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4.3℃
  • 박무서울 -2.6℃
  • 박무대전 -0.7℃
  • 박무대구 0.3℃
  • 맑음울산 4.5℃
  • 박무광주 1.3℃
  • 연무부산 3.1℃
  • 흐림고창 -0.5℃
  • 흐림제주 9.4℃
  • 맑음강화 -1.8℃
  • 흐림보은 -0.3℃
  • 구름조금금산 -0.5℃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종합

[신년사] 정찬택 바른미래당 영등포갑 지역위원장

"함께 힘을 모아 힘찬 한 해 시작해요"

  • 등록 2020.01.03 09:41:01

우리의 이웃, 영등포 가족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바른미래당 영등포갑 지역위원장 정찬택입니다. 

 

대내외적 여건으로 혼란스럽고 경제는 어려워지고 국민들은 갈수록 삶의 여유를 느끼지 못하고 지쳐가고 있습니다. 자영업자는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 임금 인상으로 가게문을 여는 것 자체가 두렵고, 제조업을 하시는 분들은 원가상승과 내수경기 침체로 생산성이 저하되고 고정비용은 지속적으로 지출 되어야만 하는, 또한 가게 소득은 오히려 마이너스로 떨어지는데 각종 세율과 물가의 상승으로 살림살이가 너무 어렵다고들 하소연 합니다.

 

정치가 안정이 되어야 사회, 경제가 체인처럼 얽혀 같이 동반 정착할 수 있습니다 요즈음 정치인으로서 구민들께 인사를 드릴 때마다 뭐라고 말씀을 드려야 할지 갑갑한 마음입니다. 흔히 초심을 잃지 말라고 합니다.

 

적어도 국가와 국민을 위한다는 마음으로 정치을 하고자 하는 경우 3격을 갖추어야 되지 않나 싶습니다. 자격은 최소한 국민들이 말씀하시는 내용을 경청하고 이를 이해할 수 있는 능력과 자신을 낮추고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언행등 내적인 인격, 그리고 품격을 지녀야 된다는 마음입니다. 현실 정치인들이 하루에 단 한번만이라도 생각한다면 이렇게까지 국민들이 어려움에 처해 있지는 않았을 거란 마음에 늘 송구한 마음입니다.

 

영등포 가족 여러분!시간의 흐름은 산을 오르고 내려가는 것과 같다고 봅니다. 올해는 힘든 한해이었지만 총명한 “경자년” 어려울 때 우리 국민들은 더욱 서로 힘을 더하여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낸 슬기로운 저력을 지닌 국민들이고, 특히 영등포는 60, 70대를 거치면서 우리 산업화를 이루는데 그 초석을 다진 지역으로 자긍심이 있는 지역입니다. 함께 힘을 모아 2020년 힘차게 시작하도록 하시죠.

[신년사] 정찬택 바른미래당 영등포갑 지역위원장

우리의 이웃, 영등포 가족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바른미래당 영등포갑 지역위원장 정찬택입니다. 대내외적 여건으로 혼란스럽고 경제는 어려워지고 국민들은 갈수록 삶의 여유를 느끼지 못하고 지쳐가고 있습니다. 자영업자는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 임금 인상으로 가게문을 여는 것 자체가 두렵고, 제조업을 하시는 분들은 원가상승과 내수경기 침체로 생산성이 저하되고 고정비용은 지속적으로 지출 되어야만 하는, 또한 가게 소득은 오히려 마이너스로 떨어지는데 각종 세율과 물가의 상승으로 살림살이가 너무 어렵다고들 하소연 합니다. 정치가 안정이 되어야 사회, 경제가 체인처럼 얽혀 같이 동반 정착할 수 있습니다 요즈음 정치인으로서 구민들께 인사를 드릴 때마다 뭐라고 말씀을 드려야 할지 갑갑한 마음입니다. 흔히 초심을 잃지 말라고 합니다. 적어도 국가와 국민을 위한다는 마음으로 정치을 하고자 하는 경우 3격을 갖추어야 되지 않나 싶습니다. 자격은 최소한 국민들이 말씀하시는 내용을 경청하고 이를 이해할 수 있는 능력과 자신을 낮추고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언행등 내적인 인격, 그리고 품격을 지녀야 된다는 마음입니다. 현실 정치인들이 하루에 단 한번만이라도 생각한다면 이렇게까지 국민들이

[신년사] 박용찬 자유한국당 영등포을 당협위원장

안녕하십니까? 자유한국당 영등포을 당협위원장 박용찬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새해를 맞아 올 한 해 우리 영등포 지역주민들과 함께 어떤 일들을 해나가야 할지를 생각해 봅니다. 일 욕심이 많아서일까요? 참으로 해야 할 일은 많고 갈 길이 멀다는 중압감을 떨칠 수 없습니다. 답답하게 꽉 막혀있는 여의도의 재건축 문제도 돌파구를 마련해야 하고 신길동과 대림동의 주차난과 쓰레기 문제에 대해서도 이제는 명쾌한 대안을 내놓아야 할 때입니다. 이와 함께 영등포의 노령화 속도가 갈수록 가속화되고 있다는 사실에도 주목해야 합니다. 고령화 속도에 있어 우리 영등포는 서울지역 25개 자치구 중 3위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영등포에는 노인들의 비중이 늘고 젊은이들이 줄어들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현재 우리 영등포가 처한 가장 큰 문제라면 뭔가 활기가 떨어져 가고 있다는 점입니다. 지난 10년 모두들 열심히 달려왔지만 너무나 오랜 세월 변화를 위한 노력과 미래를 위한 준비작업에 무심해 왔던 것은 아닌지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재건축의 길이 막힌 여의도는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지만 속으로는 골병이 들어 있습니다. 아파트 배관은 하루가 멀다 하고 터지기 일쑤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