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2.9℃
  • 구름조금강릉 18.1℃
  • 연무서울 12.5℃
  • 맑음대전 13.8℃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7.6℃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4.4℃
  • 맑음제주 16.4℃
  • 구름조금강화 11.7℃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사회

[속보]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총 833명… 추가 확진자 70명 확인돼

  • 등록 2020.02.24 17:35:1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국내 코로나 19 확진자가 833명으로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환자 70명이 추가 발생해 오전 161명을 합해 국내 확진자는 총 833명으로 늘어났으며, 현재 사망자는 7명이라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7번째 사망자는 62세 남성으로 경북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로, 현재까지 사망자 중 5명이 대남병원 관련자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4일 오전 발생한 신규환자 161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129명이다. 이 중 대구 115명, 경북 8명이며, 이외 경기 3명, 경남 2명, 광주 1명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신규환자 중 나머지 32명(대구 16명·경기 7명·서울 3명·경북 3명·부산 2명·경남 1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이로써 국내 확진자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전날 329명에서 458명으로 늘어났으며, 대구·경북 확진자도 636명으로 증가했다.

 

중앙대책본부에 의하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도 2만8천 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제외한 검사인원은 2만7천852명이며 이 가운데 1만9천127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8천725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병도 시의원, 디지털성범죄 예방 및 피해자 지원 강화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최근 아동·청소년 대상 디지털성범죄 사건인 이른 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으로 시민들의 불안과 분노가 커지면서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는 요구가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성범죄 예방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어 체계적 대응과 지원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병도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은평 2)은 전국 지자체 최초로 조례상에 디지털성범죄의 개념을 규정하고, 디지털성범죄 예방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 근거를 담은 「서울특별시 여성폭력방지와 피해자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지난 3일 발의했다고 밝혔다. 정조례안은 “디지털성범죄”를 ‘디지털 기기 및 정보통신기술을 매개로 동의 없이 상대의 신체를 촬영하거나 유포·유포 협박·저장·전시하는 행위 및 사이버 공간에서 타인의 성적 자율권과 인격권을 침해하는 행위’로 규정했다. 이 의원은 “스마트폰 등 디지털기기의 사용이 보편화되고, 정보통신기술이 발달하면서 불법 촬영과 그 촬영물을 유포·공유하는 디지털성범죄가 조직적으로 확대·진화하고 날로 심각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중앙정부 차원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