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3.2℃
  • 흐림서울 7.0℃
  • 대전 7.3℃
  • 대구 7.2℃
  • 울산 7.7℃
  • 광주 13.9℃
  • 부산 9.3℃
  • 흐림고창 14.0℃
  • 흐림제주 18.5℃
  • 흐림강화 8.9℃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7.0℃
  • 흐림강진군 14.4℃
  • 흐림경주시 7.6℃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사회

문래동 GS홈쇼핑 본사 임시폐쇄… 소속 직원, 신종 코로나 20번째 확진 판정 받아

  • 등록 2020.02.06 15:48:2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문래동에 위치한 GS홈쇼핑 본사가 6일 오후부터 8일 오전 6시까지 사옥을 임시 폐쇄한다.

 

지난 5일 저녁 GS홈쇼핑 본사 직원 중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20번째 확진자인 해당 직원은 15번째 확진자의 가족으로 지난 1월 30일까지 본사에 출근하다 가족이 검사를 받기 시작한 31일 이후부터는 재택근무를 하며 자가 격리해 왔다.

 

2일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5일 진행된 재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GS홈쇼핑은 2일 이후 해당 직원과 밀접하게 접촉했던 같은 팀 직원들에 대해서는 14일간 재택근무를 하도록 조치했다.

 

또한 GS홈쇼핑은 6일 오전 사내 어린이집을 폐쇄하고, 회의를 금지하는 등 최소한의 조치만 취했다. 그러나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GS홈쇼핑은 내부 회의 및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직장 임시 폐쇄를 결정했다. 또 사옥 전체에 대한 철저한 추가 소독은 물론 직원들의 의심증상 점검 등 작업을 병행하고, 생방송 대신 재방송을 진행하기로 했다.

 

GS홈쇼핑 본사 임시 폐쇄 조치는 한 협력업체가 여러 회사와 일하는 경우가 많은 홈쇼핑 업계의 특성상 홈쇼핑 업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영등포구의 대처에 인근 지역주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히트 예감, 가수 아리아 '휴대폰에 딱 한사람' 신곡 발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지역에서 예술인으로 활동해 오면서 노래와 걸쭉한 입담으로 많은 사람들로 부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 아리아(본명 한선미)가 최근 첫 번째 앨범인 ‘휴대폰에 딱 한 사람’을 발표하면서 공식 가수로 데뷔했다. 이번 앨범은 휴대폰 속 수많은 사람들 중 힘들고 지칠때 떠오르는 사람이 딱 한사람이 누구인가를 고민을 하는 의미 있는 곡으로, 노래 속에서 가수 아리아만의 절절한 감성이 잘 묻어나 있고 누구나 쉽게 따라부를 수 있어 대박의 히트곡이 예상된다. 가수 아리아는 소감을 통해 "'꽃바람 여인' 등 여러 히트곡들을 만든 김영철 작곡가의 많은 예비 곡 중 '휴대폰에 딱 한 사람' 이라는 곡의 가사가 와 닿아 선택하게 되었다”며 “대중에게 정말 외롭고 힘들 때 생각나는 사람이 누구인지 노래를 들으며 떠올려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데뷔곡 첫 앨범에는 ‘휴대폰에 딱 한 사람’ 외에도 ‘보고 싶어요’, ‘빛이 된 당신’ 등이 수록됐다. 가수 아리아는 현재 충남 서산교육지원청과 한국자유총연맹 충청남도지부 자문위원, (사)아리아 문화예술공연봉사단장 등으로 활동해 오면서 지역사회 발전과 문화예술 발전을 선도하고 있으며, 그 공로를 인

서울시, 지난해 가맹․대리점 분쟁 90건 해결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가맹 및 대리점 분야 분쟁조정’과 ‘가맹사업 정보공개서 등록업무’를 위임받은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1년간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분쟁조정과 등록 업무를 처리 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쟁조정 건수는 총 90건, 등록 건수는 총 4,446건이다. 그 동안은 ‘가맹본부와 가맹점’, ‘공급업자와 대리점’ 간 분쟁이 생기면 공정위 산하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을 찾아가야만 조정 절차를 밟을 수 있었다. 하지만 관련 법령이 개정됨에 따라 지난해 1월부터는 서울, 경기, 인천 등 지자체에서도 조정업무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소상공인이 대부분인 가맹점주, 대리점주는 긴 분쟁조정 기간 자체가 생계에 직접적인 타격을 줄 수 있으므로 신속한 처리와 편리한 구제절차를 통해 피해를 줄이기 위한 것이다. 실제로 평균 분쟁조정 처리기간이 가맹 분쟁조정 경우 30일, 대리점 분쟁조정의 경우 38일로 법정 처리기간 60일을 크게 밑도는 수준으로 신속하게 조정이 이루어졌다. 지난해 ‘서울시 가맹․대리점 분쟁조정위원회’에 접수된 사건은 총 103건으로 이중 처리가 완료된 것은 90건(가맹 76건, 대리점 14건)이다. 종결 및 성립이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