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4.0℃
  • 연무서울 15.3℃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7.7℃
  • 구름조금고창 13.5℃
  • 맑음제주 15.8℃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직능단체와 지역상권 활성화 나선다

  • 등록 2020.02.14 10:19:04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해 연일 민생탐방을 통해 다양한 지원 대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구는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사회단체 및 직능단체와 함께 ‘전통시장 가는 날’, ‘우리 동네 맛집 찾기’ 등 여러 캠페인을 추진한다. 각 지역 주민 대표로 봉사하며 지역 발전에 기여하는 주민자치위원회 등 직능단체들이 지역 내에서 적극적인 소비를 이끌어내는 촉매 역할에 가장 적합하다는 취지다.

 

먼저, ‘전통시장 가는 날’은 영등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를 비롯한 9개 대표 직능단체가 참여하며, 단체별로 각각 전통시장 한 곳을 방문해 장을 보고 식사도 함께하며 전통시장 활성화를 도모하는 캠페인이다.

 

‘우리 동네 맛집 찾기’는 주민자치위원회를 비롯해 동별 13~18개 직능단체들이 참여하며, 단체별로 동네 식당을 방문해 식사하며 지역 상권 살리기에 앞장서는 행사다.

 

구는 이달 중 지역 내 공공기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외식의 날’을 운영할 계획이다. 구청은 물론 경찰서, 소방서, 남부교육지원청 등 공공기관들이 대상이며, 전 기관의 구내식당 일제 휴무일을 정해 기관 직원들이 외식을 하며 지역 상권 활성화에 동참할 예정이다.

 

또한, 구는 구내식당 휴무일을 월 1회에서 월 8회(매주 화, 금)로 대폭 확대해 인근 식당들의 매출 증대를 유도함으로써 지역 상권에 숨을 불어넣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채현일 구청장은 13일 저녁 직원들과 함께 인근 식당에서 삼계탕으로 식사를 하며 민생 현안 논의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간담회 종료 후 SNS에 식당 방문 인증샷과 응원 메시지를 게시하는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를 시작한다.

 

또한, 구는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오는 25일에는 당초 취소되었던 영등포 어울림장터를 구청 광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어울림장터는 평소와 달리 지역 직거래 특산품 대신 “관내 전통시장 살리기”로 이뤄진다. 관내 전통시장 및 상점가 11개소 27개 업체, 마을기업 4개 단체가 참여하여 시장 특색에 맞는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며, 구에서는 참여 상인 및 방문고객에게 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지급하여 코로나19 예방활동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채 구청장은 앞서 주말인 8일부터 12일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대림중앙시장·영등포지하상가·영등포삼각지·대림동 골목길 등 최근 위축된 지역 상권을 방문했다. 채 구청장은 직원들과 함께 재래시장에서 직접 장을 보고 식사를 하는 등 지역상권 살리기에 발벗고 나섰으며, 향후 꾸준한 민생탐방을 통해 민심을 청취하고 구민 불안감 해소에 앞장선다.

 

한편, 구는 정기적으로 직원들이 전통시장을 찾아 장을 보는 기존 ‘전통시장 가는 날’ 행사를 분기별 1회에서 월 1회로 늘렸으며, 직원 복지포인트 상반기 집중 사용과 모바일 지역화폐 ‘영등포사랑상품권’ 홍보 및 이용을 확대하는 등 직원들 모두가 합심해 지역 상권을 살리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직능단체들과 함께 전통시장, 지역 맛집 등을 적극 이용하고 널리 알려 구민 모두가 지역상권 살리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소통과 상생으로 영중로를 변화시켰듯, 이번 코로나19 또한 구민들과 함께 소통하고 상생하며 극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통합당 박용찬 후보, 어르신·장애인·여성 공약 발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미래통합당 영등포을 박용찬 후보는 7일 어르신·장애인·여성 공약을 발표하며, 어르신과 장애인 그리고 여성들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전쟁으로 폐허가 된 땅을 지금의 대한민국으로 일군 분들이 어르신들”이라며 “그만큼 어르신들의 노후는 국가가 책임지고 지켜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후보는 건강보험에 적용되는 임플란트 개수를 현재 2개에서 4개까지 확대하고,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무료(국가예방접종)로 전환하는 등 어르신의 건강한 노후 생활을 위한 공약을 제시했다. 특히 “대상포진의 경우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지만, 몇 십만 원 내외인 예방접종 가격 때문에 많은 어르신들이 부담을 느낀다”며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에 반드시 필요하면서도 비용 부담이 큰 질환을 중심으로 국가 지원을 강화하도록 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박 후보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골다공증 검진 및 치료 시 건강보험 적용 확대 △‘시니어 보조교사’ 사업 확대 △은퇴자 건강보험료 인하 등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어 박용찬 후보는 장애인과 여성 공약도 발표했다. 박 후보는 장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