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0 (금)

  • 맑음동두천 -3.6℃
  • 구름조금강릉 3.8℃
  • 연무서울 -1.8℃
  • 박무대전 -0.8℃
  • 구름조금대구 1.0℃
  • 연무울산 2.4℃
  • 구름많음광주 1.8℃
  • 맑음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0.5℃
  • 맑음제주 8.6℃
  • 구름많음강화 -1.4℃
  • 맑음보은 -3.1℃
  • 구름많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정치

시의회 조사특위,“서울시체육회장 선거 개입의도 없다”

  • 등록 2020.01.10 10:56:5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첫 민간체육회장 선출을 앞두고 서울시체육회(이하 시체육회 선관위)가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 위원장 김태호·더불어민주당, 강남구 제4선거구)의 정상적인 조사활동을 의도적인 선거개입 논란으로 왜곡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사특위 관계자는 “최근 시체육회 선관위로부터 ‘공정한 선거관리를 위한 협조요청’ 공문을 수신했다”며 “시체육회 선관위는 조사특위의 1월 3일자 보도자료를 문제삼아 조사특위가 ‘첫 민간 회장을 선출하는 서울시체육회 회장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한다는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조사특위에 보내왔다”고 밝혔다.

 

조사특위는 구랍 20일 ‘서울시태권도협회 관리단체 지정 촉구 결의안’을 의결하고 이를 시체육회에 통보했다. 시체육회는 이사회를 열었으나, 해당안건에 대해 ‘충분한 설명과 근거자료 부족’을 이유로 부결시켰다. 이 과정에서 민선 회장 후보자인 박OO가 위원장으로 있는 시체육회의 미래기획위원회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제보가 있었다는 것이 보도자료의 주요 내용이었다.

 

서울시체육회 미래기획위원회는 체육회의 비전수립, 장·단기 종합계획 수립과 효과적인 조직운영방안 마련을 목표로 2016년 출범했으나, 발족 이후 현재까지 단 세 차례의 회의 외에 별다른 활동이 없었으며 특히 2019년에는 활동이 전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미래기획위원회의 위원장이 서울시체육회 첫 민간 회장선거에 출마하면서 현 사무처장과의 친분이 새삼 주목받기도 했다.

 

조사특위는 그간 행정사무조사 과정에서 불거진 서울시태권도협회의 비리·비위 의혹 및 행정상 시정조치에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시체육회가 미래기획위원회를 통해 특정인에 유리한 선거상황을 만들고, 이로써 사무처장 직무유기 고발과 서울시태권도협회 관리단체 지정 등 조사특위의 요구를 무마하고자 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보도자료에 함께 제기한 바 있다.

 

시체육회 선관위의 공문에 대해 조사특위는 “시체육회 회장 선거에 개입할 의도는 전혀 없다”고 단호하게 선을 긋고 “조사특위의 활동은 체육계의 불법과 특혜의혹, 비리와 잘못된 관행을 조사하고 공정과 신뢰에 기초한 체육환경 조성이라는 본래의 목적 외엔 어떤 의도도 없다”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특히 시체육회 선관위의 경솔한 판단으로 공공의 이익을 최우선하는 조사특위의 정당한 활동에 대해 ‘선거 공정성 훼손’이라는 악의적인 프레임이 씌워질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유감을 표명했다.

 

조사특위의 관계자 역시 “전국체육대회 100주년, 행정사무감사 및 예산심의 등을 이유로 시체육회가 행정사무조사의 연기를 요청할 때마다 행정적 편의를 제공해왔다”며 “엄연히 별건인 선거와 조사특위의 활동을 무리하게 연결하여 조사특위의 활동의 왜곡하려는 의도로 비춰질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지난해 4월 16일 구성된 조사특위는 그간 12회의 조사활동을 통해 서울시태권도협회 승부조작과 회원회비 편법징수 문제, 서울시태권도협회 사무처의 배임 및 방만운영, 서울시체조협회 성폭력 혐의, 언남고 축구감독 갑질, 횡령, 학부모 성폭행, 서울시체육회 직원채용 특혜 등 각종 의혹을 밝혀내 서울시체육회에 시정조치를 요구해 왔다.

 

최근에는 조사특위의 시정요구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서울시체육회에 대해 직무유기와 관리단체 부실관리 등을 이유로 감사원 감사청구 및 사무처장 파면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조사특위는 “시체육회가 관리·감독의 책임이 있음에도 오히려 일부 비위의혹 체육단체를 비호하고 있다는 제보가 끊이질 않는다”며 “시체육회가 조사특위의 시정요구를 무시하고, 조사특위의 활동을 왜곡하려는 시도를 계속할 경우 사무처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의 파면과 고발을 함께 진행할 수 있다”고 엄중 경고했다.

 

아울러 조사특위는 “공정한 선거와 민선 체육회의 원활한 발족을 위해서도 조사특위의 활동은 보장받아야 한다”며 “시체육회의 적극적인 협조와 신중한 판단을 재차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시의회 조사특위,“서울시체육회장 선거 개입의도 없다”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첫 민간체육회장 선출을 앞두고 서울시체육회(이하 시체육회 선관위)가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 위원장 김태호·더불어민주당, 강남구 제4선거구)의 정상적인 조사활동을 의도적인 선거개입 논란으로 왜곡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사특위 관계자는 “최근 시체육회 선관위로부터 ‘공정한 선거관리를 위한 협조요청’ 공문을 수신했다”며 “시체육회 선관위는 조사특위의 1월 3일자 보도자료를 문제삼아 조사특위가 ‘첫 민간 회장을 선출하는 서울시체육회 회장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한다는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조사특위에 보내왔다”고 밝혔다. 조사특위는 구랍 20일 ‘서울시태권도협회 관리단체 지정 촉구 결의안’을 의결하고 이를 시체육회에 통보했다. 시체육회는 이사회를 열었으나, 해당안건에 대해 ‘충분한 설명과 근거자료 부족’을 이유로 부결시켰다. 이 과정에서 민선 회장 후보자인 박OO가 위원장으로 있는 시체육회의 미래기획위원회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제보가 있었다는 것이 보도자료의 주요 내용이었다. 서울시체육회 미래기획위원회는 체육회의 비전수립, 장·단기 종합계획 수립과 효과적인 조직운영방안

성애병원 52주년 기념, ‘성애 희망, 사랑과 나눔 명예의 전당’ 제막식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성애의료재단 성애병원(이사장 김석호)는 평소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기부자들의 소중한 뜻을 기리고 지역사회 건전한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해 병원 1층 로비에 ‘성애 희망, 사랑과 나눔 명예의 전당’을 설치했다. 성애병원은 52주년 개원기념일인 10일 오전 9시 ‘명예의 전당’ 설치를 축하하고 기념하기 위한 제막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우수 기부자 및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명예의 전당’ 등재 대상은 ‘성애병원 불우환우돕기 사업’과 ‘성애의료재단 발전기금 후원 사업’ 헌액 대상자로 선정했다. 현금 개인 5천만 원, 기업·단체 1억 원 이상, 현물 3억 원 이상(3년 이내 상기 금액 약정한 자 포함)이다. 성애병원 관계자는 “현재 등재된 대상은 개인 6명, 기업·단체 1개소로 총 7개 현판이 주인을 찾았다”며 “총 50개 현판 공간을 만들어 새롭게 등재될 우수 기부자를 위한 공간도 충분히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또 “‘성애 희망,사랑과나눔 명예의 전당’ 등재 대상자를 추가로 발굴하고 ‘헌액’ 행사는 별도로 개최할 예정”이라며 “명예의 전당에 향후 디지털 영상장치(Digital Signage)를 설치를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