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구름조금동두천 5.5℃
  • 맑음강릉 11.3℃
  • 박무서울 7.4℃
  • 연무대전 7.1℃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11.3℃
  • 맑음고창 1.8℃
  • 맑음제주 10.0℃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어서와’ 온 국민 참여 가능! 랜선 제작발표회 개최!

“어서와, ‘랜선 제작발표회’가 궁금하지?”

  • 등록 2020.03.20 13:19:32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어서와’ 김명수-신예은-서지훈-윤예주-강훈이 오는 3월 25일 수요일 오후 2시 네이버 V앱을 통해 제작발표회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오는 3월 25일(수)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홍조앓이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동명 웹툰 원작을 감성적인 필력의 주화미 작가, 섬세한 연출력이 돋보이는 지병현 감독이 손을 잡고 ‘드라마’로 재탄생시켜 색다른 힐링 열풍을 예고하고 있다. 더욱이 고양이 역할에 도전하는 김명수, 짝사랑의 안타까운 면면들을 아프지만 밝게 그려낼 신예은, 깊고 짙은 눈빛으로 돌아온 서지훈, 마음을 흔드는 감성 열연을 펼쳐낼 윤예주, 세상을 밝히는 쾌활함으로 극적 재미를 배가시킬 강훈 등 청춘스타들의 열연이 예고되는 단체 포스터, 캐릭터 포스터가 잇따라 공개되면서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 ‘어서와’가 첫 방송 당일인 3월 25일 수요일 오후 2시, 네이버 V앱 , "한국방송" 유튜브를 통해 김명수-신예은-서지훈-윤예주-강훈이 직접 ‘어서와’에 관한 궁금증에 답하는 ‘랜선 제작발표회’를 생중계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어서와’ 5인방이 총출동해 드라마 ‘어서와’의 제작 과정을 회상하면서 기자분들과 시청자분들로부터 받은 다양한 질문들에 대해 솔직하게 응답할 예정이다.특히 ‘어서와’ 제작발표회 온라인 생중계에서는 ‘어서와’의 두근거림과 미스터리를 미리 느껴볼 수 있는 약 5분가량의 하이라이트가 상영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김명수-신예은-서지훈-윤예주-강훈이 캐스팅 된 이후,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고민하고 만들어갔던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스스로 털어놓을 전망이라 관심이 폭증하고 있다.

또한 일반 시청자들을 위한 질문 창구도 활짝 열어 놓아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인스타그램에 입장해 ‘어서와’의 주역들인 김명수-신예은-서지훈-윤예주-강훈에게 궁금한 점에 대해 질문을 남기면, 무작위 추첨을 통해 질문을 선정, 해당 배우가 직접 랜선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대답하게 된다.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오는 3월 25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남부교육지원청, 영등포·금천·구로구와 원활한 온라인 개학 위한 학교지원 방안 모색

[영등포신문=정종화 시민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소속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김재환)은 코로나19로 인한 각급 학교의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남부 3개 자치구 구청장과 교육지원청-자치구 긴급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긴급회의는 자치구와 교육지원청이 협력해 관내 학교의 온라인 개학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서, 지난 1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과 가진 긴급회의를 시작으로 2일에는 금천구(구청장 유성훈), 3일에는 구로구(구청장 이성)와 긴급회의가 열렸다. 1일 진행된 채현일 구청장과의 긴급회의에서, 온라인 개학으로 인한 교육취약계층의 원격수업 지원 방안, 학교방역 지원 방안 등이 논의됐다. 남부교육지원청과 영등포구청은 관내 각급 학교가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개학을 차질없이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을 함께 해 나가기로 했다. 김재환 교육장은 “그동안 남부혁신교육지구 운영을 통해 쌓아온 교육지원청과 자치구간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코로나19를 더불어 함께 이겨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사상 초유의 사태로 야기된 온라인 개학을 맞이해 한 아이도 사각지대에서 방치되지 않도록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