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0.3℃
  • 구름많음강릉 6.4℃
  • 구름많음서울 1.1℃
  • 흐림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7.3℃
  • 울산 9.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10.1℃
  • 구름많음고창 2.1℃
  • 흐림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0.6℃
  • 흐림금산 1.2℃
  • 구름많음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원스톱 공익제보신고센터로 반부패 우수사례 수상

  • 등록 2019.11.22 09:15:20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가 서울시 감사위원회에서 주관한 ‘2019년 반부패 우수사례’ 공모에서 ‘공익제보신고센터 구축‧운영’으로 2년 연속 수상의 쾌거를 달성했다. 구는 지난해 ‘블록체인 기반 제안서 평가시스템 구축’으로 최고상인 최우수상을 수상한데 이어 올해도 장려상을 거머쥐며 청렴 영등포의 명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번 공모는 시 본청, 사업소 및 자치구 등에서 자율적으로 개선한 반부패 우수사례를 적극 발굴하고 전 기관이 공유하여 청렴 시책을 확산하기 위해 추진됐다. △부패 연관성 △효과성 △파급 가능성 △창의성 등의 심사기준을 거쳐 반부패 우수사례 우수상과 장려상이 각각 3건씩 총 6건이 선정됐다.

 

‘영등포구 공익제보신고센터 구축․운영’은 채현일 구청장의 핵심 공약사업으로 구민 누구나 공무상 부정행위나 불합리한 제도·관행 등을 자유롭게 제보·신고할 수 있는 온라인 공익제보 시스템이다. 그동안 구(區) 홈페이지에 산재돼 있던 신고 통로를 일원화하고, ‘민원센터→민원신고센터’, ‘구민참여→청렴비리신고’ 등 여러 단계를 거쳐야 했던 신고 절차를 대폭 간소화함으로써 구민들의 접근 편의성을 높였다.

 

공익제보신고센터(http://www.ydp.go.kr/clean/)에 접속하면 △공익신고 △공직자 비리신고 △클린신고 △청탁금지법 위반신고 △복지‧보조금 부정신고 △행동강령 위반신고 등 총 8개의 신고를 한 번에 할 수 있다. 특히, 공직자의 금품·향응 수수, 알선·부정청탁 등 부패행위와 각종 비리를 익명으로 신고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하고 최신 보안 기술을 적용해 제보자들을 위한 보호체계를 한층 강화, 공익제보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 밖에도 구는 △반부패․청렴시책추진단 운영 △간부진 부패위험성 진단 △민원불만 ZERO를 위한 청렴 모니터링 △민‧관 협력체인 영등포구 청렴 클러스터 운영 등 다양한 청렴 인프라 구축으로 공직자의 청렴의식을 높이고 신뢰받는 행정 구현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자체 공익신고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운영해 편리하고 믿을 수 있는 제보 환경을 마련했다”며 “구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공익신고를 바탕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청렴 영등포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부교육지원청, 시립문래청소년수련관에서 봉사활동 펼쳐

[영등포신문=정종화 시민기자]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김재환) ‘원더풀 봉사단’은 지난 5월부터 12월까지 서울시립문래청소년수련관에서 발달장애 아동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원더풀 봉사단’은 ‘원’하는 것보다 ‘더’ 지원해 함께 어려움을 ‘풀’어가고자 남부교육지원청 직원들이 구성한 봉사 단체이다. 원더풀 봉사단은 지역 이웃에 대한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고, 봉사하는 공직문화의 조성과 신뢰받는 교직원상의 정립을 위해 2017년 구성한 이후 꾸준히 활동해 왔다. 특히 서울시립문래청소년수련관과는 2018년부터 협약을 통해 인연을 맺은 뒤 한부모 가정·취약계층가정의 발달장애 아동과 함께 여러 활동을 실시해온 바 있다. 남부교육지원청 원더풀 봉사단은 올해 5월부터 12월까지 4회에 걸쳐 발달장애 아동들과 만나 레고 만들기, 난꽃 화분 심기, 사진 액자 만들기, 풍경화 그리기 등 평소 수련관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활동을 함께 진행했다. 남부교육지원청은 “여러 가지 활동을 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아동들과 임직원들이 모두 단순한 봉사활동을 넘어 서로 추억을 쌓고 함께하는 삶에 대한 의미를 다시 한 번 느껴보는 기회를 가졌을 것으로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