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6 (수)

  • 흐림동두천 29.1℃
  • 흐림강릉 26.4℃
  • 서울 29.5℃
  • 대전 27.8℃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8.0℃
  • 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8.7℃
  • 흐림고창 27.6℃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8.3℃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8.6℃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8.1℃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도서관, 한국인기자 최초 퓰리쳐상 수상자와 함께 하는 사진 읽기 강연 마련

  • 등록 2019.10.30 12:01:00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도서관(관장 이정수)은 11월 15일, 한국인 사진기자 최초로 퓰리처상(Pulitzer Prize)을 수상한 김경훈 기자와 함께 하는 '사진으로 세계 읽기' 강연을 개최한다.

 

김경훈 기자는 현재 로이터 통신 도쿄지국 수석사진 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제9회 서재필 언론문화상’, ‘로이터 통신 올해의 사진상’ 등을 수상했으며, 2019년 퓰리처상 브레이킹 뉴스 사진 부문(Pulitzer Prize Winner, Breaking News Photography)을 한국인 사진기자 최초로 수상했다.

 

또한, 김경훈 기자의 저서 ‘사진을 읽어 드립니다’(시공아트, 2019)」는 저자가 취재한 중국의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 할머니 이야기, 중남미에서 미국으로 먼 길을 떠나는 캐러밴들의 이야기, 전설적인 전쟁 사진가 ‘로버트 카파’의 사진을 둘러싼 진위여부 논란 등 사진 너머에 있는 일화들을 흥미롭게 소개하고 있다.

 

그는 이번 강연에서 일상 기록물이 된 사진의 의미와 영향력에 대해 되짚어 보고, 사진 너머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서울도서관 관계자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세계의 유명 보도사진과 사진 속에 담긴 이야기를 통해 ‘한 장의 사진이 어떻게 역사의 기록이 되었는가?’에 대해 들으면서 우리가 매일 접하는 사진들 속에 담겨 있는 의미에 주목하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으로 세계 읽기’ 강연은 11월 1일부터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참여자 4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시민 누구나 참가비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도서관 세계자료실(02-2133-0308)로 연락하면 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이번 강연은 한국인 사진기자 최초 퓰리처상을 수상한 김경훈 기자와 함께 보도 사진에 담긴 취재 현장의 흥미로운 이야기와 사진이라는 매체가 가진 의미에 주목하는 유익한 시간으로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영등포구, 태풍 ‘바비’ 대비 현장점검 강행군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는 태풍 ‘바비’ 북상에 대비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태풍으로 인한 구민들의 피해가 없도록 사전 안전취약시설 현장점검을 실시하며 전면적인 비상 대응체제에 돌입했다. 이번 태풍 ‘바비’는 지난 해 13호 태풍인 ‘링링’이나 2012년 15호 태풍 ‘볼라벤’과 유사한 경로로 접근하고 있으며, 강수량은 적으나 최대풍속이 초속 45m에 이를 것으로 보여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이에 구는 25일과 26일 이틀간 구청장 주재의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기상특보에 따른 비상 근무태세를 갖추도록 조치하고 부서별 대응방안, 재난발생 시 임무 숙지, 상황보고 철저 등의 사전 조치사항을 중점 점검했다. 이후 채현일 구청장은 관련부서 직원들과 함께 직접 강풍 취약시설을 순찰하며 피해 최소화를 위한 재난취약시설 안전점검에 나섰다. 강한 바람이 예보된 만큼 시설물 피해 우려가 있는 건축공사장과 도로시설물, 가로녹지에 대한 안전점검 위주로 실시되었으며, 풍수해 위해 요소의 사전 점검과 제거에 주력했다. ▲추락, 전도의 위험이 있는 타워크레인, 가림막, 펜스 등 공사현장 시설물에 대한 결박상태와 ▲집수정, 침사조, 배수로 등 토사유출 방지시설의 정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