분 분량의 프레임 안에 녹여냈다.

 

마지막으로 영등포구립여성합창단이 구민의 날 노래를 제창하고, 가수 정수라와 홍경민의 축하공연으로 주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하며 구민의 날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된다.

 

또한 이날 아트홀 앞마당에서 지역의 역사와 구민의 추억을 담은 ‘영등포 100년의 기억’ 사진전이 열려 주민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이후 사진전은 30일부터 내달 9일까지 영등포역, 18일까지는 구청 광장을 순회하며 개최된다.

 

구민의 날 관련 문의사항은 구청 총무과(02-2670-3315)로 문의할 수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영등포 구민의 날은 구민이 지역의 주인이 되는 특별하고 의미 있는 날”이라며 “구민의 날 주민 모두 한자리에 모여 오늘을 빛내주시고, 미래를 그려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지권 시의원, 시내버스정류소 시민편의 증진 위한 조례 개정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동2)은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 증진과 안전을 위하여 「서울특별시 시내버스정류소 등의 정비 및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발의 하였으며 해당 조례안은 지난 4월 개최된 293회 서울시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되어 통과했다. 이번 개정안은 가로변 버스정류소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가로변 정류소의 정차범위를 현실에 맞게 확대, 혹서 및 혹한을 피할수 있는 정류소 설치 및 운영기준 마련, 정차범위내 설치제한 시설물에 ‘가로변 화단’을 포함시키고자 하는 것 등이다. 시내버스 정차범위 확대는 현행 버스표지판 또는 승차대로부터 “10미터이내”로 되어 있는 것을 “20미터이내”로 확대함으로써 승하차시 안전사고 예방과 정류소 주변 보행권 확보 등 시민편의 증진에 기여할 수 있으며 “20미터이내”에는 승하차를 방해하는 시설물 등의 설치가 제한됨으로 시내버스 이용 환경이 크게 개선될 수 있을 것이다. 혹서 및 혹한을 피할 수 있는 정류소 설치는 현재 서울시와 자치구별 시범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고 대중교통 이용시 시민들이 느끼는 불편 중 하나가 기후여건이란 점에서 시민들의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